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나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 (리커버 에디션)
정여울 지음, 이승원 사진 / 21세기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때, 나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를이미 읽어 본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정여울 작가님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분이기도 하지만 워낙에 팬도 많은 분인데다가 이 작품도 처음 나왔을때 인기였는데 최근 리커버 에디션으로 다시 만나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다.

 

초판과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서 상당히 새롭게 느껴지는 면도 있다. 한 해 한 해 나이를 먹어가고 특히나 앞자리의 숫자가 달라질 때마다 그 느낌은 너무나 다르다. 마음이 조금 느긋해지는 면도 있지만 또 어떤 부분에서는 오히려 조급해지기도 하는 나 역시도 결국 그 나이는 처음 살아보는거라 해가 바뀔 때마다 기대감도 크지만 그와 함께 부담감, 그리고 나이듦에 대한 우울감도 솔직히 존재한다.

 

그래서인지 때로는 어느 때 어느 시점으로 돌아갔으면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럴 수 없다는 걸 알지만 지나간 시간에 대한 아쉬움이 큰 탓이기도 할테다.

 

이 책은 그런 마음이 드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자, 동시에 지금 이 시간에 충실하길 바라는, 조금씩이라도 자신의 인생을 더 잘 살아가고 싶은 마음에 고민하는 많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기도 하다.

 

총 20개의 키워드. 하나하나를 유심히 보고 있으면 이 단어들로 내 인생을 대변하는 글짓기도 가능하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우리의 인생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사회 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청춘이 읽으면 참 좋을것 같은 책인데 제목처럼 먼저 그 시기를 지나간 인생의 선배가 이제 그 일을 지나갈 후배에게 마치 이럴 때 이렇게 하라고 멘토의 역할을 해주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인생의 중반기를 넘어가는 사람에게도 어울리는 책이다. 아니, 누가 읽어도 좋을 책이지 않을까 싶다. 공통된 화두는 내 삶을 좀더 잘 살아내고자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라고 생각하기에.

 

저자는 자신이 살면서 깨달은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정답이 없어 보이는 인생에도 이렇게 찾아보면 힌트는 있다는 생각이 든다. 마냥 제목 때문에 혹시라도 젊은이를 위한 책일까하는 고민을 한다면 누구라도,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읽어보길 권한다. 이 책에 정해진 독자층은 없을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