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콰이어트 플레이스 A Quiet Place, 2018

감독 존 크래신스키

출연 에밀리 블런트존 크래신스키노아 주프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18.04.17.

  

소재는 이미 익숙하였지만느낌은 전혀 새로웠다.

왜죠?”

-즉흥 감상-

  

  작품은 ‘89일 후라는 안내와 함께 폐허가 되어있는 가게 안을 돌아다니는 사람들로 시작의 문을 여는데요그들이 가족이라는 것은 살짝필요한 것을 챙겨 집으로 돌아가던 중으흠사고가 발생합니다그렇게 1년이 흐른 어느 날그들은 그것’ 공격을 피해 여전히 침묵의 삶에 적응되어있는 모습을 보이는 듯 했는데요아내의 출산일이 다가오는 것을 중심으로 그들의 관계에 변화가 찾아오는데…….

  

  다른 것 보다 즉흥 감상의 의미가 궁금하다구요영화에 사용된 소재는 모두 익숙합니다제목대재앙 이후의 삶생존자들이 처한 특별한 상황그리고 그들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그것의 모습 등 지금까지 만나온 다양한 작품들 속에서 만나왔던 설정이었는데요그럼에도 영화가 신선하게 느껴졌던 것은 과연 어떤 이유에서였을지 궁금해졌습니다천재적인 스토리텔링아니면 적재적소에 배치된 소재그것도 아니라면 익숙함의 재해석그 무엇이 답이었건 간에 나름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이 작품은 영화 맨 인 더 다크 Don't Breathe, 2016’와 함께 이야기되는 것 같던데저는 어떻게 생각하냐구요아마 영화를 보는 동안 출연진과 함께 침묵을 지키게 된다는 부분 때문인 것 같습니다하지만 개인적으로 맨 인 더 다크를 보며 숨을 죽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영화를 보며 떠올리지 못했었는데요그거야 어찌되었건 맨 인 더 다크도 두 번째 이야기가 나온다니 궁금해집니다.

  

  그럼 저는 어떤 다른 영화들이 떠올랐는지 알려달라구요우선은 제목에서 영화 외계 대 침공 The Quiet Hour, 2015’을 떠올렸습니다처음부터 콰이어트 아워로 만났기도 했지만이 작품과도 비슷한 설정을 지닌 영화다보니 가장 먼저 떠올랐습니다. ‘대재앙 이후의 삶과 생존자들이 처한 특별한 상황은 기본 설정이니 넘어가고, ‘그것의 모습은 최근에 재미있게 만나본 기묘한 이야기 Stranger Things 시리즈에 나온 것과 친척이 아닐까 하는데요혹시 이것말도 또 다른 작품을 떠올린 것이 있다면 살짝 찔러주시기 바랍니다.

  

  영화를 보는 동안 클로버필드 Cloverfield 시리즈가 떠올랐는데어떤 연관점이라도 있는지 궁금하다구요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그렇다고 합니다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시리즈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하는데요이 부분에 대해 소문이 아닌 정보를 잡고 있는 분은 그 출처를 알려주셨으면 합니다아무튼 시리즈에 정식으로 들어가는 클로버필드 패러독스 The Cloverfield Paradox, 2018’보다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차라리 이번 작품을 시리즈에 넣는 것이 좀더 안전하게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아무튼모자란 글 솜씨로는 영화의 매력을 전부 전하기 힘드니궁금한 분은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외계인이 나온다는 게 정말이냐구요어떤 일이 발생했었는지그리고 그들의 정체가 무엇인지에 대해 명확한 언급이 나오지 않았습니다하지만 두 번째 이야기의 가능성에대해 소문이 들려오는 중이니후속편을 통해 밝히지 않은 설정이 공개되었으면 하는데요시작부터 소리 없이 강렬했다보니과연 두 번째 이야기는 어떻게 만들어지게 될지 걱정 반 기대 반입니다!

  

  그럼멋진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의 다른 작품도 한번 알아보겠다는 것으로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혼가 자서 보기 무서운 분들은 제 표도 한 장 부탁드립니다저는 공짜 영화를 참 좋아해서 말이지요크핫핫핫핫핫!!

