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손으로 만든 최고의 것이자 모든 문학의 절정”이라는 찬사를 받는 단테의 「신곡」(La Divina Commedia)에 위대한 미술가 도레가 영혼을 실어 만든 135점의 삽화를 곁들인 이 책은 성경에 견줄 만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라는 문구에는 별로 동하지 않으나, "500부 한정 부수로 특별 제작했다."라는 문구에는 마음이 움직이니 이게 바로 일종의 길들여진 효과인 걸까. 물론 22만 5천원의 압박이 손을 떨리게 하는 것도 사실. 아니, 312페이지에 225,000원이니 페이지당 1000원이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라고 생각할 수도..물론 이건 자체 길들이기.


크기를 궁금해하는 분이 있을까 싶어서 가지고 왔다.


출처: 한길사 블로그



덧.

그리고 검색하다가 발견한 단테의 <신곡> 지옥편 디지털 체험 버전. 야..이거 정말..

https://www.alpacaprojects.com/inferno/en/

(우측 하단에 Start 버튼을 누르세요~)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oooo 2019-01-09 14: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격 확인해 봤네요. ㅎㅎ

맥거핀 2019-01-09 14:53   좋아요 0 | URL
22500원의 오타가 아닙니다.^^

cyrus 2019-01-09 18: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격이 비싸지만 저 정도 책이면 소장할 만하죠. 그런데 책 앞표지에 있는 단테의 표정이 좀.. (말잇못)... ㅎㅎㅎㅎ 책 안 사면 삐질 표정.. ㅎㅎㅎㅎ 저거 말고 더 좋은 단테의 초상화가 있는데 왜 하필 저걸 골랐는지 의아하네요... 저 그림도 도레가 그린 건가요? ^^;;

맥거핀 2019-01-10 11:46   좋아요 0 | URL
네. 도레가 그린 단테의 초상인 것 같아요. 찾아보니까 예전에 외국에서 출판된 책들도 저 그림을 쓴 것 같네요. 지옥과 연옥, 천국을 거치려는 단테의 나름 단호한 의지(?)가 반영된 그림 같기도 하고요.ㅎ

희선 2019-01-11 0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많이 만들었다가 다 팔리지 않으면 안 좋을 테니 500부만 만들었나 보네요 비싼 건지 싼 건지 저는 잘 모르겠어요 《신곡》 사두었는데 아직도 못 봤습니다 그 책 언젠가 볼지... 보면 달라질지... 책을 봐도 그렇게 달라지는 것도 없네요 어떤 책을 봤더니 아주 달라졌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런 일은 평생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번도 없을지도 모르죠


희선

맥거핀 2019-01-11 10:25   좋아요 2 | URL
뭐 근데 이런 책은 어차피 사는 사람이 한정되어 있어서요. 500부도 다 팔릴 수 있을지 조금 의심스럽기는 합니다만..신곡은 지옥편은 재미있어요. 연옥에서 천국으로 넘어가면서 점점 재미가 많이 없어지기는 합니다만..아마도 극사실주의적인 반영이 아닐까 싶기도 하구요. 아무래도 재미는 지옥쪽에..

비로그인 2020-02-18 0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쇄물인데 비싼거죠... 흠~

맥거핀 2020-02-18 17:41   좋아요 0 | URL
비싸긴 하죠. 반어법으로 생각해 주세요~^^

비로그인 2020-03-05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oukei] !! Good luck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