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how are you, i‘m fine, and you? (공감3 댓글0 먼댓글0)
<이유가 있어요>
2019-06-19
북마크하기 모두가 날더러 울라고 하는 것 같은 날 (공감1 댓글0 먼댓글0)
<눈물바다>
2019-06-12
북마크하기 새 환경에 적응하는데 필요한 것 (공감4 댓글0 먼댓글0)
<눈구름 사자>
2019-06-05
북마크하기 우리집 박물관을 만든다면 소장품 1호로 들어갈 책 (공감4 댓글0 먼댓글0)
<고 녀석 맛있겠다>
2019-04-17
북마크하기 사랑이 뭐 엄청 별 대단한 건 아니야 (공감3 댓글0 먼댓글0)
<큰 늑대 작은 늑대의 별이 된 나뭇잎>
2019-04-09
북마크하기 한결같은 바람이 너를 지켜주는 그림자가 되어주기를 (공감2 댓글0 먼댓글0)
<할아버지의 천사>
2019-04-05
북마크하기 미래의 내가 보낸 구명줄이 한 가닥은 있다, 어딘가에 (공감4 댓글0 먼댓글0)
<내가 만난 꿈의 지도>
2019-04-01
북마크하기 무슨 이유가 있어서 엄마가 좋은 게 아니야 (공감3 댓글0 먼댓글0)
<내가 엄마를 골랐어!>
2019-03-28
북마크하기 마음처방전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은 (공감6 댓글0 먼댓글0)
<곰 아저씨의 선물>
2019-03-20
북마크하기 너만의 모험일지 (공감3 댓글0 먼댓글0)
<토마스는 어디에 있을까?>
2019-03-15
북마크하기 언젠가는 엄마, 뭐 해도 돼요? 묻지도 않는 날들이 오겠지 (공감3 댓글0 먼댓글0)
<제가 잡아먹어도 될까요?>
2019-03-08
북마크하기 네가 좋은 게 나도 좋을지는... (공감2 댓글0 먼댓글0)
<안돼! (양장)>
2019-03-05
북마크하기 설렘 반 걱정 반으로 새 환경을 기다리는 아이들에게 (공감3 댓글4 먼댓글0)
<학교가 처음 아이들을 만난 날>
2019-03-01
북마크하기 그런데 정말 사자만 있을까요 (공감3 댓글2 먼댓글0)
<사자책>
2019-02-27
북마크하기 일단 저 조그만 입에서 무슨 이야기가 나올지 들어보자구요 (공감3 댓글0 먼댓글0)
<왜냐면…>
2019-02-19
북마크하기 실패하고, 실패를 수정하고, 새로 발견된 문제점을 다시 개선하고, 이런 지난한 과정을 통해 작은 성공에 이르게 된다는 가르침은 잔소리가 되기 쉽다. 엔지가 보여주는 경이로운 꾸준함은 엄마의 잔소리보다 쉽게 들어오지만 무겁게 가라앉는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척척봇>
2019-02-18
북마크하기 정서적 유산이라는 것 (공감3 댓글0 먼댓글0)
<한밤의 정원사>
2019-01-30
북마크하기 천방지축으로 까불다가 혼란스러워하고, 선뜻 친절을 베풀었다가도 못되게 구는 척하고, 사이사이에 오락가락하는 갈등 섞인 얼굴들. 아이들의 전매특허나 다름없는 그 많은 생생한 표정들이 고대로 살아있는 책. (공감1 댓글0 먼댓글0)
<내일도 친구지?>
2019-01-23
북마크하기 거창한 뭔가를 욕심내지 않아도 작고 작은 일들로도 우리는 행복하고 즐거울 수도 있다는, 그 이야기를 쬐그맣게 빚은 듯한 그림책. 내용의 무게와는 반대로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포장을 하고 있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조금만 기다려 봐>
2019-01-23
북마크하기 우리는 모두 다른 방식으로 출발선을 떠나고 각자 다른 여행을 하지만, 언젠가 어디선가 다 만나게 될 거야. (공감1 댓글0 먼댓글0)
