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y9m

 

 

1

 

여름에 담가놓은 매실청을 마시는 사람은 우리 집에 나뿐이다. 아주 한 도라무가 나왔는데, 이런 식이면 21세기에 다 마실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2

 

자고 일어났는데 온 방이 파랬다. 창틈으로 땅거미 진 하늘이 파랗게 넘실대고 있었다. 아직 저녁도 먹기 전이었는데, 벌써 어둠이었다. 숨 막히게 파랗고 아름다워서, 물속의 가을 같았다. 바다가 아무데나 아무렇게나 있었다. 누가 대구에 바다가 없대. 대구의 바다는 어느 가을 어느 시간 어느 하늘에 잠깐 있었다.

 

 

 

3

 

모두의 공간에서는 어둠이 두렵지만 혼자의 공간에서는 빛이 두렵다. 빛은 시선이기 때문이다. 누구도, 심지어 빛조차 쳐다보지 않는 곳에서 조용히 혼자 들여다보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이다.

 

 

 

4

 

그때. 그 사람을 사랑하던 그때, 우리의 사랑이 끝난다면 그 방식은 아주 독창적일 거라고, 근거도 없이 나는 믿었다. 채 얼마 가지도 못하고 우리는 끝났지만 그 믿음은 참으로도 거짓으로도 증명되지 않고 남았다. 끝내고 보니 그것은 사랑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최소한 우리의사랑은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5

 

엄마는 혼자 TV를 보며 더 크게 웃는다. 외로울수록 더 크게 웃는다.

 

 

 

6

 

눈물은 결코 달리 쓰이지 않는다. 그러나 결국 모든 방향으로 달리 쓰인다.

 

 

 

7

 

자기가 자기의 배경음악이나 되는 인생.

 

 

 

8

 

시라면 읽는 이의 발길이 향하는 쪽으로 무한 개의 갈림길이 뻗어나갈 테지만, 당신의 말에는 대체로 하나의 과녁만을 직선으로 겨냥하는 거센 버릇이 있으니, 나는 가끔씩 당신이 시였으면 좋겠어요.

 

 

 

9

 

오늘은 책을 한 줄도 읽지 않았다.


 

 

- 읽은 -

+ 상서를 읽다 / 양자오 : ~ 113

+ 너무 한낮의 연애 / 김금희 : 178 ~ 286

+ 철학의 신전 / 황광우 : 210 ~ 351

 

 

- 읽는 -

- 회계 공부는 난생 처음입니다만 / 김범석 : ~ 155

- 그림으로 설명하는 개념 쏙쏙 통계학 / 와쿠이 요시유 외 : ~ 87

- 그리스인 이야기 1 / 앙드레 보나르 : ~ 122

- 줄리언 반스의 아주 사적인 미술 산책 / 줄리언 반스 : ~ 102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1-04 2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04 2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공쟝쟝 2019-11-04 2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전 : 한줄도 읽지 않았다!!!!!!!!!! (👀믿기 힘든 눈) 저.. 한줄이라도 읽으려고 누웟다가 북플이나 하고 있는 데 소외감드네요..ㅋㅋ

syo 2019-11-05 10:47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 반전씩이나? 북플이 책보다 더 읽을 게 많을 때가 있잖아요. 쟝쟝님 글 같은 거!

페넬로페 2019-11-05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억의 단어!
ㅡ한 도라무**
이거 알고 있는 사람만 아는 단어겠죠!!!

오늘의 페이퍼는 마치 유명작가의
산문을 읽는것 같아요^^

syo 2019-11-05 10:48   좋아요 1 | URL
어릴 적에는 기름 한 도라무씩 배달 시키고 그랬는데 말이지요. 그땐 너무 번거로웠어. 도시가스 만세!!

2019-11-05 05: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05 1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05 1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11-05 20: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커피를 줄여 볼 요량으로 저도 매실청을 여름에 타 먹곤했죠.
지금도 가끔 타 먹는데 중독성이 있는지 꽤 괜찮더군요.
건강을 위해 있을 때 타 들어요. 그것도 서울 올라오면 못 먹는 것 아닌가요?
근데 거 9y9m은 무슨 뜻인지...

스요님이 책을 안 읽는 때도 있군요.
그러니까 좀 인간답습니다. 그럴 때도 있어야죠.ㅋㅋㅋ

syo 2019-11-05 22:02   좋아요 1 | URL
전 되려 그 매실을 먹고 나면 너무 달아서 속이 부대끼는 느낌입니다.
커피가 사랑스러워요.

제목은 별 뜻 없습니다.
제가 쓰는 제목이 사실 대체로 의미있는 의미가 있는 건 아니랍니다.

저 책 안 읽는 날 생각보다 많아요 ㅎㅎㅎㅎ
저는 사이러스님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