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1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의 세계는 우리가 탐험해야 할 신대륙이에요. 캐내서 쓸 수 있는 소중한 보물이 가득 들어 있는 평행 세계죠. 앞으로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단잠 자는 법을 가르치는 날이 올 거예요. 대학에서는 꿈꾸는 방법을 가르치게 될 거예요. 대형 스크린으로 누구나 꿈을 예술 작품처럼 감상하는 날이 올 거예요." 


과연 그럴까. 적어도 현재로선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잠>에서는 사실이다. 주인공 자크는 항해사인 아버지와 신경생리학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자크의 어머니 카롤린은 신경생리학 중에서도 수면 연구의 권위자로, 자크의 문제 또한 수면을 통해 치료한다. 가령 자크가 학교 성적이 부진하면 수면을 깊은 단계로 유도해 기억력을 높이고, 자크가 물을 무서워하면 유도몽을 이용해 물 공포증을 없앤다. 


학교를 졸업한 자크는 어머니처럼 수면을 연구하는 의사가 되고, 어머니는 자크를 자신이 주도하는 '비밀 프로젝트'에 투입시킨다. 비밀 프로젝트란 인간의 수면이 보통 5단계로 이루어진다는 상식을 파괴하고 이제까지 아무도 밝히지 못한 미지의 세계인 6단계가 있다는 것을 밝히기 위한 것으로, 어머니는 이 프로젝트를 수행하던 도중 참가자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 빌미가 되어 병원에서 쫓겨나고 사회적으로 매장당한다. 급기야 어머니가 실종되고, 자크는 꿈속에서 20년 후의 자신, 즉 48세의 자크 클라인(약칭 JK48)으로부터 어머니가 현재 말레이시아에 있다는 말을 듣는다. 하루빨리 어머니를 만나 비밀 프로젝트를 완성하라는 메시지도 함께. 


자크는 처음에 수면이 만병통치약이라고 생각한다. 어머니가 수면 치료를 통해 자신의 성적을 높이고 창의성을 발달시키고 물 공포증까지 없애주자 어머니를 신봉하다시피 한다. 하지만 아버지가 수면 문제 때문에 항해 도중 사고를 당하고, 어머니마저 몽유병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며 수면에 대해 반신반의하게 된다. 과연 인간이 수면을 제어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가지게 된다. 


어머니가 실종된 후, 자크를 이끄는 것은 20년 후의 자신, 즉 JK48이다. 자크는 위기에 닥칠 때마다 꿈속에서 JK48을 만나는데, 나중에 보면 자크와 JK48의 만남은 이 소설의 주제 그 자체를 상징한다. 인간은 꿈을 통해 과거 또는 미래의 자신을 만날 수 있다는 것. 잠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통로라는 것. 대체 무슨 의미인지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길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적당히 벌고 잘 살기 - 나와 그들의 새로운 일하기 실험
김진선 지음 / 슬로비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을 행동으로 옮긴 용기가 멋지고 구체적인 기술과 수단을 모색한 지혜가 대단합니다. 배울 점이 많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ys1211 2017-06-21 1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중도가 가장 힘든거 같아요.^*
 
적당히 벌고 잘 살기 - 나와 그들의 새로운 일하기 실험
김진선 지음 / 슬로비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해보면 나의 삶은 항상 '미래'에 있었다. 성공적인 미래를 준비하는 삶 말이다. 대학에 가고 취직하기 위해, 노년의 안정된 삶을 위해, 나의 현재는 미래를 위해 항상 양보해 왔다. 하지만 세상에 현재가 아닌 미래를 사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


<적당히 벌고 잘 살기>의 저자 김진선은 10년간의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일종의 '갭 이어'를 보내면서 이 책을 썼다. 저자는 갭이어를 보낼 당시 자신처럼 사회가 정해둔 테두리를 벗어나 자신들이 만든 활동으로 먹고사는 사람들을 찾아서 취재했다. 그렇게 만난 팀이 모두 여덟 팀. 이중 남산강학원+감이당과 롤링다이스는 자발적으로 모여서 공부를 하는 공부 공동체이고, 십년후 연구소와 마르쉐친구들은 협동조합의 형태로 좋아하는 일을 사업화했다. 오르그닷과 바이맘은 공익 콘텐츠를 발굴해 사회혁신을 꿈꾸며, 우리동네 사람들과 어쩌면 프로젝트는 점점 사라지는 마을 공동체를 되살리는 노력을 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 사회에 만연해 있는 상식을 통쾌하게 파괴한다. 이들은 학교나 학원이 아닌 장소에 모여 자발적으로 공부하고, 좋아하는 일을 취미로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업화하고 돈을 번다. 이들은 공익과 사익은 같이 갈 수 없는 믿음을 깨고 둘을 조화시키려고 노력을 하며, 개인들의 연대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다는 믿음과도 배치되는 길을 걷는다. 말로만 '다른 세상은 가능하다'고 외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세상이 가능하게끔 구체적인 수단과 방법을 모색한다. 자신들이 하는 일을 시스템화하고 수익화한다. 적당히 벌면서 잘 산다.


