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공부법 - 소심한 외톨이는 어떻게 서울대 의대 수석 합격생이 되었을까?
송용섭 지음 / 다산에듀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라고도 했지만 적어도 어느 한 분야에 뛰어난 능력이 있거나 아니면 일찍이 자신이 하고자 하는 꿈이 있다면 몰라도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일단은 공부라도 잘해둘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훗날 자신이 하고픈 일이 생겼을 때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며 적어도 공부를 못하는 것보다도 잘 했을 때 따라오는 것이 분명 더 크기 때문인데 그러다보니 시중에는 공부를 잘하는 방법을 소개하는 책들도 많다.

 

어쩌면 『혼자공부법』역시도 그런 내용이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했으나 이 책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과 일맥상통하는 인상적이였던 부분은 바로 제목 그대로인 '혼자공부법'이다. 자기주도학습이라고 봐도 좋을것 같은데 이 책의 저자는 전교 1등과는 전혀 상관도 없었고 스스로도 딱히 공부에 대한 관심이 처음부터 높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고등학교에 가서 기말고사 때 무려 전교 1등을 한 뒤로 달라진 소위 공부잘하는 학생에 대한 주변(급우들과 선생님들)의 시선이 가져 온 그 기분은 곧 주인공의 정체성이자 자존감의 근원이 되었다고 한다. 공부의 맛을 알아버린 것이다.

 

스스로가 자부할 때 혼자하는 공부 시간은 단연코 가장 많았을 것이라는 이 책의 주인공이 전하는 혼자공부법은 과연 무엇일까?

 

책에서는 먼저 공부잘하는 학생 이전의 이야기부터 시작해 점차 전교 1등, 소위 공부잘하는 학생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잘 담아내고 있고 2부에 넘어가면서는 본격적인 혼자 공부법의 노하우를 자세히 소개한다.

 

심리적인 기술과 함께 공부 기술까지 적절히 소개하고 있고 또 구체화하면서 자신이 어떻게 실천했는가를 보여주기 때문에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사람들은 저자의 공부비법을 그대로 따라하면서 일단 혼자하는 공부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을것 같다.

 

이미 어느 정도의 습관이 든 경우라면 구체화된 성정향상의 비결을 자기것으로 만들어서 적용시키면 될 것 같은데 여름방학을 맞아 이를 응용 실천해보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