  

. ‘[슈퍼미니프라킹 제이더를 조립중입니다조각이 큼직큼직한 게 금방 완성할 줄 알았는데생각보다 시간이 걸리는군요.


TEXT No. 2978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입] Dark Song (어 다크 송)(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Shout Factory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다크송저주의 시작 A Dark Song, 2016

감독 리암 개빈

출연 스티브 오램캐서린 워커마크 휴버맨수잔 러프넌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18.04.03.

  

어떤 일이건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었으니.”

-즉흥 감상-

  

  작품은 시편 91장 11은 살짝보이는 것이라곤 드넓은 초원뿐인 어떤 집에 도착하는 여인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는 어떤 의식을 할 수 있다는 남자를 초대하여오랜 시간 은거생활을 시작하는데요처음의 각오와는 달리 몇 번이고 포기하려 하지만결국 모든 상황은 그들의 통제를 벗어나 하나의 결말을 향해 질주하게 되는데…….

  

  ‘다크송이라고 하니 자꾸 다른 어떤 영화가 떠오르려고 하는데답을 알려달라구요으흠글쎄요살아오는 동안 어떤 영화들을 만나오셨을지 알 수가 없으니개인적으로 떠오르는 작품들을 적어보는데요당장은 영화 전염가 伝染歌, The Suicide Song, 2007’, 영화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2011’ 그리고 이토 준지의 만화 중고 레코드’ 인데요이것 말고도 더 있었던 것 같은데 명확하게 떠오르질 않습니다.

  

  제목에 저주의 시작이라고도 적혀 있는데이거 시리즈냐구요글쎄요원제목에는 ‘A Dark Song’이라고만 적혀 있으니작은 제목은 수입되는 과정에서 따로 붙은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아무튼영화의 내용으로 보면 이어질 거리가 보이지 않으니만들어진다고 해도 프리퀄 정도가 아닐까 하는데요혹시 후속편에 대해 제가 모르는 정보를 알고 있는 분은 살짝 찔러주셔도 감사합니다.

  

  혹시 교차로 악마와 관련된 이야기냐구요아닙니다명확한 목적을 알려주지 않은 채시공의 틈을 열수 있다는 한 남자와 함께 기이한 의식을 준비하는 여인의 이야기였는데요이 작품에서의 노래 Song’은 음정과 가사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어떤 의식을 준비하기 위한 행위를 말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마치으흠뭐랄까요더 높은 의식세계에 도달하기 위한 명상은 아닌 것 같고뭐에 비교하면 좋을지 당장 떠오르질 않는군요.

  

  포스터를 보니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Doctor Strange, 2016’예고편을 보니 코믹 강철의 연금술사 鍊金術師, 2001~2010’가 떠오르는데이 영화는 어떤 내용이냐구요글쎄요저는 영화를 먼저 만난 편이라 포스터와 예고편을 따로 봐도 언급한 두 작품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아무튼내용만 보면 차원의 문을 열기는 하지만 닥터 스트레인지처럼 불꽃이 튀기지 않았으며, ‘강철의 연금술사처럼 뭔가가 소환되기는 하지만 등가교환의 잔혹한 연성을 하지도 않았는데요그럼에도 그녀는 나름의 진리를 마주하게 된다고만 적어봅니다.

  

  제목을 보면 공포영화 같은데지금까지 설명을 읽어보니 그런 영화는 아닌 것 같고도대체 영화의 정체가 뭐냐구요그러고 보니 그렇군요저도 영화를 보며 그러니까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거지?!’라며 혼란에 빠져 있었는데요분명 들릴 리 없는 목소리가 들리고 바람 한 점 없는 공간에서 문이 닫히는 등의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있었음에도이 작품을 두고 공포물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조금 아니라는 기분이 들었습니다물론 그동안 공식(?)’에 적응되어 그럴 수도 있지만글쎄요공포로 포장된 치유물이라고 하기에도 조금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크핫핫핫핫핫!!

