십 년 가게 2 - 당신에게 시간을 드리지요 십 년 가게 2
히로시마 레이코 지음, 사다케 미호 그림, 이소담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버릴 수 없는 물건들, 보관하고 싶은 물건들, 지키고 싶은 물건들, 그리고 멀리 두고 싶은 물건들... 그런 물건들을 10년 동안 보관할 수 있다는 마법의 가게, '십 년 가게'. 마법의 골목에 있는 마법 가게로 주인의 이름도 십 년 가게이다.

 

1권을 읽어보질 못한 상태라 어떤 이야기가 나왔는지는 모르지만 2권에서는 총 6개의 이야기와 에필로그가 담겨져 있다.

 

누군가 어떤 물건을 보관하고 싶어질 때, 그 간절한 마음이 닿아 마치 기적처럼 십 년 가게의 초대장(카드)을 받게 되고 이걸 펼치는 순간 십 년 가게가 있는 마법의 골목으로 오게 된다. 가게에 물건을 맡기는 조건은 자신의 시간 1년을 비용으로 지불하고 10년 동안 보관한다. 10년이 시간이 다 되어 갈 즈음 십 년 가게로부터 그 물건의 주인에게 기한이 다 되어 감을 알리는 알림이 간다.

 

물론 그 전에 언제라도 간절히 그 물건을 다시 찾고자 한다면 처음 물건을 맡기로 올 때처럼 십 년 가게로 올 수 있다. 다만, 10년 안에 찾아도 댓가로 지불된 1년의 시간은 되돌려주지 않는다.

 

이런 기묘한 계약 조건이 달린 십 년 가게. 이 곳을 처음 찾는 이는 카야라는 한 소녀. 바이올린을 켜는게 좋았지만 학원 선생님과 맞지 않아 그만두고 바이올린을 더이상 켜지 않던 소녀에게 엄마는 사촌 동생이 바이올린을 배운다며 그 바이올린을 주자고 한다.

 

하지만 바이올린을 여전히 좋아하는 카야는 주지 싫은 마음에도 어쩔 수 없이 주게 되고 이후 일이 있어 가게 된 이모네 집에서 방치된 바이올린을 보게 되는데... 「사랑하는 바이올린」

 

이어서 나오는 이야기는 어머니의 임종을 앞두고 귀찮다는듯이 요양원을 찾아갔던 한 수학 교수가 어머니의 손에 쥐어진 카드를 통해 십 년 가게를 가게 되고 그곳에서 어머니가 맡긴 보물 상자의 정체와 마주하게 된다. 자신이 전혀 알지 못했던 어머니와의 이야기가 밝혀진다. 「안타까운 보물 상자」

 

너무 예쁜 인어 모양 사탕을 먹는 것도 아까워하는 소녀의 간절한 마음이 닿아 십 년 가게를 찾게 되고 그곳에서 소중한 것을 보관하는 방법은 비단, 그 물건을 그대로 두는 것만이 아님을 알게 되는데... 유일하게 십 년 가게가 부재 중인 가운데 그의 고양이 집사인 카라시의 대접만으로 문제가 해결되는 에피소드다. 그리고 이 에피소드의 소녀는 이후 에필로그에 나오며 재미와 감동을 더한다. 「아름다운 인어」

 

이후 나오는 「불행한 다리」는 사람들에게 주목받기를 좋아해 거짓말을 하게 되다가 어느덧 그 거짓말을 믿게 된 소녀가 자신의 다리가 아프다는 것조차 거짓으로 꾸미게 되고 건강한 다리를 십 년 가게에 맡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유일하게 불행하게, 그리고 권선징악으로 끝나게 되는 이야기다.

 

「뜻밖의 보관품」은 십 년 가게의 규정대로 십 년이 지나도록 맡긴 물건을 찾으러 오지 않을 경우 물건은 십 년 가게에 진열되어 새로운 주인을 기다리게 되는데 그와 관련해서 십 년이 지나버린 절망과 좌절, 우울이라는 감정을 담아 낸 비눗방울(십 년 가게에 맡긴 물건은 마법사 십 년 가게가 만든 보관 장소)에 얽힌 이야기를 십 년 가게가 카라시에게 들려주는 에피소드다.

 

「색깔을 만드는 마법사」는 마법 골목에 새롭게 등장한 텐이라는 마법사와 관련된 에피소드로 그가 가게를 꾸리기 위해 물건을 사러 십 년 가게에 오게 되고 물건을 산 댓가로 십 년 가게는 앞서 나온 '뜻밖의 보관품'의 색깔을 텐의 마법으로 바꿔달라고 하는데...

 

뭔가 전천당 시리즈(작가가 같다)과 『하루 100엔 보관가게』와 비슷한듯 다른 매력이 있는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