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 <미인도> 멜로, 애정, 로맨스, 드라마 / 한국 / 108 분 / 개봉 2008.11.13 
전윤수 감독 / 김민선(신윤복), 김영호(김홍도), 김남길(강무), 추자현(기녀, 설화)
국내 18세 관람가~~^^     



김홍도, 신윤복,,,
미술시간에 너무나 자주 들어 그들의 이름과 그림은 익숙하지만,,,
소설 <바람의 화원>도 읽지 않고, 그들에 대해 아는 것 하나 없이 영화와 맞닥뜨렸다.
김민선 이라는 여배우도 그다지 맘에 안 들었고,
TV드라마에서도 비슷하게 하고 있는 듯 하여 더 밀쳐뒀던 영화다.
그런데 알라딘 지기님들이 보시고 좋았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 기어이 보러 갔었다.
반깁스라 잠시 풀어놓고,,, 조심조심해서,,,^^;;;
사실 너무 집안에만 있었더니 답답해서 조금 무리를 했다.

<미인도 줄거리> 4대째 이어온 화원 가문의 막내딸이자 신묘한 그림솜씨로 오빠 신윤복에게 남몰래 대신 그림을 그려주던 7살 천재 신윤정. 평범하던 그녀의 삶은 어느 날 그림의 중압감을 못 이긴 오빠의 자살로 인해 송두리째 뒤바뀐다.
그림을 위해 여자를 버리고 오빠 신윤복의 삶을 살게 된 것.
조선 최고의 화가 김홍도의 마음을 설레게 할 만큼 빼어난 그림 실력을 가졌던 윤복은 자유롭고 과감한 사랑을 그려 조선 최초의 에로티시즘을 선보인다. 하지만 그의 ‘속화’는 음란하고 저급하다는 질타와 시기를 받는다.
그림을 위해 남자로 살았던 윤복 앞에 어느 날 강무가 나타나고 생애 처음 사랑의 감정에 빠진다. 사랑 앞에 여자이고 싶었던 윤복, 그리고 윤복을 위해 목숨도 바칠 수 있는 그녀의 첫사랑 강무, 제자의 재능을 사랑하고 그의 전부를 사랑하게 된 김홍도, 여기에 도 한 여자,김홍도를 향한 사랑으로 질투에 사로잡힌 기녀 설화.
250년간 숨겨진 비밀을 간직한 <미인도>를 둘러싼 그들의 엇갈린 사랑과 치명적 질투는 예기치 못한 불행을 불러온다.----(네이버에서펌)

<미인도> 보면서 사실,,, 좀 울었다.
왜 눈물이 났는지 모르겠지만,,, 신윤복의 억눌린 삶이 그러했고,
그녀에게 폭풍처럼 들이닥친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이 그러했고,,,
사랑하는 여인 윤복을 지켜주지 못하고 죽어가는 강무가 그러했고,,,
제자지만, 여자로서의 윤복에 대한 김홍도의 힘든 사랑이 그러했다.
좀 아쉬웠던 건,,, 신윤복에 대한 김홍도의 사랑을 조금 더 느린 템포와 깊이 있는
눈길이나,,, 쉽게 다가서지 못하지만 간절한 손길에 맞췄더라면 더 좋았을 걸,,,
넘~ 거칠고, 급 흥분하는 모습이 보기 안쓰러웠다.






영화 속에는 우리나라의 옛 모습이나 풍습을 적절히 배치해 놓고 있어 좋았고,
메밀꽃밭, 코스모스 군락지 등등 탄성을 자아내는 멋진 풍경 또한 한 몫 한다.



영화 속에서 다시 보는 그림들,,, 그림이 그려지는 모습들,,,
눈이 즐거운 영화였다.





다소,,, 기생 둘이서 가야금 연주에 맞춰 청국의 성 체위를 시범? 보이는 장면들이
조금 민망하긴 해도,,,^^;;;
생각했던 것보다 영화는 섬세하고, 아름답고, 깊이가 있었다.

