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건축가다 - 자연에서 발견한 가장 지적이고 우아한 건축 이야기
차이진원 지음, 박소정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 나무 위에 둥지를 틀고 있는 새집을 보면 절로 고개가 돌아간다. 새가 살고 있나 싶어 유심히 보게도 된다. 왜냐하면 다큐멘터리를 통해서 새집을 본 적이 있는데 어쩜 저렇게 꼼꼼하게 그리고 튼튼하게 잘 지었나 싶었기 때문이다.

 

어디서 다 물어왔나 싶은 특이한 것도 있고 나뭇가지의 경우에는 담장의 돌을 쌓듯이 지그재그 엇갈리게 참 잘도 짓었구나 싶어서 신기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새는 건축가다』를 처음 접하고 이런 새들의 집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 수 있겠구나 싶어서 기대가 되었다.

 

자연에 있는 재료들을 활용해 자신들만의 노하우로 각자의 둥우리를 만드는 다양한 새들의 이야기를 세밀화 같은 일러스트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도 참 좋은 책이다.

 

그렇다고해서 완전히 아이들의 위한 책도 아닌 것이 일러스트는 있지만 절대 동화 형식이나 학습 만화 같은 분위기는 아니기 때문이다. 새들의 집짓기에 대한 설명히 자세히 나오고 때로는 스스로 집을 짓지 않고 남의 둥우리에 알을 낳는 새들에 대한 이야기와 같이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뻐꾸기는 잘 알다시피 다른 새의 둥우리에 알을 낳는 새다. 재봉새는 마치 겉모습은 곤충들의 고치 같은 모습으로 나뭇잎을 바느질하듯이 꿰어서 그 안에 둥우리를 만든다고 한다. 참 대단한 재주가 아닐 수 없다. 전래동화 속 유명한 제비의 집은 아마도 쉽게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 집에 들어가는 진흙 알이 무려 200~300개 정도라니 처음 알았다. 특히 귀제비는 이보다 100여 개 정도 많다니 더욱 놀랍다.

 

한 둥우리에서 기이한 동거(?)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요정올빼미, 장님뱀, 힐라딱따구리가 그렇다. 원래 집주인은 힐라딱따구리인데 요정올빼미의 먹이로 잡혀왔다가 살아남아서는 둥우리 안의 벌레 제거 업무를 담당한다니(일종의 청소 당번인 셈이다) 이런 것도 어떤 면에서는 공생이라고 해야할지... 기묘한 관계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책을 보니 둥우리를 새가 아닌 다른 동물이 짓는 경우도 나오는데 바로 밤색배다람쥐나 들쥐가 그런데 이때 새와 다른 동물의 둥우리를 구분하는 방법도 알려준다는 점에서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내용을 언급하고 있는 부분도 좋았지만 진짜 새 둥우리와 구분하는 법을 담고 있는 점도 세심한 배려가 아닐까 싶다.

 

그저 익숙하거나 어쩌면 그 반대의 신기한 새들의 둥우리 정도를 만나볼 수 있는 책일지도 모른다고 기대했다면 이 책은 무엇을 기대했던 그 이상을 보여 줄 멋진 책이라고 생각한다. 길어진 방학으로 아이들과 함께 집에 있는 시간도 덩달아 길어졌을텐데 이 책은 온 가족이 함께 보기에도 너무나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추천해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