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해정해
김영로 지음 / 파랑새미디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교육 전문가 김영로의 <순해정해> 학습 마지막 3주차. 이렇게 또 책 한 권을 뗀다...!

<순해정해>는 영어로 된 문장을 순서대로 해석하는(영어순해, 영어순역)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이제까지의 영어 교육은 문장을 역순으로 해석하는 방법을 주로 가르쳤다. 이는 영어의 본래 어순과 달라서 이해를 더디게 만들고, 내용의 발생순서를 뒤집어서 오역을 낳는 부작용이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영어를 본래의 어순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해하는 방법을 꼼꼼하게 알려준다.




이 책은 영어의 주요 구조 7종류와 주요정보결합장치 5종류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으로 제2동사구 15종류가 나온다.

3주차에는 부록으로 실린 제2 동사구에 관한 내용을 집중적으로 학습했다. ​저자가 정리한 제2동사구로는 be + 명사형 + to, be + in + 명사, be + in + 명사 + of 등을 비롯해 총 열다섯 가지가 있다. 각 동사구마다 영어로 된 문장을 순서대로 해석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예제와 해석이 나온다.




3주차 학습은 지난 1,2주차 학습에 비해 상당히 쉬웠다. 명사가 포함된 동사구를 간단히 동사로 표현하면 되기 때문이다. 다음 문장을 해석해 보자. "Capital punishment is a deterrent to crime."

제시된 문장은 be 동사+a+명사+to 형식의 동사구가 포함되어 있는 문장이다. 이 문장을 그대로 해석하면 "최고형(사형)은 범죄의 억제제이다."이다. 저자는 다르게 해석한다. "최고형(사형)은 범죄를 억제한다." 동사구 'is a deterrent to'를 보다 가벼운 동사형인 'deters'로 바꿔 해석한 것이다.




다음 문장을 해석해 보자. "Creative people are constantly on the look out for new ideas."

제시된 문장은 be 동사+on the look out for+명사 형태의 동사구가 포함되어 있는 문장이다. 이 문장을 그대로 해석하면 "창의적인 사람들은 항상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 상태다."쯤이 될 것이다. 저자는 같은 문장을 "창의적인 사람들은 항상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본다."라고 해석한다. 동사구 'are on the look out for'를 보다 가벼운 동사형인 'are looking for'로 바꿔 해석한 것이다.




저자는 이 밖에도 영어로 된 문장을 역순으로 번역하는 습관에서 벗어나 순서대로 자연스럽게 번역하는 습관을 들일 수 있는 다양한 예문과 사례를 소개한다. 저자는 책에 나와 있는 문장들 중에서 좋아하는 문장을 따로 추려서 철저히 암기하거나 우리말 번역문을 보고 영작해 보는 연습을 하면 영어 실력이 빠르게 늘 것이라고 충고한다.


저자는 국내에서 출간된 영어권 책들의 한국어판 중 3분의 2는 오역의 산물이라고 말한다. 나머지 3분의 1도 번역이라기보다는 번역 비슷한 것이었다고 주장한다. 번역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저자의 이 같은 주장이 옳은지 그른지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저자가 강조하는 순역 방식으로 영어 문장을 이해하면 훨씬 쉽고 빠르고 효율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겠다.



리뷰어스 클럽의 도서 서포터즈로 선정되어 책을 무료로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해정해
김영로 지음 / 파랑새미디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영로의 <순해정해> 학습 2주차. ​ <순해정해>는 영어로 된 문장을 역순으로 해석하는(역순번역) 기존의 영어 공부법 대신 영문장을 순서대로 해석하는(영어순해, 영어순역)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이 책은 영어의 주요 구조 7종류와 주요정보결합장치 5종류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으로 제2동사구 15종류가 나온다.





2주차에는 제3장 '주요정보결합장치'의 내용을 집중적으로 학습했다. ​ 저자가 정리한 주요정보결합장치는 총 다섯 가지다. 첫째는 to 부정사구, 둘째는 분사구, 셋째는 관계절, 넷째는 동격구, 다섯째는 in 전치사구이다. 각 파트마다 저자처럼 영어로 된 문장을 순서대로 해석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예제와 해석이 나온다.