<나무의 아기들>
2019-01-23
북마크하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생각의 진수를 보여주는 이 개구리를 주목합시다. 따분하지 않은 철학 그림책의 원조 아닐까? (공감2 댓글0 먼댓글0)
<생각하는 개구리>
2019-01-19
북마크하기 문장 사이사이에 떠오르는 옛 기억들을 함께 패치워크하며 읽을 수밖에 없었다. 어른들 옛날 어릴적 이야기 듣기 좋아하는 아이와 같이 읽으며 그땐 그랬다? 해도 좋겠고, 혼자 그때가 좋았지... 하고 추억걷기하며 읽어도 좋겠다. (공감2 댓글0 먼댓글0)
<메리>
2019-01-11
북마크하기 #행복은여기에#생각하기나름#같은일상속달랐던건뭘까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9-01-10
북마크하기 봄바람에 머리칼이 살랑거리며 나부끼는 4월초, 벚꽃엔딩이 한참 들려오기 시작하는 그 계절감을 그대로 박제해 놓은 책이다. (공감2 댓글0 먼댓글0)
<팔랑팔랑>
2019-01-09
북마크하기 이영도의 <드래곤 라자>에 나오는, 인간이라는 종의 특성을 굉장히 명쾌하게 설명한 한 문장이 있다. ‘나는 단수가 아니다‘가 바로 그것인데, 이 그림책을 보다 보니 그 문장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유사한 주제를 다루면서 조금 더 철학적인 그림책으로 <이게 정말 나일까?>가 있지요.. (공감2 댓글0 먼댓글0)
<하나라도 백 개인 사과>
2019-01-09
북마크하기 육아서를 한 권 제대로 읽어볼 시간도 없을만큼 일상에 치어 바쁜데, 어린 아이를 위해서 뭔가 부모교육같은 거라도 한 번 다녀와야하지 않나 생각이 드는 날 읽어보면 좋겠다. 너무 ‘이상적‘이지만, 그래서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하기도 하니까... (공감2 댓글0 먼댓글0)
<시메옹을 잃어버렸어요>
2019-01-07
북마크하기 부모를 보기좋게 한 방 먹이는 이 아이의 영특함이 대단하긴 하지만... 어차피 다시 대혼란에 빠질 저 방을 뭐하러 엄마아빠가 힘들게 같이 치워줘야 하는거야 ㅠ.ㅠ 그러나 나도 결국은 같이 치워주게 되겠지. 이거슨 부모된 자의 슬픈 운명. (공감1 댓글0 먼댓글0)
<내 방은 엉망진창!>
2019-01-02
북마크하기 이 책도, 읽어주는 어른이 점점 신나지는 입말 재미나게 붙어있는 그림책이다. 심지어 신토불이 그림책인데 하나도 따분하지 않아요.. 사실 아이들보다 어른들의 향수를 더 자극하는 그림책. (공감1 댓글0 먼댓글0)
<다 콩이야>
2018-12-27
북마크하기 한참 자기 몸을 갖고 놀기를 좋아하는 영유아들이 딱 좋아한다. but 표지에 쓰인 ‘잠들기 전에...‘는 믿지 마세요. 자기 전에 이 책 읽어주면 애 눈이 번쩍 뜨여서 한 시간은 족히 발가락 갖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엄마를 강제동참시키더이다... 하하하하 ㆀ (공감1 댓글0 먼댓글0)
<발가락>
2018-12-27
북마크하기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들에, 얼마나 많은 결이 숨어있는지를 보여준다. 가까이 보면 이렇게나 풍성한 재미가 있는 세상인데...
팔 꼬고 삐딱하게 갸웃댄다고 있어보이지 않아요.
(공감2 댓글0 먼댓글0)
<세상의 많고 많은 초록들>
2018-12-21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