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도감 - 우리나라에 나는 버섯 125종 세밀화로 그린 보리 큰도감
석순자 지음, 권혁도 외 그림, 김양섭 감수 / 보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섯 도감』은 보리출판사에서 출간된 '세밀화로 그린 보리 큰도감' 시리즈 중 한 권으로 우리나라에서 나는 버섯 125종을 소개하고 있는 책이다. 도감이라는 말에 걸맞게 책은 상당히 두툼하다. 크기는 대략 A4 정도이나 두께는 왠만한 어학사전의 절반 정도이다. 게다가 양장본이라 소장가치는 충분하다.

 

큰도감이라는 말에 딱 맞는 책으로 전권은 10권(바닷물고기/동물/민물고기/새/버섯/식물/약초/나비/나무/곤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보통의 도감이 사진으로 채워져 있는 것과는 달리 이 책은 세밀화로 담아내는데 개인적으로는 사진 못지 않게 좋은것 같다. 저마다의 호불호가 있겠지만 뭔가 더 정성을 들인 느낌이 든다.

 

가장 먼저 나오는 내용은 바로 버섯에 대한 개괄적인 이야기다. 전체 두 페이지에 걸쳐서 사계절의 뚜렷한 변화 속에 자연속 버섯을 그림으로 담아내고 있는데 이 부분도 상당히 멋지다. 전체적으로 그림이 너무 멋지다.

 

그러면서 생태계 속의 버섯에 대한 정보를 소개하고 순환 과정에서 버섯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도 알아볼 수 있으며 양분을 얻는 방법에 따른 버섯의 분류, 버섯 하나를 그려서 생김새와 각 부위별 명칭도 설명한다. 

 

버섯의 역사에서 우리의 삶 속에서 버섯이 어떻게 존재했는가를 보여주고 버섯의 쓰임새(효용)도 알려준다. 또한 독버섯과 식용 버섯을 구별하는 법을 알려주고 독버섯의 경우에는 그림으로 그려서 보여주기 때문에 봐두면 좋을것 같다.

 

이후 본격적인 버섯 소개에서는 포자를 만드는 기관과 만드는 방법에 따라 종류를 나눈 자낭균문과 담자균문으로 분류해서 알려준다. 참고로 종류는 담자균문이 더 많다.

 

각 버섯에 대한 이야기는 두 페이지에 걸쳐서 나오는데 오른쪽 페이지에는 버섯 그림이 한 가운데 크게 그려져 있고 왼쪽 페이지에는 자세한 정보가 담겨져 있다. 그 이름이 생겨나게 된 이유, 생김새, 자생하는 곳, 식용 가능 여부, 크기, 포자, 특징, 분포하는 지역 등이 잘 정리되어 있다.

 

참으로 다양한 버섯이 있구 싶다. 몇 가지 식용 버섯이나 유명한 독버섯 한 두 가지 정도만 알고 있는 정도였는데 무려 125가지라는 엄청난 종류가 담겨져 있기 때문에 적어도 우리나라에 나는 버섯에 대한 정보가 알고 싶다면 이 책으로 왠만한건 다 알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 책을 보면서 '세밀화로 그린 보리 큰도감'의 나머지 책들도 궁금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