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클래식 2 - 클알못에서 벗어나 클잘알이 되기 위한 클래식 이야기 이지 클래식 2
류인하 지음 / 42미디어콘텐츠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클알못이다. 클래식 음악 좋아하고 잘 듣지만 잘 모른다. 항상 듣는 플레이리스트는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10곡 남짓한 곡들만 돌려가면서 듣는다. 그리고 딱히 어느 작곡가를 좋아한다는 것도 없다. 우연히 어딘가에서 들을 기회가 생기면 전체 곡이 궁금해서 찾아보고 그러다가 좋으면 계속 듣는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그랬기에 클래식 곡을 자주 듣긴 하지만 잘 안다고는 할 수 없는 입장이다보니 『이지 클래식』이 궁금했던것 같다. 클래식과 이지, 사실 언뜻보면 잘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전문적인 분야라는 생각이 강해서인지 섣불리 다가서기 힘들어 보이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명한 클래식 음악가에 대해, 그들의 삶과 예술을 읽을 수 있다는 사실 때문에라도 읽어보고 싶었던 것이다.

 

사실 이 책의 1편을 읽어보진 않았는데 기회가 된다면 1편도 읽어보고 싶을 정도로 재미있다. 무엇보다도 각 음악가에 대한 미니 전기 같은 구성이라 어렵지 않았다. 만약 어려운 음악사적인 이야기라든가 아니면 작곡에 대한 심도깊은 이야기를 담았다면 어려웠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책은 그야말로 클래식의 ‘ㅋ’을 몰라도 이해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할 정도로 재미난 스토리가 가득하다.

 

가장 먼저 나오는 음악가는 아무리 클알못이라고 해도 이 음악가들 정도는 그래도 알고 있어야 하지 않나 하는 분들이 나온다. 슈베르트, 파가니니, 슈트라우스 2세, 드뷔시 등이 그렇고 이후 나오는 음악가들은 이제는 클잘알이 되기 위해서라면 알아두어야 할 음악가들이 나온다.

 

그런데 사실 이 부분에 소개된 분들은 확실히 처음 나온 분들과는 달리 지명도가 다소 낮은(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이다) 분들이라고 해야 할것 같은데 어쩌면 그래서 더 좋았던게 아닐까 싶다. 너무 유명한 분들만 소개했다면 보통이 클래식 음악가들의 소개한 서적에 지나지 않았을테지만 좀더 확장한, 그래서 함께 알아두어야 할 분들을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 편에서는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클래식 애호가까지는 아닐지라도 함께 알아두면 너무나 좋을 음악가들을 소개한다.

 

개인적으로는 엘가의 이야기가 흥미로웠다. <사랑의 인사>라는 곡의 바로 그 엘가이다. 사실 이 음악은 그가 자신의 아내 앨리스에게 받치는 음악이였다고 한다. 나이도 집안도, 신분도 너무나 차이가 났던 엘가와 앨리스. 앨리스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리는데 약혼 선물로 엘가가 선물한 곡이 바로 이 음악이며 앨리스 역시 시와 산문집을 펴낸 문학가 출신이라 그런 엘가의 선물에 <바람 부는 새벽>이란 시를 써서 화답했다고 하니 참 멋진 부부라는 생각이 든다.

 

어린 시절 음악을 하고 싶었지만 가정 형편이 녹록지 않아 다른 직업을 구하지만 결국 음악에 대한 열정과 갈증을 누를 수 없었던 그는 음악의 길로 들어선다. 그런 엘가를 앨리스는 평생토록 매니저이자 아내로서 함께 했다니 이런 반려자를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엘가의 축복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영화 킹스맨에 등장했던 <위풍당당 행진곡 1번 D장조>에 대한 이야기도 흥미로웠다. 영국의 제2의 국가라고 불릴 정도라고 하니 그가 영국에서 얼마나 사랑받는 음악가일지는 상상이 간다.

 

책은 이렇게 한 명의 음악가에 대한 가족사, 음악 인생, 작품에 얽힌 이야기가 나온다. 그리고 관련된 장소들을 사진 이미지로 실어서 궁금한 분들이라면 여행을 계획하면서 찾아가봐도 좋을것 같다.

 

마지막 페이지에는 해당 음악가의 대표곡들을 리스트로 잘 정리해두었고 또 그중에서도 꼭 들어보면 좋을 의미있는 곡을 QR코드로 입력해볼 수 있도록 해놨기 때문에 음악가의 이야기를 읽어보면서 음악을 함께 들을 수 있는 멋진 구성의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