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월요일인데, 오늘은 비가 오네요. 음, 날이 좀더 추워질 거라고 생각하는데.... 봄에는 비가 오면 날이 조금씩 더워지고, 가을에는 추워지고 그렇던데요.

 

 제 서재 이벤트를 지난주 월요일부터 했는데, 월요일에 받으실 분 말씀드리겠다고 하고 시작했습니다. 처음 예상은 한 다섯 명 정도 되지 않을까 했는데요, 많이 와주셔서, 그리고 많이 신청해주셔서 감사해요.  이번에는 저희도  사이트 처음 시작하는 이벤트라서, 되도록 많이 드리려고, 예정을 바꾸어서 총 10분 보내드리기로 했습니다.

 

  전에 말씀드린 티코스터입니다. 원하시는 디자인 만들어드리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이번에는 같은 디자인을 보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가장 호응이 좋았던 청어그레이 디자인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번에 보낼 것들은 엄마가 만들어주셨어요. ^^

 

 

 

 

 

 

  받으실 분들은.

 

 마녀고양이님,  보슬비님, hnine님,  하늘바람님, 단발머리님, 네꼬님, 마노아님,

 강주영님, 로자님,

 순오기님, 수퍼남매맘님

 

 께 보내려고 합니다.

 

 보내는데 주소(우편번호 포함)와 받으실 분의 성함이 필요합니다.

 이 페이지의 비밀댓글로 휴대전화번호를 적어주시면, 제가 문자메시지 드리겠습니다.

 (전에 제게 휴대전화로 전에 보내주신 분들과 지난 주에 저한테 문자받으신 분은 다시 보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보내고 간단한 메시지 드리겠습니다.)

 

 월요일 또는 화요일에 주소를 알고 있는 분께 먼저 발송하고,

 이번주 내로 한 번 더 발송할 예정입니다.

 이번 이벤트는 이번주까지 마무리하고 싶어서, 두번째 발송도 이번주 목요일까지로 예정합니다.

 이번에는 일반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어서, 지역에 따라 한 주일 정도 걸릴 수 있습니다.

 

 

   이번에 저희도 계획하지 않고 갑자기 시작되어서 지난 2주동안은 거의 매일,  전에 한번도 해보지 않은 일을 했던 것만 같았어요. 그럴 때, 이 이벤트 페이지에 많은 분들이 좋은 말씀 적어주셔서, 관심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한 분 한 분께 감사했습니다.

 

-------------------

  갑자기 생각이 난 건데, 사이트 시작하는 걸 페이퍼로 써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저도 인터넷 여러번 찾아보면서 정보를 얻기는 했는데, 그래도 막상 해보면 그렇게 잘 되지 않았거든요. 아주 간단한 것들도, 그렇지 않을 때가 많았어요. 한 일년쯤 지나고나서는 기억이 잘 나지 않을테니까, 지금 일기쓰듯이 조금씩 써보는 건 어떨까 해요.  그렇지만 2주동안 열심히 살았더니 지난 금요일부터 효과가 눈에 보이게 나타나서, 제가 조금 실수를 계속하고 있어요. 약간이라도 쉬어야 겠는데, 잠을 잘 못자고 있어요. ^^ 그리고 일단 포장하고, 발송할 일도 남았구요.

 

 

 월요일인데, 오늘도 많이 바쁘시겠군요.

 즐겁고, 건강한 한 주 시작하세요.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10-20 1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4-10-20 17:27   좋아요 0 | URL
한번 해보려구요. 나중엔 필요한 사람도 있을 것 같구요.
오늘부터는 이벤트가 끝나서 저도 또 바빠지겠어요. ^^

2014-10-21 14: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7: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4: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7: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4: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7: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6: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17: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2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1 2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2 14: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2 18: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번주 내내 제 서재에서 이벤트 하고 있어요. 집에서 이벤트 신청자 용으로 드릴 것들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계속 이것저것 핸드메이드 책도 사서 보고 있고, 자수책이라거나, 손뜨개 기타 여러가지도 보고 있어요. 그런다고 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조금 더 나은 거 있으려나 해서요.

 

 

 

 이건 어제 새로 만든건데요, 어떤가요? 이 원단으로는 티코스터는 아직 만들어보지 않았어요.

