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에서 살펴보다보니 <사이언스 앤 더 시티>에서 읽은 내용들. 같은 책이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10-24 2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boooo 2020-10-25 09:49   좋아요 1 | URL
같은 출판사 재출간이에요 :)

2020-10-26 07: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관성이라는 말은 갈릴레이가 처음 사용한 것이 아니라 그보다 앞서 케플러가 만들었다. 관성(inertia)은 게으름이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이다. 케플러는 물체가 운동 상태를 바꾸려하지 않음을 게으름에 빗댄 것이다.- P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시민이 추천한 책 3권. (2020.100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시 빌 브라이슨. 몸에 대해 온갖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용은 좋다. 그러나 2001년에 처음 나와 2018년 2판 9쇄를 찍을 때까지 ‘당시의부 다페스트’ 같이 띄어쓰기 잘못된 여러 곳이 바로 잡혀 있지 않다는 게 놀랍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