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환야 1~2 - 전2권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김난주 옮김 / 재인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은 가독성이 높고 흥미롭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사회성을 지닌 작품도 많아서 미스터리 스릴러 임에도 불구하고 책이 끝나고 나면 왠지 개운하다기 보다는 씁쓸해지는 면도 많은것 같다. 이는 실제로 일본에서 일어난 사건을 모티브로 하거나 배경으로 한 경우가 많아서인지 모르겠다.

 

이번에 만나 본 『환야 1, 2』는 바로 한신 아와지 대지진을 배경으로 한다는 것이다. 많은 일본인들이 힘들었을 그 시기. 그속에서 살인사건을 저지른 남자 마사야가 있다. 정신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피폐한 가운데 고모부의 빚독촉은 마사야를 극단으로 몰았을 가능성도 있다(그렇다고 살인은 옹호하는 것은 아님). 문제는 마사야가 살해를 저지르는 장면을 우연히 목격하게 된 미후유라는 여자가 있다는 것.

 

사실 미후유도 지진의 피해자인 셈. 모든 것을 잃은 두 남녀는 새로운 삶을 위해 도쿄로 향한다. 훗날 미후유가 마사야를 상대로 저지르는 만행들을 보면 만약 마사야가 이때 자백을 했다면 어땠을까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어찌됐든 도쿄에 간 두 사람. 마사야는 자신을 둘러싼 여러 상황들이 고향을 떠나게 했을지도 모르지만 미후유의 아름다움도 한 몫 했을것 같다. 이는 그들이 도쿄로 가서 마사야가 아버지와 함께 일했던 금속 가공에 대한 기술로 공장에 취직해 살아가는 가면서도 미후유의 성공 가도를 위해 그 위에 걸림돌이 되는 존재들을 제거하는 역할을 해주는 걸 보면 알 수 있다.

 

이는 단순히 마사야가 미후유에게 살해현장을 목격당한것에 대한 부분만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저 자신의 성공을 위한 도구나 다름없는데도 불구하고 묵묵히(솔직히는 바보 같이) 하고 있는 걸 보면 참 답답하기도 하다.

 

하지만 꼬리가 길면 밟히는 법. 아무리 마사야가 뒷처리를 한다고는 해도 한 두 번도 아니고 미후유를 둘러싸고 의심스러운 일들이 자꾸 발생한다면 이는 누구라도, 특히나 수사기관이라면 충분히 의심해볼만한 상황일거라 생각한다.

 

결국 이 둘의 모종의 관계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고자하는 가토라는 형사가 가세함으로써 사건을 종국으로 치닫게 된다.

 

마사야를 보면 바보 같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지만 자업자득이다 싶기도 하고 미후유를 보면 이 여자는 정말 악녀구나 그녀는 과연 어느 순간부터 마사야를 자신의 장기판의 말로 사용하고자 계획했던 것일까 싶은 악랄함을 느끼게 된다.

 

여러 면에서 우리나라에서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는 『백야행』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이지만 역시나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가독성만큼은 확실히 보장하는 작품인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