이벤트 선물로 드릴 티코스터는 아무래도 청어그레이가 좋다고 하시니 그걸로 결정했습니다.

지금 만들고 있어요. 주말에 계속 만들면 월요일쯤에는 거의 발송할 수 있을거예요.

그러고보니, 이걸 보내려면 봉투가 있어야할텐데, 그건 생각을 못했...

 

 요즘 날씨 오전에는 참 싸늘하고, 오후에는 볕이 강하긴하지만, 그럭저럭 다니기 괜찮고, 그리고 다시 싸늘하고 그렇습니다. 오늘이 금요일인데, 내일은 뭐 하시려나요.

 

--------------------

 

 앞의 페이지에 있는 이벤트에 대해서 이 페이퍼로 처음 보시는 분도 있을 수 있으니까, 아랫줄에 한 번 더 쓸게요.

 

저희 사이트는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이고 이번에 새로 열어서, 이번주까지 제 서재에서 이벤트 하고 있어요.

 

제 서재의 이벤트 페이지는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70070  여기예요.

댓글로 이번 일요일까지신청해주시면 그 중에서 몇 분께 드립니다.

이미지는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71060  에 있는 것과 같은 거예요.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10-18 0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8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4-10-18 1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요거 예쁘네요 ^^ 가을 분위기도 나고요.

서니데이 2014-10-18 13:26   좋아요 0 | URL
얼마전에 사 온 원단으로 만들었어요.
코스모스라서 괜찮을 것 같았어요.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4-10-18 12: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8 1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8 15: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8 1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네꼬 2014-10-19 2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 이런 재주가 있으실 줄이야! 부럽습니다. ^^ 새로 하시는 일 잘 되시고, 덕분에 즐거운 일도 많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다 참 예쁘네요!

서니데이 2014-10-20 11:15   좋아요 0 | URL
네꼬님도 하시는 일로 많이 바쁘실텐데, 시간 내주셔서 감사해요.
새로 시작해서 아는것도 없고, 아직 정신이 좀 없습니다.
좋은 말씀 해주셔서, 저희도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보슬비 2014-10-20 13: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스모스가 정말 이뻐요. 가을에 잘 어울리는거것 같아요.

서니데이 2014-10-20 17:58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가을이라서 이 원단 조금 사 왔어요. 좀 비싸더라구요.
 

 갑자기 인터넷에 사이트를 열어서 이벤트를 하고 있어요. 집에서 만드는 거라서, 무척 어설프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그렇습니다. 어디 알릴만한 곳이 없어서 알라딘 제 서재에 이야기를 올렸는데, 좋은 이야기 많이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직 바쁘고 정신도 없고, 뭘 해야할 지 허둥지둥 하고 있어요.

 저희 인터넷에 가게 열었는데, 앞의 페이퍼를 보지 않으신 분들도 계실 것 같아서 한 번 더 쓸게요

 

 저희 사이트는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이고

 그것 때문에 지금 제 서재에서는 티코스터 이벤트를 하고 있는데,

 이벤트 페이지는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70070  입니다.

 

 이벤트는 이번주 일요일까지 하게 되고, 월요일에 받으실 분을 말씀드릴게요.

 개별로 개인 서재에 댓글을 달지는 않으니, 그 페이퍼를 꼭 봐주세요.

 그래야 한번에 보내드릴 수 있어서 저도 좋겠죠. ^^

 

---------

 

 갑자기 인터넷 사이트는 어떻게 하다 시작된 것인지 궁금해하시는 분이 계실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조금씩 써 볼게요.

 

 지난 여름에 제가 좀 바빠서 서재에 자주 페이퍼를 쓰지 못했는데요, 그러다 9월에 갑자기 시작하려니, 소소한 거라도 이벤트를 하면 좋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엄마와 상의해서 간단한 파우치를 집에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받으셨던 분들이 아주 좋게 말씀해주셔서 거기서부터 시작하게 된 거에요.

 

 

 

 

이게 그때 그 파우치인데요, 리본을 붙이고 윗 부분은 스티치가 있는 건데요, 가공하지 않은 광목으로 만들어서 조금은 색이 이렇습니다.

