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Emily Blunt - A Quiet Place: Part II (콰이어트 플레이스 2) (2020)(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Various Artists / Paramount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콰이어트 플레이스 2 A Quiet Place: Part II, 2020

감독 존 크래신스키

출연 에밀리 블런트킬리언 머피밀리센트 시몬스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21.07.22.

  

지피지기라고 백전백승일까?”

-즉흥 감상-

  

  영화는 마을 축제단위의 아이들 야구경기가 진행되던 평화로운 어느 날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각종 정보매체에서 전 세계적으로 어떤 이변이 발생했음을 속보로 전하고 있지만그것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은 많지 않아보이는군요하지만 경기가 한창 진행 중일 때 하늘 저 멀리서부터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엇인가가 추락했고마을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엇으로부터 공격 당하는데…….

  

  뭔가 간추림만 보면 1편의 프리퀄처럼 보인다구요두 번째 이야기를 위한 발판으로 첫째 날을 먼저 보여준 다음계속해서 ‘474일째로 무대를 옮깁니다다시 적어앞선 이야기의 마지막에서부터 바로 이어지는데요왜 그런 설정이 들어갔는지는영화를 보면 알게 됩니다.

  

  즉흥 감상은 어떤 의미냐구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知己知彼 百戰百勝’, 다시 적어 나를 알고 적을 알면 백 번 싸워도 다 이기고라는 말이 있습니다하지만 이번 작품일 경우 적의 모습과 행동 패턴 그리고 약점을 알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전을 면치 못하는데요비록 대응에 필요한 준비시간이 부족했다고는 하지만이 부분은 2023년에 공개예정이라는 세 번째 이야기를 위한 쉼표에 해당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영화는 재미있었냐구요~ 1편을 너무 재미있게 만났던지라 기대를 할 수밖에 없었지만그런 기대감이 실망감으로 이어지지 않고 나름의 재미를 선물해주고 있었습니다특히 이번 작품의 묘미는 살아남기 위한 발버둥 이전의 상황과 또 다른 방식으로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까지 함께 다루고 있었는데요이어지는 이야기 특유의 늘어지는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고보는 내내 신경을 곤두서게 하는 밀당이 제법 맛깔났습니다특히 보금자리를 떠나다른 장소에서 첫 번째 추적자를 깔끔하게 날려버리는 장면에서 울컥하는 마음과 함께 전율을 느꼈다고 적어보는군요.

  

  공포영화인데 울컥할 이유가 있냐구요앞선 이야기의 무대인 보금자리가 불타오르고살아남은 가족이 새로운 장소에 도착합니다하지만 그들을 추적하는 괴물이 있자그들은 약속이나 한 듯 자세를 잡고 반격을 하는데요그 모습에서 자리에 없는 아버지의 모습이 보이는 듯 하자 그만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아빠의 자리를 대신하게 되는 그 남자가 누군지 알려달라구요처음에는 누군지 알아보지 못했습니다하지만 어딘가 낯이 익어 확인해보니 킬리언 머피라는 연기자였는데요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개인적으로는 영화 ‘28일 후 28 Days Later..., 2002’때부터 각인된 연기자였다 보니 감회가 새로웠습니다두 작품 모두 특수한 상황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으로 등장했기 때문인데요분명 재미있게 본 영화였지만 이번 작품과는 세계관이 연결되지 않으니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가족 맑고도아니 그것보다 생존자가 얼마나 더 많이 나오냐구요얼마나 더 나왔는지는 딱히 중요하지 않습니다대신 어떤 방식으로 살아남았는지가 중요한데요인간이길 포기한 사람들과그와는 정반대로 일상을 되찾은 듯한 모습을 가진 두 집단이 등장했습니다하지만하마터면 스포일러로 이어질 뻔했는데요과연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어떤 인간 군상이 펼쳐질지 궁금해집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부디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침묵의 삶이 끝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TEXT No. 3528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2 1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트레일러에서 보았던 그 남자가 ‘킬리언 머피‘ 눈동자가 너무도 아름다운 그 배우였군요. 이 영화 정말 보고 싶었는데 계속 개봉 미뤄지다 개봉하니 막상 극장에 안 가게 되더라고요

무한오타 2021-07-23 13:48   좋아요 1 | URL
요즘은 영화관에 가는 게 더 무섭습니다 덜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