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사소하고 소소한 잔소리 - 엄마가 딸에게 해주고 싶은 세상의 모든 이야기
정희경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옷 좀 치우고 가지 그래?"

오늘 아침에도 여느 날과 똑같이 반복되는 말.

자식을 키우면서 무진장 많은 잔소리를 한다. 아이들 입장에서는 순전히 잔소리'일테지만 엄마가 보자면 충고이자 조언일게다. 이러니 접점을 찾을 수 없나보다. 쩝~

적어도 고등학교를 마치고나면 잔소리가 줄어들 줄 알았다. 그러나 그건 대단한 착각이었다.

남친이 생긴 이후로 늦은 귀가 때문에 잔소리를 하고 늘 정리가 안 되는 방도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하지만 잔소리의 내용은 많이 달라진다. 특히 딸에게는.

'옆에서 딸을 돌봐주지 못하는 엄마의 마음을 담았다. 남자를 선택하는 방법에서부터 혼자서 살림하는 방법, 여자로서 꼭 알아야 할 것들, 그리고 사람을 대하는 방법까지 하나하나 엄마의 마음으로 알려준다.' 는  책소개글에 많은 엄마들의 마음이 동할 것이다. 전업주부인 나도 그럴진데 맞벌이라거나 이런저런 이유로 떨어져 살았다면 그 마음은 더 클 것이다.

적어도 딸에게 이러이러한 점은 엄마가 알려줘야 할 거라는 뭔가 모를 부담감이 있다. 그래서 이 책이 많이 궁금했다. 나 대신 누군가가 대신 해 주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엄마가 하면 100% 잔소리지만 다른 누군가의 말은 달라질 수 있으므로.

결론적으로는 내가 해 주고 싶은 이야기와 저자가 생각하는 바는 많이 달랐다. 어쩌면 사소하거나 소소하기 때문일 수도 있겠고 엄마의 성향이나 가치관의 차이 일 수도 있겠다.

인생에 대해 남자에 대해 사람에 대해 그외에도 여행이나 여자에 대한 다방면의 이야기를 하고는 있다.

다 큰 딸래미에게 애둘러 말하기 보다는 돌직구가 오히려 듣는 이도 편할 거라 생각한다. 때에 따라서 달라질 때도 있기는 하지만. 나만 그럴까?

그래야 가식적이지 않고 솔직히 말할 수 있을거라 생각해서인지 내게 있어 이 책은 밋밋했다.

 

다만  블로그 활동을 하는 주부들이 많으니 블로그를 통해 그때그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기록해두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나는 딸에게 무엇을 말해줄까, 어떤 맛을 전해줄까 하고 구체적으로 생각하면 자신이 없어진다.

나만의 특별한 비법도 없고 치열한 삶이 아니었기에 보여지는 것과 다르다고 할까.

 

어쨌거나 잔소리가 됐든 아니든 엄마는 딸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다는 것은 비슷한가보다.^^

 

*오탈자가 너무 많이 눈에 띈다.

일일이 다 표시하지 않았는데 그 중 몇가지만 옮기자면,

- 75쪽 위에서 여섯번째 줄 : 그러나 내 생각은 조금다르다.

- 282쪽 아래에서 세번째 줄 : 이게 추운 날

- 293쪽 위에서 일곱번째 줄 : 장소에 대한 마음

 

그 외에도 오자나 띄어쓰기 틀린 게 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