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푸른숲 징검다리 클래식 13
메리 셸리 지음, 이인규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0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읽었던 책들 중에서 가장 묘사가 실제같았다. 진짜 사람하고 다른 점은 종이에 그려졌다는 점과 사람이 만들었다는 점에서만 달랐다. 프랑켄슈타인을 이야기하면 '시체 조각들을 바느질하여 붙인 인간'이라는 이미지가 떠오른다. 흉터가 얼굴 여기저기에 있고, 머리에는 못이 박혀 있는 이미지.

그 이미지가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가 간다. 빅터 프랑켄슈타인이 창조한 괴물의 이미지가 흉측하게 여겨져서 프랑켄슈타인의 이미지가 만들어진 것 같다.

 

이름 또한 빅터의 성인 프랑켄슈타인을 따서 지은 이름인 것 같다. 프랑켄슈타인의 겉모습이 흉측하더라도 빅터가 조금만 이해하고 가르쳤으면 동생 윌리엄과 클레르발, 엘리자베스가 살해당하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윌리엄을 살해한 사람이라 여겨져 교수형에 처한 저스틴까지 무사할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저스틴과 윌리엄 때문에 돌아가신 아버지도 예외는 아니다.

호기심 때문에 인생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다 잃어버린 빅터의 심리가 고통스러웠을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 지나친 호기심이 재앙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는 것 같다.

 

2019년 1월 21일

 

 

덧. 이 책을 얼마나 좋아했던지, 어린이용으로 편집돼 나온 책을 먼저 읽고 열린책들에서 나온 번역본을 또 읽었다. 어린이용과 비교가 안 되는 만연체에 조금 힘들어하긴 했는데, 2주에 걸쳐 결국 완독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5 - 유적에서 날아온 SOS 사건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5
트롤 글.그림, 김정화 옮김 / 아이세움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처음에 봤을 때 동생이 왜 이게 제일 재미있다고 한 건지 잘 몰랐다. 나는 4권이 더 재미있는데. 물어보니 아무 말도 안 하고 손가락으로 4, 6을 번갈아 펴길래 46페이지를 펼쳐 보았다. 그랬더니...

엉덩이 탐정과 엉덩이 탐정의 아버지가 얼굴에 힘을 끙끙 주면서 입으로 방귀를 뀌고 있었다!! 힘을 주느라고 이마에 생긴 주름을 보니 웃지 않을 수가 없었다. 게다가 악당들의 표정도 너무나 웃겼다. 눈은 너무 커져있고 눈물이 고여 있다. 그리고 입도 눈의 4배만큼 거대화되어 있었다. 그 다음장에는 악당 보스가 쓰러져 있고 옆에 작은 글씨로 지... 지독해 라고 나와 있었다.

 

엉덩이 탐정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만화책과 나의 인생책 <13개월 13주 13일 보름달이 뜨는 밤에>라는 책보다 훨씬 재미있었다. 읽어도 읽어도 질리지 않는 이 책은, 전세계 어린이들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2018년 11월 30일

 

※ 위 감상문은 만 10세 어린이가 직접 쓴 것으로, 부모의 의견과는 약간(이 아니라 많이) 상반된 견해를 피력하고 있음을 꼭... 꼭... 말하고 싶어지는 이 기분 뭐지... @_@;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는 데 마다 자신을 따라다니면서 촬영해 생방송으로 바로 보내는 카메라가 있다. 그러면 나라면 어떻게 할까.

1. 카메라 부수기

2. 도망치기

3. 숨기

4. 울기

나는 누군가 나를 계속 보고있다는 것 자체가 소름끼친다. 아주 어색할 것 같다. 아무리 3시까지만 촬영한다고 해도 너무했다. 헛소문을 듣고 cue card를 지어내 읽으라 지시하고, 사생활 침해도 하고.

Nikki가 꾼 꿈을 왜 그렇게 무서워했는지 이제 이해가 간다. 자기의 사생활 침해를 너무 많이 하는 촬영자들이 촬영하는 꿈이었다. 나는 그런 카메라가 세상에서 없어지면 좋겠다.

 

2018년 10월 21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리테스트 비슷한 걸 가지고 왜 이렇게 진지한 건지 모르겠다. 나는 이런 건 그냥 재미로 보는데. 저런 걸 너무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똑같이 따라하면 오히려 친구들을 잃을 것 같다. 알고보면 Fern하고 Sue Ellen 둘 다 멍청하다. 자기가 자기라서 특별하다는 것을 아직 잘 모르는 것 같다.

 나는 이런 심리테스트를 해 본 적이 없다. 해 보고 싶어졌다. 나도 10살이어서 틴에이저는 맞으니까.

그런데 심리테스트에서 진지하게 하면 또 그것의 특별한 점이 있다. 그건 사람들 눈에 튀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래서 Fern하고 Sue Ellen한테 절대 믿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

 

2018년 10월 20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똥박사는 너무 약았다. 돈을 빼돌리고 속이고 뺏고 유혹하고 난리도 아니다. 솔직히 어떻게 그렇게 약을 수가 있지? 뭐, 나도 약았긴 하다. 하지만 돈에 약지는 않았다. 그냥 카드게임할 때 조커만 가져가는 것 밖에 안 했다. 그리고 많이 하지도 않았다. 언니는 그 수법으로 나를 이용해 먹었지만. 그래도 솔직히 민호가 너무 당했다. 옆에서 말해주고 싶다.

"이 멍청아!" 라고.

 

2018년 10월 12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