  

  그럼 이 작품의 정체에 대해 조금만 더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멋진 답을 주실 분 있으면 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덤유튜브 스트리밍을 시작했습니다방송이 아닌 기록이 목적이지만궁금하신 분들은으흠어떻게 제 채널로 초대할 수 있는지 모르겠군요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7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녀유혼2 - 人間道 ( 天女幽魂 2 )
정소동 감독, 장국영 외 출연 / SRE (새롬 엔터테인먼트) / 2000년 6월
평점 :
품절


제목 천녀유혼 2인간도 女幽魂 II: 人間道, A Chinese Ghost Story II: The Story Continues..., 1990

감독 정소동

출연 장국영왕조현우마 등

등급 : 12세 관람가

작성 : 2018.03.20.

  

!? 잠시만이봐!!”

-즉흥 감상-

  

  작품은 앞선 이야기를 요약하는 화면은 살짝수금 업무를 마치고 직장(?)으로 복귀하는 영채신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하지만 직장은 사라져있었고 마을은 무법지대가 되어 있었는데요허기를 면하려 식사를 하던 중 하마터면 자신이 식재료(?)가 될 뻔 했다는 것도 잠시누명을 쓰고 감옥에 들어가게 되는데요수염이 길게 자랄 동안 이유도 모르고 감금되어 있었다가 사형을 당하려는 찰나함께 감옥에 있던 노인의 도움으로 탈옥에 성공합니다하지만 다시 세상에 나온 그는 혼란스러운 세상의 한가운데 나와 버렸다는 사실을 마주하게 되는데…….

  

  소문으로는 섭소천이 환생하여 영채신과 함께 하게 된다고 하던데 정말이냐구요그 이야기를 듣고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면서 작품을 만났는데요결론은 환생이… 으흠하마터면 중요한 걸 발설할 뻔 했군요아무튼 그녀를 만난 영채신이 특유의 민폐력(?)을 발휘하고 있었는데요그녀가 환생한 건지 아닌지는 작품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민폐력 이야기가 나와서 그런데이번 작품은 앞선 이야기와 비교하면 어땠냐구요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영채신은 이전보다 말수도 적어지고 표정도 밝지 않았습니다하지만 특유의 민폐력은 여전했는데요다른 점이 있다면 이번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 해도 주위사람들이 멋대로 오해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본인이 부정해도 주변에서 긍정해버리는 모습은하아뭐라고 할 말이 없군요.

  

  그건 그렇고 즉흥 감상은 무슨 의미냐구요탈옥에 성공한 영채신에게 말을 빼앗긴 젊은 법사가 있었습니다그런 그도 멋대로 오해를 하는 과정에서 영채신을 돕게 되는데요법력이 나름 강한 편이었지만이번에 상대하게 되는 요괴의 힘이 거의 절대적인 수준이었던지라 문제가 발생합니다그런데 그 결과가 너무 어이없었던지라다른 것 보다 가장 기억에 남아 위의 즉흥 감상을 만들었다고만 적어보는군요.

  

  법력을 사용하는 캐릭터가 나온다는 건, ‘연적하는 안 나오는 거냐구요나옵니다앞선 이야기에서의 사태를 해결하고 은둔생활로 돌아갔지만상처입고 도주 중이었던 영채신과 청풍이 우연히 난약사에 도착해 그를 만나는데요그동안 내공이 더 쌓였는지는 몰라도은둔한 사람치고 훨씬 강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하지만 거의 신이나 다름없는 절대적인 힘을 상대해야하다 보니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군요.

  

  공식적으로는 세 번째 이야기까지 있는 걸로 아는데그다음 이야기를 위한 어떤 장치가 있는지 궁금하다구요글쎄요사실 첫 번째 이야기에서도 이어지는 이야기를 위한 장치가 보이지 않았던지라 별다른 기대가 없었습니다하지만 중심이 되는 인물과 타임라인이 이어진다는 점에서 기대를 품어보게 되었는데요세 번째 이야기에 대한 정보를 보니으흠어쩌면 이건 계속되는 이야기가 아닌프리퀄이 아닐까하는 의심이 들었는데요이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조만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문득 요괴로 인해 세상이 혼탁해졌다는 설정은 봉신연의 封神演義가 떠올랐습니다.