1주차에도 느꼈지만, 저자가 to 부정사를 해석하는 방법이 참 신기하고 신선하다. 다음 문장을 해석해 보자. "We can try our best to treat the symptoms, but we really need to treat the cause." ​ 제시된 문장을 네이버 번역기 파파고에 입력하면 "우리는 그 증상들을 '치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지만, 우리는 정말로 그 원인을 치료할 필요가 있다."라고 해석된 문장이 나온다. 여기서 to 부정사는 '치료하기 위해', 다시 말해 '~하기 위해'라고 해석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같은 문장을 저자는 다르게 해석한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서/ 증상들을 치료할 수 있다. 그러나 진실로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저자가 to부정사를 '~하기 위해'가 아니라 '~해서 ~한다'라고 해석한 것을 볼 수 있다. to 부정사를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문장의 의미도 다소 변하고, 해석 자체의 난이도도 달라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분사구의 경우는 어떨까. 다음 문장을 해석해 보자. "My dad died unexpectedly at age 78, leaving our family heartbroken." ​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제시된 문장을 네이버 번역기 파파고에 입력해보았다. 그러자 "아버지는 78세에 뜻밖에 돌아가셨고, 우리 가족은 가슴이 아팠다."라고 해석된 문장이 나왔다. 이 경우는 역순번역보다 순역에 가깝다. ​ 저자의 해석은 이렇다.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예기치 않게 78세에./ 그래서 우리 가족은 상심했다." 저자는 분사구 leaving을 'and left'로 보고 순역했다. 이렇게 분사구를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문장의 완성도와 해석 자체의 난이도가 달라진다.





관계절 해석은 어떨까. 다음 문장을 해석해 보자. "The child/ who concentrates/ is immensely happy." ​ 이번에도 제시된 문장을 네이버 번역기 파파고에 입력해보았다. 그러자 "집중하는 아이는 매우 행복하다."라고 해석된 문장이 나왔다. 이는 역순번역이다. 저자의 해석은 이렇다. "어린이는/ 집중할 때/ 행복하다." 이렇게 해석하니 문장이 훨씬 자연스럽고 이해도 잘 된다. ​ 이외에도 영어로 된 문장을 순서대로 해석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길이와 난이도의 예시문이 제시된다. 역순번역에 익숙한 나에게는 아직 쉽지 않지만, 꾸준히 연습해서 저자처럼 쉽고 편하게 영어를 순서대로 해석하는 기술이 늘었으면 좋겠다.



리뷰어스 클럽의 도서 서포터즈로 선정되어 책을 무료로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스페인어 사춘기 100시간 - 누구나 말할 수 있게 되는 100시간 실전 회화 프로젝트
시원스쿨 스페인어연구소 지음 / 시원스쿨닷컴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 운동과 공부, 외국어는 절대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 운동은 꾸준히 하고 있고, 공부는 책 읽기로 대신하고 있으며, 외국어는 영어와 일본어를 할 수 있지만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다른 언어도 배우고 싶다. 그래서 최근 배우기 시작한 언어가 스페인어다. 전부터 리키 마틴, 제니퍼 로페즈, 샤키라 등 라틴풍 팝가수를 좋아했는데, 최근 쿠바 출신 가수 카밀라 카베요의 노래를 즐겨 들으면서 본격적으로 스페인어를 배우고 싶어졌다. 이따금 들리는 스페인어 가사를 해석 없이 알아들으면 얼마나 좋을까!


학원이나 인터넷 강의의 도움을 받기 전에 혼자 힘으로 스페인어를 공부해보고 싶어서 교재를 찾다가 눈에 띈 책이 <나의 스페인어 사춘기 100시간>이다. 국내 최고의 외국어 전문 학원인 시원스쿨에서 만든 이 책은 딱 100시간만 공부하면 왕초보도 실전에서 스페인어로 말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내용은 일상생활과 여행에서 만날 수 있는 100개의 상황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상황에 맞는 실전 스페인어만 엄선해 담았다. 시원스쿨 스페인어 홈페이지(spain.siwonschool.com)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MP3 파일을 여러 번 반복해 들으면서 매일 꾸준히 1시간에 1개의 상황을 익히는 것이 학습 목표다.


학습은 일상생활 실전 스페인어, 공항/기내 실전 스페인어, 길 찾기/교통수단 실전 스페인어, 숙소 실전 스페인어, 음식점 실전 스페인어, 관광 실전 스페인어, 쇼핑/장 보기 실전 스페인어, 친구 사귀기 실전 스페인어, 취미 활동 실전 스페인어, 다양한 상황 실전 스페인어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스페인어 실전에 돌입하기 전 스페인어로 알파베또(영어의 알파벳), 숫자, 요일, 월, 달, 의문사, 지신사 말하는 법이 제시되며, 스페인어 왕초보를 위한 발음, 문법 포인트도 짚어준다. 학습의 기본이 되는 내용인 만큼 학습 시작 전에 완벽하게 익히는 것이 좋겠다.


