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의 쓸모 - 불확실한 미래에서 보통 사람들도 답을 얻는 방법
닉 폴슨.제임스 스콧 지음, 노태복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를 졸업하고 가장 좋았던 점 하나는 바로 더이상 수학을 공부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였다. 가장 싫어하는 과목이였고 두려웠던 과목이기도 해서 졸업을 하고나면 수학관련 도서는 쳐다도 보지 않을거라 장담(?)을 했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오히려 최근 들어서도 그렇지만 그 이후 수학책을 더 챙겨보게 되었다. 보다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바로 생활 수학과 관련된 도서들이지만 말이다. 수학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알려준다는 취지로 쓰여진 수학 도서들.

 

어려운 수학 공식도 나오고 가끔은 그래서 완전히 이해되지 않기도 하지만 그래도 수학을 다시는 쳐다보지 않을거라고 생각했던 내가 이런 책을 읽게 된 걸 보면 수학을 가르치는 것도 좀더 재미있게 하면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런 취지에서, 그런 흐름의 한 형태로 보게 된 책이 바로 『수학의 쓸모』이다. 학창시절 시험 점수를 위한 수학이 아니라 오히려 일상생활에서 알아두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수학관련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 실제 책에서는 AI 시대, 4차 산업 시대의 도래로 더욱 그 효용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수학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경제, 스포츠, 의료, 과학 등의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은 바로 수학, 그리고 수학을 활용한 정확한 수치 계산이다. 하나만 틀려도 전체 값이 달라지고 그로 인해 발생한 오류로 인해서 때로는 거액이 들어간 연구가 실패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고도화된 디지털 사회에서 나혼자 유유자적 아날로그적 인생을 살겠다고 말할수도 있지만 현실에선기계화된 사회에서 동떨어질 수 없는 것이 현실임을 생각하면 이는 공염불이나 다름없는 일이기도 하다.

 

실제 책을 보면 수학자의 능력이 전쟁과 군에 미친 영향력이라든가 넥플릭스가 수학의 확률을 통해서 현재 미디어 콘텐츠에서 거대 제국을 건설하게 된 이유도 자세히 소개된다. 여기에 고도의 수학이라고 하면 자연스레 떠올리게 되는 컴퓨터와 로봇에 의해 방대한 데이터의 처리와 그 과정에서 우리의 실생활이나 건강 등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진단과 치료 등에 대한 연결고리를 읽으면 수학의 쓸모란 무궁무진하다.

 

간혹 IT 기술의 발달로 인해 AI가 진화를 거듭하면서 우려되는 내용 중 하나가 바로 인간의 지적 능력을 뛰어 넘음으로써 오는 AI의 인간 지배가 아닐까 싶다. 책에서는 바로 이런 우려와 관련해서 AI 시대에 인간 역시 더욱 똑똑해져야 하는 이유를 비롯해 우려 섞인 시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인간이 그 우위에 설 수 있는 비결 역시도 어쩌면 수학의 효용을 기반으로 한 발달에서 가능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기에 수학이 만들어내는 여러 분야에 걸친 발전된 기술과 그 기술 발달의 수혜자인 인간이야말로 어쩌면 그 수학의 쓸모를 더욱 높이는 콘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