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정말 알아야 할 수학은 초등학교에서 모두 배웠다
최수일 지음 / 비아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학을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나의 경우도 돌이켜보면 영어보다 수학이 더 어려웠던것 같다. 그래서인지 수포자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어렵다고 생각하니 더 어렵게 느껴지는 감도 분명 있었던것 같고 한편으로는 기초부터 튼튼히 해야 한다는 점에서 너무 어렵다는 생각을 갖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인지 더이상 시험 점수를 위한 수학을 공부해야 할 필요가 없게 되니 오히려 수학에 관련된 책을 더 많이 보게 되는 요즘이다. 일단 부담이 없기 때문인것도 있을테고 최근 읽어보는 책들을 돌이켜보면 내용면에 있어서도 진짜 수학 문제풀이를 담은 내용이라기 보다는 우리의 일상생활과 수학을 접목한 수학 이야기를 담은 경우가 많아서일 것이다.

 

 

그리고 『내가 정말 알아야 할 수학은 초등학교에서 모두 배웠다』도 어쩌면 그런 분위기 속에서 선택하게 된 책일 것이다. 왜냐하면 제목부터가 일단 흥미로웠고 과연 정말 초등학교 수학만으로도 알아야 할 내용이 모두 충족될까 싶은 솔직한 궁금증도 들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제로 책에 담긴 내용들을 보면 우리가 평소 생활 속에서 마주하게 되는 다양한 상황들이 존재한다. 그런 상황들을 예시로 들어서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일단 관심을 끌고 정말 그럴까하는 궁금증과 함께 실제 수학 계산으로 증명을 해주기 때문에 궁금증 해소도 곧바로 할 수 있게 된다.

 

 

게다가 흥미로운 점은 책에 등장하는 생활 관련 문제들에서 과연 이 내용이 초등 교과의 몇 학년에 등장하는 어떤 수식의 문제인가가 표기 되어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초등2/덧셈’ 이런 식으로 말이다.

 

사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진짜 이게 초등 2학년 수준인가 싶기도 하다. 왜냐하면 계산 과정은 딱 잘라서 아주 간단한 덧셈 계산식이나 도형 식 등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가장 바탕이 되는 내용은 초등학교 1학년에서 6학년까지의 수학 내용에서 기인한다는 점으로 접근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리고 생활 수학의 풀이 과정이 자세히 정리되어 있으니 이 또한 천천히 그 과정을 읽어감으로써 어디까지가 합리적인가를 파악하는 의미로 접근하면 될 것 같다. 솔직히 마냥 쉽다고는 할 순 없지만 어쩌면 생활 속에서 한번쯤 정말 이게 경제적인가라든가 어떻게 하는 것이 합리적인가 싶었던 문제들에 대한 답을 알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책을 읽을 의미는 있을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