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눈

 

 

1

 

낮에 잠깐 눈이 나렸는데 보고 싶은 사람이 있었다. 그런 마음을 전했더니 그 사람이 말했다. 입술과 입술 사이의 거리가 이십 킬로미터라고. 말은 아름다움과 슬픔 사이 어디쯤 와서 꽂혔다. 잠시 가슴을 매만졌고, 밤이었고, 그사이 눈이 그쳤다.

 

 


2

 

마르크스라는 활자를 읽지 못한 기간이 이렇게까지 오래였던 경우는 처음인 듯하다. 더덕단 미션 도서는 1월 것도 읽지 못했는데 2월 지나 벌써 3월이다. 알라딘은 일주일에 한 번쯤 들어오는 것 같은데, 쓰지도 못하는 마당에 괜히 읽느라 기웃거리다보면 이런 스스로의 처지가 더 불쌍하게 여겨질까봐 일부러 발걸음을 안하는 중. 그래도 가끔 와서 읽보면 syo 하나 없어도 세상은 쌩쌩 잘만 돌아가고. , 역시 사람은 겸손해야지, 겸손 겸손.

 

 

 

3

 

읽지 않으니 쓰지 않는다. 쓰지 않으면 쓸 줄 모르게 되는데, 이런 퇴보의 과정을 지켜볼 때면 과연 글쓰기도 예술의 일종이긴 하구나 싶다. 손이 굳고 문장이 입안에서 손끝에서 텁석거릴 때, 수사가 경직되고 리듬이 불규칙할 때, 그럴 때 연마하고 담금질하기 위해 교범으로 마련해 둔 책들이 곁에 있어서 다행이다. 잠시 멈췄다 가도, 뭐 괜찮을 것 같다.

 

 뇌를 후려치는 문장



심장을 간지럽히는 문장



 

서늘한 가운데 뜨거운 문장

 


뜨거운 가운데 서늘한 문장



 

찔린 자리조차 아름다워질 것 같은 문장



 

따라 에두르다 보면 어느새 가운데 와 있는 문장



 

그리고, 문장

 

 

 

4

 

읽고 싶은 것은 있고 읽고 싶지 않은 것이 없다.

잃고 싶은 것은 없고 잃고 싶지 않은 것이 있다.

 

재밌게도, 같은 이야기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0-03-05 07: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곧 닥칠 못 읽고 못 쓰는 날을 syo님 일상글 보며 간접 체험하는데...왜 이리 슬프죠. 난 아직 저 썸네일 속 예쁜 문장 한 줄도 못 읽었는데. 예쁜 문장 비슷한 거 가질 날 한참 멀었는데. 잠시 잠깐 줄어든 없어진 거리라도 위안이 되길 빕니다.

syo 2020-03-07 23:08   좋아요 1 | URL
늘 응원해주시는 반님ㅠㅠ 덕분에 힘 많이 난답니다.
게다가 저 ‘호기‘라는 애는 볼수록 귀여워서 몇 배 더 힘이 납니다.

공쟝쟝 2020-03-05 07: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쇼님 글 보고 싶당 ㅠㅡㅠ 코로나 아웃

반유행열반인 2020-03-05 09:17   좋아요 2 | URL
2222아웃아웃ㅠㅠ

syo 2020-03-07 23:08   좋아요 1 | URL
코로나가 끝나면 그간 미뤄놨던 이런저런 프로그램들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하면서 일순간 더 바빠질 듯.... 으으아아아

2020-03-05 0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7 23: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연 2020-03-05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잠시 멈췄다 가도, 뭐 괜찮을 것 같다...
그래도 빨리 돌아오시면 좋겠네요~

syo 2020-03-07 23:10   좋아요 0 | URL
저도 빨리 돌아오고 싶어요.....
더덕단 활동도 열심히 하고 싶다.....
아무것도 못해서 요즘은 좀 민망해요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