뱁새족 - 박경리 장편소설
박경리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의 뱁새족은 '뱁새가 황새 따라갈려면 가랑이가 찢어진다'란 말에서 비롯됐다. 뱁새가 상징하는 것처럼 썩 좋은 느낌은 아닐터. 허세나 찌질함 등을 내포하였다고 봐도 무방하리라.

60년대 쓴 작품이니만큼 당시의 시대상을 담고 있기도 한데, 소위 지식인이라 불리는 유학파인 유병삼의 관점에서 자신을 둘러싼 사람들을 냉소적인 시선으로 관찰하고 있다.

인간의 세속적인 욕망이야 다양한 곳에서 나타나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물질적인 것을 빼놓고 말하기 어렵다.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유신애가 다이아몬드를 삼킨 것이 오버라고 생각되지 않는 것은 지금도 당시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명품 가방을 갖고 싶은 욕망이 짝퉁으로 둔갑해 사람들 손에 들려 자신의 품격을 한 단계 업 시켜줄 것이라는 대단한 착각은 어떠한가 말이다.

물욕이 아니더라도 뱁새족의 욕망은 곳곳에서 발견된다.

"엉터리면 어때? 상관없어. 외국 여잔데 뭐."

 

가랑이가 찢어져도 상류사회에 입성할 수만 있다면 아니 보장된다면 찢어진 가랑이쯤이야 별거 아닐 수도 있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그것이 뱁새의 비극이라 보지 않는데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예전과 달리 개천에서 용나지 않는 세상이기 때문이다.

대학 졸업장을 딴다고해서 취업이 보장된 것도 아니고 대학을 졸업하기 위해 서민들이 허리를 졸려가며 들인 등록금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참담함과 패배감을 느끼는 것은 바로 이러한 점 때문은 아닐까.

문제는 욕망이 유한하지 않고 무한하기 때문에 통칭 뱁새족을 비판하는 것일 것이다.

 

어려운 문체가 아니었음에도 그동안 국내 소설을 읽지 않아서인지 쉬이 읽히지 않았다.

생각해보면 김약국의 딸들도 그랬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