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 2018.7
샘터 편집부 지음 / 샘터사(잡지) / 2018년 6월
평점 :
품절


지난 1970년부터 시작되어 '내가 만드는 행복, 함께 나누는 기쁨'이라는 주제로 매달 새로운 이야기를 선보이고 있는 월간 샘터 7월호(견우직녀달)는 기존의 포맷을 유지한 채 새로운 이야기로 가득 채워져 있다.

 

먼저 <이달에 만난 사람>에서는 천안에서 산부인과를 운영하고 있는 이종민 원장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그녀는 올해로 개원 33주년을 맞이한 천안의 이화병원 원장으로 '착한 의사'라는 수식을 고집하고 싶어하는 주인공만의 사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코너가 좋은 것은 현 시점에서 화제가 되는 인물들이 소개되는 경우도 있으나 대체적으로 단발성의 화제를 지닌 인물보다는 마치 흙 속의 진주마냥 세상에 잘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자신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그러나 동시에 많은 분들이 주인공의 사연을 알았으면 하는 바람이 담겨져 있는것 같아 좋다.

 

누군가의 인생 이야기, 특히나 요즘에는 외골수라는 말이 다소 부정적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적어도 이 코너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힘들더라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지 않나 싶다.

 

이외에도 '음식'이 갖는 의미, 그 음식을 소중한 사람들과 나누는 정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코너인 <할머니의 부엌수업>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 7월호에서는 '짱뚱어탕과 서대회무침'의 레시피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시는 수줍의 미소가 인상적인 순천의 김명남 씨가 소개된다.

 

칠순의 나이에 한글 작문교실에 들어가 한글을 배우고 또 그림을 배우시는 모습을 보면서 인생에 대한 애정과 함께 꿈이 사람을 얼마나 행복하게 만들어주는가를 다시금 느끼게 하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시는 모습에 반성하기도 한다.

 

7월호의 특집 기사는 '국경의 넘은 인연'으로 비록 국적도 언어도 피부색도 다르나 사람의 인연으로 만난 우리네 이웃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매달 달라지는 특집호는 월간 샘터의 큰 매력이 아닐 수 없다.

 

책을 비록 얇지만 그 안에 자리한 콘텐츠는 결코 부실하지 않은, 너무나 다양한 분야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고 매달 이렇게 새로운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참 좋고 그달 그달의 영화, 도서, 공연 등의 문화계 소식 또한 담고 있어서 휴대하고 다니며 어디서건 읽어도 좋은 잡지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