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묘르신
SOON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 대학 보내기'라는 말이 있다고 한다. 이 말을 알게 된 건, <탐묘인간>의 작가 SOON의 신간 <우리집 묘르신>을 통해서다. 저자는 15살 된 고양이 '미유', 14살 된 고양이 '앵두'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 고양이 나이 열다섯이면 사람 나이로는 칠십 대 후반. 주위를 둘러봐도 미유, 앵두만큼 나이가 많은 고양이가 드물고, 전에는 안 나던 흰 털도 나고 병치레도 잦아져서 저자의 불안과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어느 날 저자는 SNS에서 '고양이가 20살까지 장수하는 것'을 '대학 보낸다'라고 표현하는 것을 보았다. 고양이 나이 스물이면 사람 나이로는 백 살. 고양이를 스무 살 넘도록 키우기란 자식을 대학 보내는 것만큼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그만큼 보람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목표를 정하니 왠지 모르게 불안감도 줄었다. 실제로 '대학 보내기'에 성공한 집사들의 사례를 보면서 '석사', '박사'까지 하게 해주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





책에는 저자가 15년 동안 집사로 생활하면서 겪은 크고 작은 일들이 만화 형식으로 담겨 있다. 미유, 앵두와의 첫 만남을 비롯해 미유, 앵두와 함께 보내는 일상, 여러 가지 이유로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다른 고양이들과의 추억 등이 따스하게 그려져 있다. 집사가 화장실에 갈 때마다 쭐레쭐레 따라와 집사가 일을 보는 모습을 지켜보는 장면은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고, 앵두가 급격히 살이 쪄서 왜 그럴까 궁금해했는데 알고 보니 집사가 자는 동안 힘으로 급식기를 털어서 먹이를 먹었다는 에피소드는 뚱냥이를 좋아하는 나의 취향을 저격했다(^^).





평소처럼 고양이들에게 궁디팡팡을 해주던 저자가 문득 이런 생각을 하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궁디팡팡에도 자격증이 있다면 분명 1급일텐데. 약 먹이기 1급, 헤어볼 치우기 고급, 캔 감별사 1급, 수염 줍기 상급, 똥 봉지 묶기 1급 ... 언젠가 너희가 없다면 이 능력들도 쓸모가 없어지겠지?' (232-4쪽) 15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을 함께 보냈지만 여전히 함께 하고 싶은 것이 많고 더 잘해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저자의 말에 눈시울이 촉촉하게 젖었다. 부디 미유와 앵두 모두 건강하게 잘 살아서 대학 입학에 성공하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드 마운트 데스 플레이 3
나리타 료우고 지음, 후지모토 신타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카노!>, <듀라라라!!> 등의 독자라면 나리타 료우고라는 이름이 친숙할 것이다. 나리타 료우고가 원작을 맡고 <바카노!> 코믹스판의 작화를 담당한 후지모토 신타가 또 한 번 작화를 맡은 만화가 출간되었다. 절찬리에 연재 중인 만화 <데드 마운트 데스 플레이>이다.


'시노야마 포르카'는 이세계에서 엄청나게 강한 사령술사로 살다가 마법이 없는 현대로 '전생'한다. 포르카는 부디 이번 생에선 평온하게 살기를 바랐지만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범죄자들을 상대하게 되면서 결코 평온하지 못한 나날들을 보내게 된다. 이번 3권에서 포르카는 '괴인 솔리테어'라는 악명이 붙은 마술사 '소리무라 텐야'의 뒤를 쫓게 된다. 누구나 마음에 한 명씩은 품고 있는 '이매지너리(상상의) 중학생'을 위해 범죄를 일으킨다는 소리무라 텐야가 도쿄 구치소에서 탈옥한 것이다.


