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시간여행자를 위한 문명 건설 가이드 - 인간이 만들어낸 거의 모든 도구와 기계의 원리
라이언 노스 지음, 조은영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 영화 속에 등장했던 것들이 점점 더 현실화되고 있다. 우주 탐사에 대한 연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말 어쩌면 먼 미래에는 지구인이 또다른 행성을 찾아내서 지구처럼 만들어 살지도 모를 일이다. 흥미로운 점은 이런 영화나 소설 등에 자주 등장하는 것이 바로 미래의 어떤 모습만큼이나 과거로 가는 이야기인데 소위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어느 시점으로 가는 것이다.

 

그런 이야기에서는 대체적으로 과거로 가서 미래를 바꾸기 위한 어떤 행동을 할 목적인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 만나 본 『길 잃은 시간여행자를 위한 문명 건설 가이드』은 아주 흥미로운 책임에 분명하다.

 

도입부를 보면 이 안내서(가이드북)을 어떻게 해서 발견하게 되었는가를 말하고 있는데 선캄브리아대 암석층에서 발견했다는 것이다. 게다가 여기에 그림을 그린 사람이 현재 존재하는 사람과 이름이 같다고 말하고 또 이 안내서의 주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신과 같은 이름이라고 말하면서도 자신과 그림을 그린 이는 절대 이들이 아니라고 말하는 점이다.

 

아무튼 상당히 흥미로운 설정의 이 책은 지금보다 미래의 어느 시점에서 개인 타임머신(FC3000)으로 과거로의 여행이 가능할만큼 기술이 발달한 시대의 미래인이 과거로 왔다가 부득이하게 타임머신의 고장을 겪고 자신이 살던 시대로 돌아갈 수 없게 되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해답으로서 전문적인 훈련을 전혀 받지 않은 한 인간이 맨땅에서 맨손으로 하나의 문명을 세우는 데 필요한 모든 과학, 공학, 수학, 예술, 음악, 문학, 문화, 그 외 각종 정보와 구체적인 수치들을 담고 있다(p.22) 것이다.

 

딱 제목 그대로인 셈이다. 어떻게 보면 내가 한 문명의 창조주가 되는 셈이다. 부루마블으로 도시 사고 건물 세우는 수준을 넘어서는 문명 탄생자가 되는 방법을 담은 안내서였던 것이다.

 

안내서는 총 17개의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고 게다가 경고문도 있다. 특히 위험한 것을 함부로 만들지 말라고 말한다. 재미있게도 책에서는 가장 먼저 나오는 이야기는 자신이 얼마만큼 자신이 살던 시대와 멀어져 있는가를 알아볼 수 있도록 도표를 이용해 도착한 시대를 파악할 수 있는 일종의 Yes OR No가 나오는데 현재 어느 대륙인지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책을 보고 있으면 정말 따라해보고 싶어진다. 진짜 이 책이 시키는대로 하면 문명 건설이 가능한지 궁금해지기 때문이다. 누가 이 책을 보고 따라해서 그 과정과 결과를 유튜브로 올려도 상당히 인기가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점도 바로 이 때문이다.

 

정말 온갖 것들이 다 나온다. 원시시대를 거치면서 개인타임머신으로 과거여행이 가능한 시대에 도달하기까지 과학기술의 발전이 얼마나 놀라운 상태일까를 싶으면서 다방면에 걸친 온갖 지식들이 다 담겨 있으니 말이다.

 

무인도 생존기는 약과다 싶을 정도로 이 책은 그야말로 하나의 문명을 창조해내는 과정을 담아냈으니 이 기발한 상상력과 아이디어, 게다가 한편으로는 지구 멸망의 순간 꼭 남겨야 할 인간이 지금까지 알아낸 지식의 보고 같아서 분명 읽는 묘미도 클 안내서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