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과 여우 세계의 걸작 그림책 지크 50
한성옥 그림, 팀 마이어스 글, 김서정 옮김 / 보림 / 200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하이쿠란 5-7-5, 열일곱 자로 된 한 줄짜리 정형시다.
일본을 대표하는 하이쿠 시인 바쇼를 주인공으로 하이쿠가 어떤 것인지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미국인이 글을 쓰고 한국인이 그림을 그린 독특한 조합인데, 그림이 어찌나 일본스러운지 우리나라 화가가 그렸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다.

 

스스로 위대한 시인이라고 생각하는 바쇼와, 인간들보다 훨씬 뛰어난 시인이라고 생각하는 여우의 내기가 재밌다. 멋진 시를 한 수 써주면 이 산의 버찌를 다 가져도 좋다는 여우의 말에 솔깃한 바쇼는 열심히 시를 짓는다. 꾀쟁이 여우에게 인정받기 위해 더 훌륭한 시를 쓰려고 노력하는 바쇼의 시작 정신은 훌륭하다. 버찌의 맛을 아는 바쇼와 여우의 삼세 판 승부로 알아보는 하이쿠의 세계가 흥미롭다.

 

자두 향 풍겨 산길 위로 일순가 솟는 아침 해 

오래된 연못 개구리 뛰어든다 물소리 풍덩

여름달 위로 여우 꼬리 끝처럼 새하얀 산 봉우리

 

 

바쇼가 지은 세번째 시를 본 여우들은, 비로소 바쇼를 위대한 시인으로 인정한다. 그 이유는 시 속에 '여우'가 들어갔기 때문이란다. ㅋㅋㅋ  시 감상과 평가는 주관적인 것이라, 결국 좋은 시라는 것도 독자의 마음을 얼마나 흔들었느냐에 달렸다. 바쇼는 좋은 시란 경우에 따라 다르고 여우들도 대단한 시인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지만, 사이좋게 버찌를 나눠 먹었단다.^^

 

 

 

이 그림책을 보고 또 다른 하이쿠 그림책 <시인과 요술조약돌>도 보면 좋다. 하이쿠에 관심이 있다면 류시화 시인이 옮긴 하이쿠 시모음집 <한 줄도 너무 길다>를 읽어봐도 좋고. 일본의 3대 하이쿠 시인인 바쇼, 이싸, 부손의 시를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읽히고 문학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는 작품이 실려 있어, 하이쿠를 제대로 맛볼 수 있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2-02-25 0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성옥님의 강의를 들은 적 있어요. <행복한 우리 가족>책이 괜찮은데, 강사를 소개하실 때 다양한 그림풍을 가진 작가라고 소개해 주셨거든요. <나의 사직동>은 또 다른 느낌이었지요. 1학년 아이들이 <행복한 우리 가족> 읽으며 나의 모습과 겹치는 부분이 있다는 걸 알고, 나는 그러지 말아야지 하더라구요.

순오기 2012-02-27 01:40   좋아요 0 | URL
소개하신 책은 아직 못 봤어요.
볼 책은 무궁무진...^^

마녀고양이 2012-02-25 1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색깔 참 고운 책이네요....
특히 가장 위의 벚꽃 그림. 저는 하이쿠 좋더라구요. 그 압축미가 참 아름다와요.
아마 일본 원어로 읽을 수 있다면 더욱 좋겠죠. 우리 한시를 한자로 제대로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 싶을 때처럼요.

가끔.. 언어가 여러가지라는게 넘넘 아쉬워져요.

순오기 2012-02-27 01:40   좋아요 0 | URL
하이쿠~ 참 좋지요!
언어의 통일~ 바벨탑을 쌓으려고요.ㅋㅋ

잘잘라 2012-02-25 1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꽃 피는 봄이 오면 내곁으로 온다고 말했지~ 노래하는 제비처럼~

어느새 봄인가요. 1년에 한 번, 봄은 꼭 오는데.. 인생에 봄은 언제 다시 올까요.. 꼭 한 번, 20대에 맞았던 봄은 봄인줄도 모르고 딴 데 정신팔다가 지나버렸어요. 다시 봄이 오면, 꼭 알아보고, 순간 순간 느끼고 만끽하고 싶어요. 그런 봄이 꼭 한 번은 다시 오기를 기다려요.

순오기 2012-02-27 01:40   좋아요 0 | URL
인생의 봄~~~~~~~ ^^

2012-02-25 14: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2-02-27 01:41   좋아요 0 | URL
고생했어요~~ 감사감사!!

수퍼남매맘 2012-02-26 08: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한국 그림 작가가 아니라 일본 그림 작가 그림 같네요.< 나의 사직동> 좋아하는데....
이 그림책도 좋은데요.신문에서 보니 남쪽에는 매화가 피었다고 하네요.
봄이 오긴 하나 봅니다.
잘 봤습니다.

순오기 2012-02-27 01:42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벌써 매화가 피었대서 날짜 계산을 잘 해서 선암사를 가봐야겠다 생각중이에요.^^

2012-02-26 2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2-27 01: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같은하늘 2012-02-27 0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이 참으로 일본스러워요.^^
요즘 가끔 알라딘에 들러 눈팅만 하다 지나갔네요.
여러가지 사정으로 오기언니가 보내주신 문자도 늦게 확인해서 EBS도 다시 보기로 봤답니다.ㅎㅎ
답문을 남기려 했으나 이래저래 미뤄지고, 너무 늦게 보내자니 뻘쭘해서~~
너무너무 부러운 집안 분위기이고, 활짝 웃는 오기언니 모습도 반가웠어요.
여전히 에너지 넘치는 모습 본받아야 하는데 뭐가 이리도 바쁘고 힘든지...^^

순오기 2012-02-27 01:43   좋아요 0 | URL
정말 바쁜가 알라딘에서 만나기가 어렵군요.ㅜㅜ
아무리 바빠도 건강은 챙겨가며...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2-02-27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그림 아주 멋지네요. 그린이 한성옥 이름 석자를 담아가게 되네요.
하이쿠는 정말 간결하게 찌르는 맛이 있어 좋아요.
류시화의 저 책으로 간단히 만난 적이 있어요.

순오기 2012-02-29 01:02   좋아요 0 | URL
하이쿠는 류시화의 '한 줄도 너무 길다'가 최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