나리타 료우고의 작품답게 설정이 기발하고 구성이 탄탄하다. 이세계, 좀비, 마법, 범죄 등 다양한 소재를 접목했는데도 산만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후지모토 신타의 작화 역시 깔끔하고 세련되어 작품 몰입도를 높인다. 여성 캐릭터 세 명이 올 누드인 상태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있다. 남성 캐릭터 세 명이 올 누드인 상태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혈의 해수 2
츠리마키 노도카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혈의 해수>는 광활한 바다 위를 육지처럼 날아다니는 소년 '줄'의 이야기를 그린 해양 판타지 로맨스 만화다. 1권에서 줄은 '모래의 왕' 헤비모스의 아내 '마나'를 만나 사랑에 빠졌다. 위험에 빠진 마나를 구하는 과정에서 줄은 자신이 '신을 죽일 아이'의 운명을 타고났다는 것을 알게 된다. 2권에서 줄과 라리마르 호의 선원들은 헤비모스가 다스리는 아즘사헬의 궁에 머무르게 된다. 궁에서 줄은 헤비모스가 피를 두려워하지 않는 무시무시한 인물이며 아내 마나를 몹시 사랑한다는 말을 듣는다.


줄은 왠지 모를 불길한 예감에 궁을 빨리 떠나려고 하는데, 마나가 그런 줄을 붙잡는다. 아름다운 외모와 따뜻한 성품을 지닌 마나에게 줄은 점점 더 깊이 빠져든다. 줄과 마나가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우연히 목격하게 된 베히모스는 줄을 죽이려고 한다. 언뜻 보면 왕과 왕비의 사이에 끼어든 선원의 삼각관계를 그린 로맨스 만화 같지만, 마나의 정체가 줄이 그토록 원망하고 저주하는 레비아탄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야기가 또 다른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오랜만에 만화다운 만화를 본 듯한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거의 당신을 유괴했습니다 1
네오키 야스유키 지음, 아구니 츠바사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학생인 '츠키시마 토모타카'는 8년 전에 벌어진 어떤 일을 계기로 현재는 회사원인 '미카'라는 여성과 한 집에서 살고 있다. 오전에는 학교에 가고 오후에는 집에 돌아와 미카를 기다리는 평범한 생활을 하던 어느 날. 츠키시마와 미카는 돌연 처음 보는 '시설'로 납치되고, 그곳에서 '미래의 나'가 저지르게 될 죄의 값을 지금 치르라는 말을 듣는다. 이게 과연 이치에 맞는 말인지 생각하는 사이, 츠키시마와 미카처럼 시설에 끌려온 사람들이 하나둘 참혹하게 '단죄' 당한다. 대체 이게 무슨 일일까.


아구니 츠바사의 소설이 원작인 만화 <과거의 당신을 유괴했습니다>는 설정과 전개가 기막힌 만화다. 일본 정부의 사법 체계가 지나치게 가해자에게 우호적이라서 피해자가 원하는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므로 '미래의 나'가 짓게 될 죄를 '현재의 나'가 대신 치르라는 게 이성적으로 들리지는 않지만 감정적으로는 납득이 된다. '전율의 SF 크라임 서스펜스'라는 홍보 문구에 걸맞게 상당히 잔혹하며 상당히 전개가 빠르다. 여성 캐릭터의 특정 신체 부위를 과도하게 부각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촌 오빠의 이삿짐 정리가 끝나지 않아 2
요시에 아쿠로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촌 오빠의 이삿짐 정리가 끝나지 않아>는 대학 진학을 계기로 사촌오빠와 한 집에서 살게 된 여고생 타카호의 이야기를 그린 만화다. 타카호는 어릴 때부터 내심 사촌오빠 후지츠구를 좋아했던 터라 후지츠구와 한 집에서 살게 된 것이 여간 즐겁지 않다. 문제는 후지츠구와 같이 살게 되면서 후지츠구의 근사한 겉모습 아래에 숨어 있는 '변태적인' 면을 알게 되었다는 것. 타카호는 이러면 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자꾸만 후지츠구의 '플레이'에 넘어간다.


1권을 읽었을 때만 해도 여고생인 타카호가 사촌오빠 후지츠구를 연애 대상으로서 좋아하는 게 이해하기 힘들고 후지츠구 역시 타카호를 성적인 눈길로 바라보는 것 같았는데, 2권을 보니 타카호가 후지츠구를 연애 대상으로서 좋아하는 건 여전하지만 후지츠구가 관심있는 건 타카호가 아닌 나스카(타카호의 남동생)인 것 같다(이건 이것대로 문제지만...). 여기에 타카호의 육촌 언니 '미오'가 등장하면서 안 그래도 난장판인 이야기가 더 심한 난장판이 된다. 책 후반부에 작가가 연재 전에 그린 동명의 단편이 실려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