 

이사진은 어제 낮에 새로 찍은 거고, 그 때, 이 페이퍼로 이벤트를 했을 때는 다른 사진이 있어요.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27988

 

 

 집에서 만든 거라서 그다지 좋을 것 같지는 않았는데다가, 우편으로 받으셔서 오래 걸려서 도착했는데도, 다들 좋게 말씀해주셔서 기분이 좋았어요.  그 시기가 추석 연휴에 가까웠던 것 같은데, 집에서 조금 더 만들어서 이후에 제 중고책 구매하시는 분들께도 조금은 보내드릴 수 있었구요.

 

 그래서 엄마가 이걸 조금 더 만들어서 판매를 해 보면 어떨까, 하고 말씀하셔서 알아보았는데, 그렇게 시작이 되었던 거긴 해요.

 

 

---------------

 

 이벤트 이야기만 하면 아무래도 재미가 없으니까, 그냥 전에 읽었던 책 이야기 조금 써 볼게요.

 

 대한민국 치킨전
정은정 지음 / 따비 / 2014년 7월

 

 

 이 책의 부제가 백숙에서 치킨으로, 한국을 지배한 닭 이야기, 입니다. 초기에 읽은 책이라서 세부적인 것은 기억이 잘 나지는 않는데요, 알라딘에서 북펀드로 미리 소개가 된 책이어서 읽었던 것 같습니다.

 

 전에도 닭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식재료이긴 했지만, 이 책이 나오게 된 건,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치킨과 관련한 가게를 창업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과연 치킨이란 어떤 것들이 어떻게 팔리고 있고, 어떤 가게에서 어떤 판매전략을 가지고 움직이는 것인지 그런것들이 사실 창업을 시작하면 궁금하기는 하지만, 어디가서 쉽게 들을 수 있는 건 아닐 것입니다. 어느 날 스포츠 경기를 보면서 먹었던 치킨과 드라마속 여주인공의 치맥처럼 많이 멀지도 않으면서, 집 근처에서 드물지 않게 보이는 프랜차이즈 간판도 생각이 났습니다.

 

 치킨집을 창업하려면, 프랜차이즈로 한다고 하면 초기 자본금이 상당히 많이 있어야 할 것 같더라구요. 가게를 얻고, 실내 인테리어를 하고, 조리를 위한 시설이나 설비를 들여오는 것부터 시작해서.... 배달해서 소비자에게 전해지고, 그리고 다시 연말이나 분기별로 정산하는 것까지 이어지면 아주 복잡해지겠죠. 근처 가게에서 한 번에 하나씩 받은 쿠폰들이 집에 몇 개씩 있는데, 그 쿠폰을 다 모을 때까지는 꽤 오래 걸리는데 때로는 그 사이에 가게가 사정이 변하기도 합니다. 장사가 잘 되어서 그럴 때도 있고, 아니면 전업하기도 하니까요.

 

 저희집 근처에는 얼마전부터 치킨집 중에서 닭강정을 전문으로 하는 가게가 늘었습니다. 여러 곳에서 한 번씩 사서 맛보았는데, 집집마다 가격도 맛도 다 달랐어요.

 

 여기서는 치킨을 들고 있지만, 집으로 배달해주는 음식인 피자도 재료의 차이를 제외하면 비슷한 점은 어느 정도 있을 것 같습니다.

 

 

--------

 오늘도 낮에 해가 있을 때는 그래도 좀 나았지만, 4시만 되어도 싸늘해지더라구요.

 내일은 더 날씨가 좋지 않다고 뉴스에서 그랬다고 합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이벤트를 시작했는데, 제가 많이 바빠서 정신이 좀 없습니다. 관심 가져주시고, 댓글로 좋은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벤트 페이지는 여기예요.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70070

(신청은 이 페이지에 해 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저희집에서 새로 시작한 인터넷 사이트는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여기이구요.

 

 이벤트는 이번주 일요일까지 신청자를 받고, 그 중에서 몇 분을 선정해서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다 보내드리면 좋겠지만, 하나씩 집에서 만드는 거라서, 하루에 많이 만들지는 못해요.