우리동네 사람들, 약칭 '우동사'에 관한 이야기는 저자 김진선이 출연한 팟캐스트 <일상기술연구소> '함께 살기의 기술' 편에도 나온다(<일상기술연구소> 책에도 나온다). 우동사는 인천 검암에 있는 공동주거 실험 커뮤니티로, 다섯 채의 집에 서른 명가량이 함께 거주하고 있다. 일종의 셰어 하우스인 듯한데, 참여 인원도 많고 규모도 커서 공동육아도 하고 동네 펍도 만들었다고. 이사가 잦아 동네 이웃이나 친구가 적은 나로선 부럽기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수의 사랑 (특별판)
한강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강의 <여수의 사랑> 특별판은 1995년에 처음 출간된 동명의 소설집을 재출간한 것이다. 표제작 <여수의 사랑>과 <질주>, <어둠의 사육제>, <야간열차>, <진달래 능선>, <붉은 닻> 등 여섯 편의 소설이 실렸고, 작가가 직접 문장을 손봤으며 표지를 새로 입혔다. 

여섯 편 모두 흥미로웠지만 <어둠의 사육제>가 특히 인상적이었다. 주인공 영진은 가정 형편이 어려워 고등학교를 겨우 마치고 서울에 올라와 돈을 벌면서 대학 입시를 준비한다. 몇 년 후 영진은 고향에서 알고 지냈던 인숙 언니를 만났고, 가진 돈 전부를 인숙 언니의 돈과 합쳐서 전세로 옮긴다. 그러던 어느 날 인숙 언니가 전세금을 빼서 도망친다. 졸지에 빈털터리가 되고 회사에 빚까지 진 영진은 서울에 사는 이모 집에 얹혀살게 된다. 말이 친척이지 싫은 내색 팍팍 내며 남보다 못한 대접을 하던 이모네 가족은 급기야 영진을 베란다에서 지내게 한다. 

도와주는 이 하나 없는 현실을 원망하면서도 꿋꿋이 살아가는 영진에게 한 남자가 제안을 한다. 명환이라는 사내가 영진의 처지를 알고 있다며 자신의 집을 주겠다는 것이다. 영진은 서울의 아파트 한 채를 가지는 기회가 좀처럼 오지 않을 것을 알지만 명환의 제안을 덥석 받아들이지 못한다. 외려 이모네 집 베란다에서 지내는 자신의 모습을 명환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에 불쾌감과 모멸감을 느낀다. 그러나 명환에게는 영진을 불쾌하게 만들거나 멸시하려는 의도는 없다. 영진은 명환이 선뜻 자신에게 집을 주겠다고 제안하게 된 사연을 알게 되고 명환을 이해하게 된다. 

<어둠의 사육제> 뿐 아니라 이 소설집에 실린 소설들에는 하나같이 연민의 정서가 배어 있다. 표제작 <여수의 사랑>은 좋지 않은 이유로 고향인 여수를 떠나온 정선이 저보다 불행한 사연으로 여수를 떠난 자흔을 이해하게 되는 이야기이고, <야간열차>는 세상살이에 쉽게 적응하지 못하고 겉도는 영현이 식물인간이 된 쌍둥이 동생을 걱정하는 친구 동걸의 사정을 알게 되는 이야기이다. 나도 힘들지만 나보다 더 힘든 사람이 있다는 것. 그런 사람을 외면하지 않고 이해하고 연대할 때 인간은 더 강해지고 인간다워진다는 것을 작가는 말한다.

이는 한강의 소설이 죄다 비참하고 고통스러운 내용인데도 계속 읽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현실이 괴롭고 힘들지만 나만 괴롭고 힘든 게 아니라는 것. 나보다 더 괴롭고 힘든 사람이 있다는 것. 나 자신의 고통으로부터 눈을 돌려 타인의 고통을 들여다보고 이해하려고 노력할 때 비로소 삶이 조금은 너그러워지고 견딜 만해진다는 것. 나처럼 아픈 사람, 나보다 힘든 사람에 대한 연민과 이해는 이후 한강이 발표한 <채식주의자>, <바람이 분다, 가라>, <희랍어 시간>, <소년이 온다> 같은 작품에도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정서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수의 사랑 (특별판)
한강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될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데 <여수의 사랑> 초판이 나왔을 때부터 한강 작가를 알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첫 소설집인데도 전혀 미숙하지 않고, 22년 전에 나온 책인데도 전혀 낡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