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포스터 북 by 아방 아트 포스터 시리즈
아방(ABANG)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의외로 큰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는게 바로 그림 한 점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그림이란 우리가 미술심리치료에도 활용되듯이 단순히 보기 좋거나 주변 분위기에 어울리는 소품을 넘어서서 심리적으로 각 장소(예를 들면 아이들 방에 마음을 침착하게 한다거나 집중력을 높이는 등의)에 어울리는 그림을 걸어두면 소품 이상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인지 최근에는 그림을 대여하는 서비스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는데 만약 소장하기엔 부담스럽다면 이런 서비스를 이용해도 좋고, 또 그보다 좀더 부담을 줄이고 싶다면 arte(아르테)에서 출간되고 있는 '아트 포스터 시리즈'를 추천해주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더 포스터 북 by 키미앤일이』에 이어서 두 번째로 만나보는 포스터 북이 바로 이 책 『더 포스터 북 by 아방』이다.

 

 

아트 포스터라는 말에 걸맞게 이 책의 크기는 대략 스케치북보다 조금 더 큰 크기. 총 10개의 아박 작가님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는데 시리즈로는 최신작이기도 한 8번째 도서이다.

 

이 작품을 활용하는 방법은 여러가지일 것이다. 먼저 잘 포장된 선물처럼 겉표지를 좌우로 펼치면 가운데에 작품이 수록되어 있는 형식인데 한 장씩 뜯어내서 그대로 벽에 걸어도 좋고 아니면 잘 어울리는 액자를 구해 장소별로 컨셉에 맞게 걸어도 좋을 것이다.

 

아니면 붙여진 그대로 써도 좋은데 액자에 넣지 않고 벽에 기대어 바닥에 살짝 내려놓으면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서 좋다.

 

 

한 명의 작가가 그린 10점의 작품집이기도 하기 때문에 그림풍은 비슷하다. 그러나 그림은 각기 다르니 무려 10장에 걸쳐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다. 책의 겉표지에는 작품 소개도 실려 있다. 제목과 함께 간략한 설명이 그것인데 그림만 보는 것도 묘미이고 작품에 대한 정보를 알고 그림을 다시 보는 것도 묘미이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것은 가장 첫번째 나오는 작품으로 제목은 「하얀 꽃과 재떨이」이다. 사실 처음 그림만 보고선 그림 하단에 있는 빨간 하트가 소품이나 아니면 장식용 도자기인줄 알았다. 어떻게 보면 이 강렬한 빨간색이 전체 그림의 포인트인데 말이다. 이렇게 작품 소개를 읽고 그림을 다시 보면 생각지 못했던 부분을 알게 되는 것이다.

 

현재까지 시리즈가 8편까지 나왔는데 아마도 더 나올것 같다. 여러 일러스트 작가분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도 있는데다가 최근 셀프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해 집을 꾸미는데 적극 활용해도 좋을것 같기 때문이다.

 

그래서 과연 이후 시리즈는 어떤 작가의 어떤 작품들이 나올지 너무나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