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로 알아도 마음으로 받아들이기엔 이른 진실들이 있다. 그래도 겪어 본 분들의 말씀은 새겨듣는 게 진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King Hugo's Huge Ego (Hardcover)
Van Dusen, Chris / Candlewick Pr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hou"나 "thee"같은 말을 쓰던 그 옛날 옛적, 자아가 너무 강건한 나머지 온 국민의 민폐쟁이로 군림하는 폐하가 계셨습니다. 행차라도 한 번 할라치면 지존의 자존심을 누구라도 건드리는 일이 감히 일어나선 안 되었지요. 그러나 자의건 아니건 이 자만심 가득한 왕의 행차길을 어떤 소녀가 방해함으로써 갈등이 발생합니다. 사실 이 소녀는 마법사였거든요. 자만심과 이기심 말고는 당최 들은 게 없어 보이는 왕에게 저주를 겁니다. 당신의 그 잘난 자만심을 과연 어디까지 감당하나 두고보자, 하면서요.

크리스 반 두센의 사실적으로 유머러스한 그림은 너무 훌륭해서 언어에 관계없이 이 이야기는 그림만으로도 충분히 작가가 하고 싶은 모든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어요. 물론 예측 가능하듯 자만심 덩어리의 화신인 폐하께서도 결국 혼쭐이 나게 되구요, 모두가 행복해지는 해피엔딩으로 마지막 페이지를 덮게 되죠.


이 이야기를 처음 읽은 만8세에게 에고가 무슨 뜻일 것 같아? 물어보니 이렇게 대답하더군요.

자기만 사랑하고, 자기만 중요하고, 자기를 너무 사랑해서 다른 사람은 생각할 수 없게 만드는 마음.


뻔한이야기재밌는발상 

쪼금신나 

웃겨요 

가르쳐주고싶은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속의 주인공이 처하는 역경의 크기와 깊이에 따라 마음이 쪼그라들다 말다 무너져내리다 말다, 이런 증상을 자주 겪으시나요? 대답이 예스라면 이 책을 권하지 않습니다. 힘들어요... 


이 책의 독자로 지내기가 정말 무진장 괴롭습니다. 도대체가 한순간도 마음이 편하게 넘어가는 챕터가 없어요. 어쩌면 있기도 할 텐데, 없는 거나 마찬가지로 생각되고요. 왜냐하면 정말 이 주인공이, 그의 antagonist 후보로서 손색이 없는 적국의 왕이 낮춰 부르는 호칭 boy king에 걸맞게 새파랗게 어린 소년이면서 벌이는 사건의 스케일이 남다릅니다. 

왕으로서 자국민을 아끼고 보호하려는 태도는 훌륭하지만 그 목적을 위해서는 정말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거든요. 암살자를 보낸 음모의 소굴에 직접 뛰어드는 건 기본이지요. 불굴의 의지를 가진 것은 종종 주변국들의 위협에 시달리는 나라의 왕으로서 대단한 자질이지만 그 불굴의 의지는 타고난 반골 기질에서 비롯했기에 소년 왕을 보위하는 그의 친구들과 최측근들은 속이 타서 환장하는... 그런 장면들이 심심치 않게 나옵니다. 더불어 책장을 넘기던 독자도 같이 괜히 애먼 책을 붙들고 앞뒤로 흔들수도 있어요. 아 제발, 좀 이러지 좀 말자. 응. 내가 숨이 넘어간다. 6학년인 작은 아이는 책을 읽다가 던져버리고 싶었대요. 그렇게 재미가 없었냐고 물어보니까 그게 아니고 화가 나서 속터질뻔 했다고... 


번역됐던 1권만 보신 분들이라면 2, 3권을 마저 읽으시길 권해요. 특히 2권이 제일 흥미진진했네요. 아이 말마따나 열도 좀 받고 이 주인공이 벌이는 사건사고때문에 엄청 쫄았다가, 한 챕터만 더 읽자. 한 챕터가 뭐 이렇게 짧아. 조금만 더 봐야지. 그러다 결국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말았거든요. 스포일러가 되어버리기 때문에 이 이상 언급할 수가 없는 사실이 좀 안타까워요. 특히 주인공의 성격 때문에 자주 발생하는 구타와 폭력과 통증의 묘사가... 너무 과하게 사실적인데다가 왜때문인지 같이 두드려 맞은 듯 온몸이 아파지는 부작용이 있어서 저처럼 한번에 몰아 읽는 것은 안 좋아요... 아까도 얘기했지만 마음이 괴로워요... 이렇게 시리즈 내내 폭력에 시달리고 음모와 배신에 휘말리는 복잡한 인생을 사는 주인공과 함께 보내는 시간들은 박진감 넘치는 대신에 요상하게 심신이 피곤해지거든요.


이 시리즈(The Ascendance)의 4권은 올해 10월에 출간된다더군요. 오늘 3권을 다 읽고 보니 작가가 남긴 후기의 내용도 그렇고 원래는 트릴로지로 끝낼 예정이었던 것 같아요. 그러나 독자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어쩐지 4권이 억지로 나오는 게 아닌가 그런 걱정도 생기네요. 사실 내용만 보면 3권에서 딱 매듭지어지는 느낌이 아주 강해서요. 어쨌거나 뭔가를 다 잊게 해 줄 정도로 빠져들 것이 필요할 때 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꼭 눈에 보이고 손에 쥘 수 있는 것만을 수집하는 것은 아니다. 한 예술해야만 무형의 수집품을 관리할 자격이 주어지는 것도, 물론 아니고. 

보이지 않는 것을 많이 가진, 결이 풍성하고 깊은 사람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e Bear Who Stared (Hardcover)
Duncan Beedie / templar publishing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기심이 너무 과도한 곰은 도대체 어떻게 해야 숲 속 친구들이 자기를 불편해하지 않을지 알 수가 없어 괴롭습니다.

절대 본의가 아닌데 저절로 상대를 뚫어져라 바라봐서 불쾌하게 만드는 상황도 힘들고 자기도 뭘 어떻게 해야 좋을지도 모르겠고... 어떻게 해야 곰은 친구를 사귈 수 있을까요.


작은용기큰변화 

토닥토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