  

  덤. MG ‘V대시 건담을 조립중인데요뭐랄까조립 중에 현자타임을 경험하는 건 또 처음이군요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5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Shape Of Water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20th Century Fox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 The Shape of Water, 2017

원작 기예르모 델 토로대니얼 크라우스-소설 셰이프 오브 워터 The Shape of Water, 2018’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

출연 샐리 호킨스마이클 섀넌리차드 젠킨스 등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작성 : 2018.03.19.

  

설마 이것은 헬보이의 스핀오프?!”

-즉흥 감상-

  

  작품은 물에 잠긴 방과 그 속에서 죽은 듯 유영중인 여인의 모습과 함께어떤 이야기를 해보려한다는 남자의 목소리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 사고로 침수가 된 것이 아닐까 싶었던 방의 모습은 사실 여인의 꿈속이었으며그녀가 깨어나 하루를 열어나가는 모습을 보이는데요평소와 다름없이 반복되는 어느 날귀중한 실험체가 시설에 들어오면서그녀의 삶에도 큰 변화가 발생하는데…….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이 작품과 표절시비가 붙은 작품이 있었다고 하던데그것에 대해 알려달라구요~ 50년 전에 폴 진델이라는 분이 쓰고 TV영화로도 만들어졌던 렛 미 히어 유 위스퍼 Let Me Hear You Whisper, 1969’라는 희곡이라고 합니다내용은 동물을 군사적 목적으로 훈련시키는 과학 시설에서 일하는 청소부의 이야기라고 하는데요이번 작품 역시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의 비밀 실험실에서 일하는 언어장애를 지닌 청소부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비슷하게 보일지는 몰라도글쎄요궁금해서라도 문제의 작품을 만나보고 싶어집니다크핫핫핫핫핫!!

  

  즉흥 감상은 무슨 말이냐구요영화 헬보이 Hellboy 시리즈를 좋아하는 분이라면그 작품의 감독 또한 기예르모 델 토로라는 것을 아실 겁니다그리고 그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 중에 사람의 마음을 읽는 능력을 지닌 에이브를 기억하실 건데요이번 작품에 나오는 실험체를 화면에서 마주하는 순간 개인적으로는 에이브를 떠올렸던 것입니다그리고 작품의 시대적 배경이 1960년대다 보니에이브의 부모세대 이야기가 아닐까 했는데요모습이 닮았다는 것 말고는 헬보이 시리즈와의 연관점이 없으니 그저 기예르모 델 토로 버전의 인어는 저렇게 생겼다는 거구나~’라고 넘겨봅니다.

  

  제가 보기에 이 작품은 재미있었냐구요피곤이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태로 영화관을 찾아서인지아니면 너무 큰 기대를 했기 때문인지그것도 아니라면 장면 하나 하나가 너무 많은 메시지를 담고 있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영화를 보다가 중간에 깜빡 졸았다는 건 비밀입니다하지만 분명한건 제법 흥미롭게 만나보았다는 점인데요감독의 앞선 다른 작품들에 비해 액션이 약했지만어둠의 판타지에서 감성을 담아내는 연출에 있어서만큼은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그러니 말인데 감독님, ‘유니버설 픽처스의 다크 유니버스를 맡아볼 생각은 없으신가요영화 미이라 The Mummy, 2017’가 영아니라서 말입니다.

  

  마지막 장면을 두고 의견이 분분한데 저는 어떤 입장이냐구요개인적으로는 영화 헬보이 시리즈의 연장선으로 받아들였기에, ‘가족상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하지만 다른 의견과 해석들도 재미있다고 생각하는데요명확한 답이 있어야한다는 분도 있지만해석의 여지가 남아 있는 작품은 대화의 장을 열수 있다는 점에서 좋아한다고 적어봅니다그러니 감독 본인이 아닌 이상 서로가 답이라고 손가락에 핏대를 새우지 말아주셨으면 하는군요.

  

  ‘Water’에 사랑이라는 의미도 있냐구요아무래도 제목을 번안하는 과정에서 물은 담는 용기에 따라 그 형태가 다르다는 것을 착안하여 사랑도 그렇지 아니한가?’라는 의미로 작은 제목을 단 것이 아닐까 합니다하지만 영어의 세계는 제가 알지 못하는 것이 많이 있으니이 부분에 대해 답을 주실 분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은 지금어떤 모습의 사랑을 하고 계신가요?