본문은 각 파트마다 10개의 상황이 제시된다. 파트 1 일상생활 실전 스페인어에는 인사/안부 묻고 답하기, 날씨 이야기하기, 근황 토크하기, 기분 표현하기 등 각 상황에 관한 스페인어 문장과 한국어 발음이 제시된다. 각 상황마다 복습을 위한 퀴즈 코너가 마련되어 있는 것도 눈에 띈다. 파트의 마지막에는 앞에서 배웠던 표현들을 다시 한 번 복습할 수 있는 코너와 실전 회화를 연습할 수 있는 코너, 잠시 쉬어가면서 다양한 어휘를 학습할 수 있는 코너 등이 마련되어 있다. 이제 파트 3까지 진도를 나갔는데, 남은 진도를 모두 마칠 즈음에는 스페인어 왕초보 딱지를 확실하게 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문장으로 끝내는 유럽여행 영어회화 - 무료강의·원어민MP3·20가지 부록 제공! 여행 에세이로 익히는 왕초보 여행영어!, 개정판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만 있으면 유럽여행 시 필요한 회화의 80퍼센트 이상을 해결할 수 있다! 유럽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게 한 권씩 선물하고 싶은 책, <8문장으로 끝내는 유럽여행 영어회화>의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8문장으로 끝내는 유럽여행 영어회화>는 저자의 실제 유럽 배낭여행 경험이 담긴 에세이를 읽으며 자연스럽게 유럽여행에 필요한 기본 영어회화를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그리스부터 영국까지 8개국의 풍경이 담긴 사진과 글을 보면서 필수 패턴 8개와 500문장 이상의 확장 표현을 쉽게 배울 수 있다.


이 책은 여행에서 가장 많이 활용할 수 있는 패턴 8개를 선정했다. 저자의 유럽 여행 이야기를 읽으면서 중간에 등장하는 파란색 문장을 영작하면 자연스럽게 패턴 8개를 익힐 수 있다. 저자는 실제로 유럽 여행을 위해 한 달에 10만 원씩 5년을 모았다고 한다. 그렇게 모은 여행 자금으로 비행기 티켓을 구입하고 여행을 떠났다. 저자의 여행 경로는 그리스, 이탈리아,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체코, 프랑스, 영국으로 이어진다. ​ 가이드 없이 여행을 하는 경우 '감사합니다', '얼마에요?', '어디로 가야 합니까?' 정도의 영어 표현은 필수로 암기하고 있어야 한다. 


저자는 독자들이 이 책 한 권만 가지고 유럽여행을 무사히 할 수 있도록 여권 발급, 준비물, 지도, 길 찾기, 여행에 필요한 앱 소개, 영어로 한글 쓰는 법, 숫자 읽는 법, 미니 사전 등의 정보도 빼곡하게 실었다. 가능한 한 많은 유럽 여행 책을 읽고 인터넷을 검색해 최신 정보를 담았다. 초판과 달리 개정판에는 장소별 표현 10페이지가 추가되었다. 그리고 전체 발음을 보다 영어 원음에 가깝게 표기했으며, 여권 발급 금액 등 달라진 정보를 수정했다. 저자의 홈페이지 '마이클리시(miklish.com)에 무료 강의(goo.go/36o3sd)를 비롯한 다양한 공부법이 나와 있으니 참고하는 것이 좋겠다.


저자가 이 책에서 선정한 핵심 패턴은 총 8가지이다. '화장실은 어디에 있습니까(Where is the toliet?)', '그것은 얼마입니까(How much is it?)', '나는 그것을 원합니다(I want it)', '춥습니다(It's cold)', '저를 도와주세요, 부탁입니다(Help me, please)', '나는 먹는 것을 원합니다(I want to eat)' 등이다. 이 밖에도 시간 묻기, 기간 묻기,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하기, 나에 대해 말하기, 더 짧게 말하기, 길 알려주기, 한 단어 추가하기, 부드럽게 부탁하기, 많이 쓰는 관용 표현 등이 응용 패턴으로 소개되어 있다. 매 패턴마다 저자의 문법 팁과 발음 팁이 나와 있어 영어회화 공부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이 책의 장점은 저자의 실제 여행 일정을 그대로 옮긴 글을 읽으면서 그때그때 필요한 영어회화 표현을 독자가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는 것이다. 입국 심사대를 통과한 후 도심으로 가는 버스를 어디에서 타는지 묻고 싶을 때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 정답은 "그 버스 정류장은 어디에 있습니까?(Where is the bus stop?)"이다. ​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탄 것까지는 좋은데 어디가 아테네 도심인지 모르겠다면 어떻게 말해야 할까? 정답은 "아테네는 어디에 있습니까?(Where is Athen?)"이다. 아테네에서 파르테논 신전까지 가는 버스를 타고 싶다면 "이 버스는 어디에 있습니까?(Wher is this bus)"라고 물으면 된다. 이렇게 한 패턴을 응용해 다양한 상황에서 필요한 말을 할 수 있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쉽게 알려주는 점이 좋다.