김민선,,, 왜 내가 그녀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지 기억은 잘 안 나지만,,,
<미인도>에서의 연기는 자연스럽고, 아름다웠고, 사랑스럽고, 화가다웠다.
마지막,,, 벌을 받고 도성을 떠나는 배위에서 그린 그림 한 장,,, <미인도>를 
강물위에 띄운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8-11-28 0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 영화는 보지 않으려고 했는데 다시 마음이 동하네요. 특히 <미인도>를
강물위에 띄운다.
.... 요 표현이 참 근사했어요^^

뽀송이 2008-11-28 19:47   좋아요 0 | URL
남자분이랑 말고,,, 여자분이랑 보셔요.^^;;
아마 남자분,,, 특히 애인이랑 보시면???? ㅎ ㅎ ㅎ ㅎ
윤복과 강무의 정사신이 참 예쁘고 보기 좋았어요.^^
그림이 그려지는 모습을 따라 완성되가는 작품들이 멋집니다.
제가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서 이 영화가 더 좋게 느껴지나봐요.
보셔도 괜찮을 듯 합니다.^^

무스탕 2008-11-28 0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면 가득 코스모스 밭이 펼쳐지니까 아줌씨들 와우~ 탄성을 지르더군요 ^^
근데 궁금했었어요. 영정조 시대에 우리나라에 코스모스가 있었나..? --a 하고요..

뽀송이 2008-11-28 19:50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코스모스밭을 보는 저도 와~~ 하는 작은 탄성이 절로 나오더라구요.^^;;
영화 곳곳에 세심하게 배려한 손길이 느껴져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ㅋ ㅋ 정말 그 시절에 코스모스가 있었을까요??
탕님의 요런 호기심 얼마나 위대해 보이는 줄 몰라요~~~^^
전 별 생각없이 보거든요.^^ ㅎ ㅎ ㅎ

행복희망꿈 2008-11-28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속 장면들이 그림같아요.
저도 이 영화 보고싶은데요.

뽀송이 2008-11-28 19:52   좋아요 0 | URL
실제로 영화를 보면 급호감이 갈지도 몰라요.^^
꿈님도 아마 괜찮아 하실 것 같은데요.^^
김민선 연기도 마음에 들었어요.^^
왠지 영화를 보고나니까 TV에서 하는 바람의화원은 영~ 시들,,,

하양물감 2008-11-28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보는 건 저에겐 남의 나라이야기가 되어버렸어요. ㅠ.ㅠ

뽀송이 2008-11-29 15:33   좋아요 0 | URL
물감님~~ 아직 아가가 어려서 힘드실꺼에요.^^;;;
저도 그런 시절 다~ 보냈답니다.
그래도 아주 가끔은 한솔이 잠시 맡겨두시고 남편분이랑 영화 한편 정도는 볼 수 있어야 할텐데 말입이다. 물감님~~ 힘내요. 아자!!
밖에 바람이 장난이 아닙니다. 감기 조심하자구요.^^

잎싹 2008-11-29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윤복그림 볼수록 참 좋네요.

뽀송이 2008-11-29 15:34   좋아요 0 | URL
그저 그림, 연기자들의 느낌, 영화 자체의 흐름,,,
생각보다 볼만했어요.^^
김민선이 연기하는 신윤복 좋던데요.^^

순오기 2008-11-29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라마도 안 봤고 바람의 화원 책도 안 봤지만, 영화도 별로 보고 싶지 않아서~
오늘 호적상 내생일이라 지역영화관에서 무료관람이 가능하죠~ 눈먼 자들의 도시 보려고요.^^

뽀송이 2008-11-29 15:37   좋아요 0 | URL
저도 책도 드라마도 안 보고,,, 그저 영화를 봤어요.^^
생각했던 것보다 좋았어요.^^
오늘은 남편이랑 <눈먼자들의 도시> 보고 왔어요.^^
와~우!! 영화가 군더더기 없이 특히, 여자주인공 줄리안 무어의 연기가 무척 좋았어요. 그녀의 고통이 그대로 느껴졌어요. 이 영화 재미나게 보고오셔요.^^
참!!! 순오기님~~~~ 생일 축하드려요.^.~ 행복한 하루 되셔요.^^

노이에자이트 2008-11-29 16: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청국의 성체위라고 해서 청국장 먹고 힘내서 하는...으로 알아 들을 뻔했어요.청나라겠죠?

뽀송이 2008-11-29 23:03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
청국장^^ 청나라~ 겠지요.^^
영화에서 '청국'이라 표현하는 바람에 저도 그리 적었네요.^^
노이에자이트님 제 서재 들려주셔서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