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호실의 원고
카티 보니당 지음, 안은주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28호실의 원고』의 등장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보면서 든 생각은 영화로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 권의 원고를 두고 그 원고를 거쳐간, 아니 그 원고를 소유한 사람들의 이야기, 그들을 추적해가고 또 그 과정에서 그들이 어떻게 소유하게 되었고 또 그 원고를 통해 어떤 삶의 변화를 경험했는가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 흥미롭기 때문이다.

 

작품은 안느 리즈 브리아르가 실베스트르 파메에게 보내는 편지로부터 시작된다. 우연히 가족들과 함께 프랑스 서부의 브르타뉴 바노에 위치한 보리바주 호텔 128호실에 묵게 되고 읽을 책을 가져오지 않아 기분이 좋지 않았던 가운데 협탁에서 이 원고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원고를 읽고 감동을 받은 안느, 물론 소설의 어느 부분부터가 앞의 분위기와 달라 아쉽다고 느끼는 가운데 이 원고의 주인을 찾아주기로 결심하고 원고를 보냈던 것이다.

 

그런데 원고의 주인인 실베스트르는 무려 30년 전에 캐나다에서 원고를 분실했던 것이다. 더욱 놀라운 점은 자신은 원고를 완성하지 않았기에 소설의 마지막 부분은 자신이 쓰지 않았다는 사실. 30년이 넘어 분실된 원고가 그것도 미완결에서 완결이 되어 돌아왔으니 신기할 수 밖에.

 

이 원고를 평론가에게 보이려 했으나 기회조차 얻지 못했고 이때의 미완결이 그에겐 30여 년 간 마음 한 켠에 아쉬움과 함께 만약 완성해서 출간을 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에 대한 마음도 남아있었을 터이다.

 

안느와 실베스트르는 이와 관련해 편지를 주고 받고, 아울러 안느는 자신이 머문 호텔의 지배인과 친분이 있는 친구 마기에게 연락해 128호에서 발견한 원고가 어떻게 해서 이곳으로 오게 되었는지에 대한 조사를 알아보고자 하는데...

 

작품은 이렇게 한 권의 미완성(분명 실베스트르는 완결하지 않은 상태로 잃어버렸으니) 원고를 둘러싸고 이 원고가 누구의 손을 거치고 거쳐서 안느가 발견해 원래의 주인에게 가게 되었는지를 밝혀내는 과정이 그려진다. 흥미로운 점은 이 과정이 서술이 아닌 그 인물들 간의 편지로 이뤄진다는 것.

 

영화로 만들면 너무 재미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원고의 행방을 쫓는 것이니 말이다. 여기에 실베스트르가 진짜 결말을 완성해 출간을 한다면 어떨까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기 때문에 작품을 읽는 묘미는 바로 이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춰서 읽는다면 더욱 크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