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아직 몰라도 돼 - 청소년을 위한 아주 특별한 시집 바다로 간 달팽이 4
신지영 글, 박건웅 그림 / 북멘토(도서출판) / 2012년 11월
평점 :
절판


많은 어른들은 '넌 아직 몰라도 돼'하는 말씀을 곧잘 하신다.

그런 말은 오히려 반발심만 생기게 된다는 걸 모르는지. 나도 가끔은 그 많은 어른들에 속할 때도 있지만.

시집이란 것에 읽을까 말까 한참 고민했다.

'청소년을 위한' 이란 문구는 그리 이목을 끌지 못했지만 제목은 그렇지 않았다.

언젠가 읽은 <해님이 누고 간 똥>에서도 아이들의 노동(인지 아닌지??)이나 문제의식을 담은 시로 내 마음을 사로잡은 적이 있었다. 동시란 의례 예쁜 시어로 꾸며있을 거란 편견을 부수어준.

우리 아이들은 지금 자신이 처한 현실에 쉽게 불만을 내 뱉는다. 얼마나 배부른 소린지 알기나 할까?

그런 아이들에게 이 책이 얼마나 진정성 있는 공감을 끌어낼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뭔가는 느끼겠지.

가난한 나라 아이들이(아이들이라고 하기에도 너무 미안한 네,다섯 살의 아이들마저 거대 자본에 노동력을 착취당하고 있다) 단지 먹고 살기에 급급해 작고 여린 손으로 서른두 개의 가죽 조각을 꿰매 축구공을 만들고 굳은살이 터지면서 맨손과 맨발로 벽돌을 날라야 하는 아이들은 휘어 가는 다리와 아픈 무릎은 아랑곳 없다. 수은을 바른 맨손으로 진흙더미를 문질러 금 조각을 찾아내는 아이들은 또 어떻고. 금이 먹고 사는데 필요한 것도 아닌데 뇌세포를 파괴하는 수은을 아무렇지 않게 손에 발라야만 하는 아이들. 그뿐인가 낙타 기수로 이용되는 3~4세의 아이들은 또 어떻고. 낙타 등에 꽁꽁 묶여 두려움에 비명을 지르면 긴장한 낙타는 더 빨리 달리고 낙타에서 아이가 떨어져 죽더라도 앞에 달리는 낙타에만 열광하는 나쁜 사람들. 이 내용은 그림책으로도 나왔다. <도망쳐, 아자드/미래아이>

많이 알려진 파키스탄의 이크발은 강제 노동에 시달리다 카펫 공장에서 탈출했다가 누군지 모를 사람에게 12살이란 어린 나이에 죽임을 당하기까지 했다. 책을 읽으면서 아동 노동력 착취를 다룬 여러 책들이 생각났다. <난 두렵지 않아요>는 이크발의 이야기를 다뤘고 <나는 8살, 카카오밭에서 일해요>도 있다.

그러나 세상은 아직도 어린이들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있다. 나이키나 갭 등 많은 다국적 기업들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 모른다는 말로는 변명이 되지 않는다.

매를 맞아가며 농약 범벅인 카카오를 따는 아이들은 초콜릿의 맛이 달콤하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그것은 이들의 눈물이었으므로. 지독한 본드 냄새를 참아가며 만든 신발을 이 아이들은 신어보지 못한다.

 

크게 2부로 나뉜 시집은 1부는 다른 나라의 아이들을 2부는 우리 나라의 아이들이 고통이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그럼에도 책을 덮으면 또 모른척 하겠지....그점이 화가 난다.

덜 비겁한 어른이 되면 좋겠다. 우리의 아이들도 덜 비겁한 어른으로 자라면 좋겠다.

그들의 눈물을 외면하지 않고 그들이 더 이상 눈물 흘리지 않도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