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예술 지도 - 예술과 역사가 함께하는 청소년 인문 교양
애런 로즌 지음, 루시 달젤 그림, 신소희 옮김 / 북스토리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술'이라는 키워드는 어떤 면에서 볼 때 특정 계층의 향유물처럼 느껴지기 쉽다. 그건 어디까지나 예술이 어렵고 소위 돈이 많이 들어가는 분야라는 인식이 강해서일 것이다. 그냥 좋다는 이유로도 즐길 방법은 참 많은데 왠지 고상한 사람들이 즐기는 분야라는 선입견이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예술을 즐기도록 하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는 부분도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예술과 역사가 함께하는 청소년 인문 교양'이라는 부제가 붙은 『세계 예술 지도』는 분명 흥미롭게 느껴진다. 그리고 실제로 만나 본 책 내용은 비록 청소년에 그 대상을 한정하고는 있으나 충분히 어른들이 읽어보기에도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책은 지금까지 만나보고 힘들었던 새로운 인문 예술 교양서를 지향하고 있는 이 책은 어느 특정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한정된 내용이 아니라 그야말로 인류 문명과 예술을 전 대륙에 아우르는 공간의 확장을 통해서 보여주기 때문에 좀더 의미가 있지 않나 싶다.

 

특히 역사와 예술에서 소위 주류에 속하는 특정 지역, 또는 특정 계층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시대 흐름에 따라서 역사/예술적으로 의의를 가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마치 이를 주제로 한 예술 탐방이라고 봐도 좋을 정도로 읽는 이들로 하여금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책은 기본적으로 일러스트로 관련 자료를 담아내고 있지만 그중에는 위와 같이 사진 이미지를 사용하기도 하고 또 필요에 따라서는 부가적인 정보를 박스처리해서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기도 하다.

 

무려 기원전 35000년경의 오스트레일리아 나왈라 가반뭉을 시작으로 하는 선사 시대와 고대 미술을 거쳐 앙코로, 북경, 피렌체 등을 거치는 중세와 근세의 미술로 이어진 이야기는 런던, 파리, 빈, 뉴욕 등의 근대와 현대의 미술로 마무리 된다.

 

이 한 권이 지구상의 모든 세계 예술을 담아낸다고는 할 수 없지만 청소년은 물론 일반인도 충분히 예술과 역사에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