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로 보는 세계 공룡 대백과
히사 구니히코 지음, 허영은 옮김, 이융남 감수 / 길벗스쿨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룡을 소재로 한 책은 많다. 아마도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공룡이 들어가는 책만 해도 몇 권씩 소장하고 있을텐데 이번에 만나 본 길벗스쿨에서 출간된 『지도로 보는 세계 공룡 대백과』는 이런 공룡에 대한 이야기를 지도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좀더 정보전달에 목적을 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과거 지구는 하나의 대륙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이후 대륙이동설 등을 통해서 점차 지금의 대륙 모습으로 변해갔는데 책에서는 이런 변화와 맞물려서 각 대륙의 변화 과정에서 어떤 공룡이 어떤 대륙에 존재했는가를 간결하게 보여준다.

 

지구상에 공룡이 처음 나타난 것은 2억 3000만 년 전쯤이라고 하는데 아르헨티나와 남아프리카 등에서 관련 화석이 발견되고 있단다.

 

트라이아스기를 거쳐 공룡영화를 통해서 너무나 익숙한 시기인 쥐라기 시대를 거치면 대륙은 남북으로 나뉘는데 이때 공룡은 환경 적응을 거치면서 좀더 다양한 무리로 진화했다고 한다. 이후 백악기에는 대륙이 더욱 세분화되는데 거듭된 진화로 공룡 또한 종류가 더욱 늘어난다. 하지만 이 시대가 완전히 끝나기도 전에 공룡은 모두 모습을 감추고 마는데 이때 새 종류로 진화한 경우만 살아남았다고 한다.

 

현재의 대륙에선 공룡은 완전히 사라지고 포유류가 번성하는 시기가 도래한다. 공룡의 멸종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고 또 새가 공룡의 후손이라는 말도 있으며 지속적인 화석 등의 발굴로 새로운 사실이 더해진다면 아마도 이런 각종 설들도 진실에 한발 더 다가가지 않을까 싶다.

 

 

이 책에서는 각 대륙별로 나누어서 그 대륙에서는 어떤 공룡들이 살았으며 어디에서 어떤 공룡의 화석이 누구에 의해서 발견되고 그 유물들이 어디로 옮겨졌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지도상에 각종 공룡들이 표시되어 있는데 그림으로 그려져 있다.

 

그렇지만 절대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으며 각 공룡들 중에서 중요한 정보에 대해서는 공룡 옆에 작게 정리해 두었고 그 시기의 중요 사항도 잘 담아내고 있기 때문에 지도를 보면서 공룡과 그들에 대한 유익한 정보도 만날 수 있는 책이다.

 

 

책의 후반부에는 위와 같이 세계의 화석 발굴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발굴 과정 전단계에 대한 자세한 설명, 우리가 현재 공룡에 관련된 정보를 직접 볼 수 있는 국내 박물관 등에 대한 정보, 이 책에 소개된 공룡들에 대한 일목요연한 정리(이름[속명], 그룹/분류, 몸길이, 시대)가 나오며 마지막으로 화석 산출지의 지명이 정리되어 있다.

 

어린이 도서이지만 내용면에서 절대 부족하지 않으며 오히려 훌륭하다 싶을 정도로 관련 정보를 잘 정리해두었기 때문에 공룡에 관심이 많은 아이를 둔 집이라면 이 책 한 권 정도 구비해두면 지구상의 존재했던 공룡들, 이들의 대륙 이동과 화석 발견 등에 관련한 정보를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참 좋을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