 

 그리고 파우치 선택하시는 분들 많으셔서 조금 쓸게요,

 이번 이벤트 상품은 파우치는 아니고, 티코스터(컵받침)이에요. 파우치는 만드는데 시간도 그렇고 비용도 상당히 많이 들어서, 이번에는 티코스터만 합니다.

 그리고 티코스터는 디자인 <북유럽 스타일> 중에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골라주세요.

 

 

 

보낼때는 일반우편으로 보낼 예정인데, 그렇게 되면 지역에 따라 최대 1주일이 조금 더 걸리기도 합니다. 여러 곳으로 보내려면 배송료가 좀 부담스러워서요.

 

 

 

 댓글을 보니까 마고님이 처음에 이 디자인 <청어 그레이>가 좋다고 하셔서 그런지, 이쪽이 호응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저도 이 원단은 실물을 보고 샀는데, 괜찮았어요.

 

 

 

 어제 올린 사진도 마음에 들지 않고 해서 새로 찍는 중인데, 집에서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으니까 좀 예쁘진 않지만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

 

 

 어제부터 시작한 거라서, 아직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참 막막합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것들을 올리는 중인데요, 

 내일은 또 다른 걸 올려볼게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10-14 1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9: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4-10-15 0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아름다운 도전을 응원합니다!!

서니데이 2014-10-15 15:39   좋아요 0 | URL
어쩌다 시작은 했는데, 저 실은 아는 게 없어서 참 막막해요.
그래도 알라딘 서재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해요.

수퍼남매맘 2014-10-15 2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립니다. 손재주 있는 분 부러워요.

서니데이 2014-10-15 21:23   좋아요 0 | URL
제가 페이퍼를 쓰는 사이에 다녀가셨나봐요.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해요.
 

 안녕하세요. 요즘 날씨 아침 저녁 차이가 커서, 낮엔 뜨겁고, 밤엔 춥고 그렇죠. 이러다 갑자기 스윽 날이 추워지진 않을까 합니다. 일교차 큰 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지난 번 파우치를 받으신 분들이 좋게 말씀해주셔서, 그게 시작이 되어 이번에 인터넷 사이트를 시작했어요. ^^;; 오늘부터 거의 시작하는 거구요.

 저희 사이트는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입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파우치랑 티코스터 사진 오늘부터 올리고 있어요.

(집에서 휴대폰으로 사진찍고 있습니다. )

 

 

 

 

 

 지난 번에 파우치 받으셨던 분들도 괜찮으니까, 신청해주시면, 그 중에서 몇 분 보내드릴게요.

 집에서 만드는 거라서, 핸드메이드를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좋지 않을까 해요.

 

 댓글 달아주시면, 이번주 안으로 받으실 분 말씀드릴게요.

제가 갑자기 시작한 일이라서, 허둥지둥 하느라 조금 바빠요.

 

 위에 올린 사이트에 가시면, 티코스터가 여러 가지 올라와 있어요.

티코스터 -북유럽 스타일 중에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골라주세요. (여러 개인데, 사진 용량이 커서 다 올리진 않고, 링크 걸었습니다.)

 

 배송은 일반우편이 될 가능성이 커서, 한 일주일 정도 걸릴 수 있어요.

 

--------

 이번에는 지난번 보다 신청하신 분 많았으면 좋겠네요. ^^

 

 


댓글(27)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4-10-13 2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핸드메이드로 만들기 하시나봐요... 아님 원래부터 하셨던지.
이쁘네요, 위의 천 무늬. 저도 퀼트에 몇년동안 미쳐 있어서 집에 이거저거 많은데...
이렇게 만드는게 참 잼나더라구요.

그런데 사이트 가보니까 본격적으로 하시나봐요, 아우, 멋지네요.
바쁘시겠네요, 정말. 하두 오랜만에 들리니, 이런 일을 어찌 시작하게 되셨는지 궁금해요. ^^
서니데이님... 잘 되시기를!

저, 일착으로 이벤트 신청!!! 아하하.

2014-10-13 20: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녀고양이 2014-10-13 20:19   좋아요 0 | URL
청어 그레이 이쁘네요....
전 물고기 무늬가 좋더라구요~ ^^
감사합니다앙~~~~~~~~~~~

2014-10-13 2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3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2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01: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0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07: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강주영 2014-10-14 0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청어그레이 부탁드려요..너무~~ 이뻐요.

