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교실 문학의 즐거움 39
사나다 고지마 지음, 최진양 옮김 / 개암나무 / 2012년 10월
평점 :
절판


사춘기 아이들이 주인공인 책에 가장 빈번히 등장하는 글감이 부모의 이혼, 첫사랑, 친구와의 갈등은 이제 너무 흔한 소재가 되었다. 그러나 이 책은 이전의 다른 책들과 조금 다른 특별함을 가진다.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뤄진 이야기는 각 단편의 주인공이 가지는 고민도 모두 다르다. 그럴밖에. 서로 다른 개체와 인격을 우리는 모두 청소년이나 요즘 아이들이라 뭉뚱그려 보는 경향에서 벗어냐야 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다. 특히나 이 책은 너무 극단적이거나 자극적이게 몰아가지 않는다.

긴 호흡의 글이 아니라서 생기는 아쉬움이 없지 않지만 담담히 자신이 처한 고민과 일상을 이야기했다.

앞서 말한 특별함은 5학년 2반 아이들의 생김생김이 다르듯 고민의 크기나 모양이 다름은 이야기 했고 담임 선생님인 미즈시마 선생님이 어릴 적 친구 게이코를 만나 자신의 결혼이 깨졌음을 털어놓고 문제를 객관화시키고 친구 관계 속에서 소통함으로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눈에 띈다.

아이들만 고민과 걱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 어른의 걱정과 고민을 숨기지 않고 아이들에게 솔직히 말함으로서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당당히 헤쳐나가려는 모습이야말로 어떤 충고나 위로의 말보다 아이들에게 멘토와 같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본다.

 

'학원에 안 다니고도 친구들을 이길 자신 있어? 지금부터 친구들보다 뒤떨어지면 앞으로도 계속 실패뿐인 인생이라고.'

아이들에게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심어주는 이런 말은 조심할 필요가 있다. 어떤 것도 실패는 아니다. 비록 성공적이거나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지 못했더라도 그것을 통해 더 크고 소중한 경험을 얻었을테고 그 경험이 더 단단한 기반을 만들어줄 수도 있을테니까.

또 책 속 어른들의 부끄러운 모습 하나,

"하여간 꼭 아파트 단지에 사는 애들이 쓸데없는 얘기를 한다니까." 미네기시 선생님의 이같은 말은 나도 용서해주기 싫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