뿐만 아니라 구글 지도로 길 찾기, 여행 전 미리 예약해 둔 호텔 위치 찾기, ATM으로 현금 인출하기 등 여행 중에 꼭 필요한 정보는 물론, 차지키 만들기, 알리오 올리오 만들기 등 저렴하고 맛있는 현지 음식 직접 만들어 먹는 법 등의 정보도 실려 있다. 별책부록으로 영어로 한글 적기, 숫자 읽기, 단위 변환, 유럽 20국 인사말과 감사 표현, 유용한 사이트, 한영사전 599단어, 영한사전 578단어, 장소별 표현 등이 실려 있다. 이 책 한 권만 있으면 전자사전이나 스마트폰 없이도 충분히 유럽여행이 가능하게끔 구성이 잘 되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행 일본어 무작정 따라하기 (김웅현) - 말이 통하면 여행의 품격이 달라진다! 무작정 따라하기 일본어
김웅현 지음 / 길벗이지톡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 일본어 무작정 따라하기> 서포터즈 1주차 활동을 마쳤습니다(짝짝짝). 1주차에는 'PART 1 이 정도는 알아야 나갈 수 있다!' 편을 학습했는데요, 본격적인 학습에 앞서 일본 여행을 떠나기 전에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들을 짚어주는 내용이라서 책을 정독하는 것으로 학습을 대신했습니다. 


'PART 1 이 정도는 알아야 나갈 수 있다!' 편은 크게 세 파트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각각 출입국 수속 가이드, 출입국 수속 및 세관 신고서 작성하기, 여행 APP 활용법인데요, 내용이 웬만한 여행 가이드북보다 자세하고 꼼꼼해서 일본 여행 초보자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출입국 수속 가이드' 편은 출발, 공항 도착, 탑승 수속, 출국 수속, 게이트 찾기, 탑승, 도착, 여행 시작에 이르는 출입국 수속 전 과정이 그림과 함께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각 단계에서 알아두면 좋은 여행 일본어 표현은 앞으로 본격적인 여행 일본어 학습 편에서 배우게 될 예정입니다. 


'출입국 신고서 및 세관 신고서 작성하기 편'은 여행 초보자는 물론 숙련자들도 헷갈리기 쉬운 출입국 신고서와 세관 신고서 작성법이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신고서 예시와 일본어로 된 신고서 해석 및 작성 요령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세관 신고서 내용이 정확하지 않으면 간혹 세관에서 가방 개봉 요구를 받기도 하니 정직하게 기입하는 편이 좋다고 합니다.


'여행 APP 활용법' 편에는 누구나 쉽고 간단하게 따라할 수 있는 여행 애플리케이션 사용법이 이미지와 함께 상세히 제시되어 있습니다. 길 찾기 애플리케이션으로는 구글맵스, 시티맵퍼, 우버를, 외국어 애플리케이션으로는 구글 번역과 네이버 번역을, 관광지 애플리케이션으로는 트립어드바이저, 쉬운 환율 계산기, 안전 관련 애플리케이션으로는 해외안전여행, JUST TOUCH IT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이중에 저는 구글맵스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여행 준비 단계에서 구글맵스를 보면서 여행지 위치와 교통편, 여행지와 여행지 간의 거리, 이동시 소요 시간 등을 쉽고 편하게 알아볼 수 있고, 저장 기능을 활용해 기록해 둘 수도 있고, 거리뷰 기능을 활용해 건물의 외관을 미리 볼 수도 있어서 매우 편리합니다. 개인적으로 강력 추천하는 앱이에요. 


이 밖에도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사용법이 나와 있어서 앞으로 일본 여행을 가게 되면 꼭 활용해볼 생각입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3주차에는 'PART 2 이 정도는 알아야 살아남는다!' 편을 학습할 예정인데 어떤 내용을 배울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