서니데이 2014-10-15 15:39   좋아요 0 | URL
좋게 생각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단발머리 2014-10-14 1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진짜 죄송해서 이벤트 신청 안 하려고 했는데, 아..... 너무 이뻐요.
저 이벤트 신청할래요. 만약에 늦었으면, 어쩔 수 없구요. T.T
청어 그레이요..... 히힝

서니데이 2014-10-15 15:38   좋아요 0 | URL
관심가져주시고, 이벤트 신청해주셔서 감사해요.
이번 일요일까지 진행하고 말씀드릴게요.

2014-10-14 1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2: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4: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5: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4-10-15 0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컵받침은 80년대에 사서 쓰던 것을 아직도 갖고 있어요. 장식용으로 전락해서 잘 쓰진 않지만...ㅠ
한땀한땀 정성껏 만든 님의 손길에 복이 깃들기를.... ^^

서니데이 2014-10-15 15:38   좋아요 0 | URL
순오기님, 일산 일로 많이 바쁘실텐데,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80년대 쓰시던 거라면, 요즘은 만날 수 없는, 예전 추억도 있는, 소중한 거네요.


2014-10-15 10: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5 15: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노아 2014-10-16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사이트 여신 것 축하합니다. 손바느질 한땀한땀 얼마나 정성이 들어가나요.
보는 제가 한땀한땀 땀이 날 지경인 걸요.^^ㅎㅎㅎ
파우치의 미모로움을 이미 확인한 저는 티코스터도 기대가 됩니다.

핸드메이드 파우치(m)- 북유럽스타일- 컬러<<튤립 모양의 이 친구가 가장 눈에 들어왔는데 이건 티코스터는 없고 파우치만 있는 건가요?

천을 고르고 문양을 선택하고 색깔 조합까지... 와, 이거 엄청난 감각을 요구하는 걸요.

오렌지색 동그라미도 예뻐요. 저는 북유럽 스타일에 혹하나봐요.ㅎㅎ
근데 이 친구도 파우치네요. 하하핫^^ㅎㅎㅎ

여기다가 원데이 너트나 쿠기 종류 담아서 주변에 선물하는 것도 좋을 듯해요. 아우 예뻐라.
전 집에 가서 주문하겠습니다. ^0^

서니데이 2014-10-16 14:24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 요즘 많이 바쁘실 것 같았는데, 시간 내주셔서 감사해요.
집에서 하나씩 만드느라 좀 더디긴 해요. 요즘은 핸드메이드라고 해도, 모두 손으로 하는 건 아니고, 집에서 가정용미싱이랑 손바느질 한 것들을 말하는 것 같아요.

말씀하신 파우치는 두 가지 색상인데요, 그거 티코스터도 가능해요.
아직 사진을 못 올려서요. ^^

북유럽 스타일이라고 나오는 원단 디자인이 단순하지만 괜찮더라구요.
저희 집에서 만들어서, 대부분의 것들은 파우치가 있으면 티코스터도 있어요.
티 코스터 쪽에서 찾아보시면 될 거에요.

서니데이 2014-10-16 14:30   좋아요 0 | URL
아, 다시 찾아봤는데, 오렌지색은 아니고, 아마 도트가 진한 노란색에 가까울 거에요. 지금 올린 파우치들은 모두 솜이 들어있는데, 솜 없는 가벼운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 같아서, 조금 더 올려봐야 겠네요.

마노아 2014-10-16 2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까는 몇 개 없다고 생각했는데 클릭하니까 색상이 더 많이 있네요. 와, 청어그레이에 홀딱 반했어요.^^ㅎㅎ
북커버나 동전 지갑 같은 아이템도 있으면 좋겠어요. 예쁜 게 많아서 욕심 솟아서 자제하느라 혼났네요. ㅎㅎㅎ
몇 개 주문했는데 천천히 보내주셔도 됩니다. 손바느질인데 어찌 재촉하겠어요.^^

서니데이 2014-10-17 08:16   좋아요 0 | URL
북커버를 꼭 만들어보겠습니다.^^
동전지갑도 괜찮을까요. ^^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