TEXT No. 2974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목 더 미스트 The Mist, 2017

원작 스티븐 킹-소설 안개 The Mist, 1985’

편성 미국 Spike TV

출연 알리사 서더랜드이시아 위트락 주니어빌 카거스 버니루크 코스그로 등

등급 : South Korea:18

작성 : 2018.03.18.

  

당신의 믿음은 어디에서 오는가?”

-즉흥 감상-

  

  작품은 숲에서 정신을 차리는 군인은 살짝성교육이 논란이 되어 해고되는 여교사와 그녀의 가족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런데 가족의 구성원 중 딸이 파티에 참석했다가 강간을 당하는 사태가 발생하는데요누가 범인인지에 대해 목격자의 진술을 기다리던 중마을은 산을 타고 내려온 안개에 잠식됩니다하지만 이 안개는 그냥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평범한 안개가 아니었는데…….

  

  영화와 비교하면 어땠냐구요개인적으로는 영화가 더 재미있었습니다드라마라는 장르의 특성상 이야기가 늘어질 거라고는 예상했지만무슨 아침드라마를 보는 것도 아니고 이야기가 계속될수록 막장이 되어갔는데요부디 다음 시즌에서는 이번처럼 너무 답답하게 진행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혹시 이번 작품은 미드 기묘한 이야기 Stranger Things 시리즈와 연결되는 거 아니냐구요그래도 재미있을 것 같지만회사가 달라서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하지만 가능하면 평범한 사람이 아닌 특별한 능력을 가진 캐릭터가 등장해 상황을 해결해줬으면 하는 마음은 있는데요으흠그렇게 되면 기묘한 이야기와 겹치게 되니 안 되겠군요.

  

  두 번째 이야기묶음에 대해 제작 취소 이야기가 들리던데 정말이냐구요심각한 떡밥으로 마침표가 찍혔음에도 전혀 기대가 되지 않았었는데그렇군요감사합니다하지만 소문과 정보는 다른 것이기에 출처를 찾아보았는데요. 2017년 9월 27일자 ‘The Hollywood Reporter’에 보니 그렇다고 적혀 있습니다그래서 그런데스티븐 킹 님단편소설을 장편으로 다시 써보실 생각은 없나요아니면 프랭크 다라본트 님영화로 두 번째 이야기를 만들어 볼 생각은 없나요그것도 아니라면넷플릭스에서 2시즌을 계속해서 만들어 패자부활전(?)을 노려볼 의향은 없을까요개인적으로는 어떻게든 안개의 진실을 확인하고 싶을 뿐이라서 말입니다.

  

  이 작품의 평가가 좋지 않는 이유를 좀 더 구체적으로 알려달라구요다른 분들은 어떠셨을지 몰라도개인적으로는 스티븐 킹의 맛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그저 제목과 설정만 빌린식상한 느낌의 드라마였는데요처음부터 이런 캐릭터는 이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예감이 틀려본 적이 없는 작품은 오랜만이었습니다물론 중간에 살짝 틀어지는 듯 했지만결말은 예상한 그대로 진행되었는데요비록 제작이 취소되었다지만만일 그렇지 않았다면 제작진들은 과연 안개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예상하고 있었을지 궁금하긴 합니다설마 마지막에 기차가 나왔으니 기차를 배경으로 안개열차같은 걸 만들려고 하진 않았었겠지요크핫핫핫핫핫!!

  

  사실 이 작품을 원작이건 영화건 한 번도 본적이 없어서 그런데어떤 내용이냐구요평화로운 마을에 안개가 찾아옵니다그리고 마트에 고립된 사람들에게 악몽이 시작됩니다하지만 그런 간단한 설정에도 이 작품이 계속해서 회자되는 것은 고립의 과정에서 펼쳐지는 사람과 사람간의 갈등 때문인데요드라마는 저의 그런 감동과 기대를… 으흑.

  

  그럼감상문만으로는 성이 차지 않는 분들은 직접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라며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이왕 미스트를 드라마로 만났으니조만간 미드 언더 더 돔 Under the Dome 시리즈’ 이어달리기도 생각해봐야겠습니다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3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