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비로소 눈 위에 뿌려진 작은 핏자국들을 볼 수 있었다. 좀 전까지만 해도 새하얀 눈길로만 보였는데. 시력의 문제는 아니었다. 시선의 차이였다. 그것은 한 인간이 속한 세계의 차이와도 같았다. 그의 세상에는 털 없는 원숭이 따위는 들어설 틈이 없는 듯했다. 그냐의 세계에서는 털 달린 동물 따윈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236쪽


전염병의 시대에 읽는 전염병 소설이라. 몰입감 쩌는구나(진짜 없어뵈네 이 말... 근데 자꾸 입에 붙는 건 왜때문이냐). 내가 이걸 이 때 읽으려고 입때껏 안 읽고 외면했었던가 이런 헛소리를 지껄이면서 눈이 벌개지도록 (ㅎㅎㅎ) 잠을 깎아먹으며 읽었다.

<28>이 무슨 내용인지 이미 다 알고 있었으며 심지어 결말까지도 본의아니게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모르는 이야기처럼 읽혔던 건 아마 지금 현재의 특수성 때문일거다. 그러니, 한껏 더 괴로워지고 싶은 분들께 바로 이 시점에서 <28>을 권한다. 도대체 이 책 제목은 왜 이래, 오래전에 구시렁거리다가 정유정 작가가 출연한 한 팟캐스트에서 본인이 설명하신 바로 그 의미 그대로... 책을 읽어나가는 도중에 여러번 책 제목을 외칠수도 있다. 소심하게 혹은 대범하게, 찰지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기홀릭 2021-02-09 16: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28이 제가 상상하는 그 말이 맞는건가요?
찰지게...라는 말에서 어쩐지 그런 느낌이...

라영 2021-02-09 16:38   좋아요 0 | URL
그 말 맞아요. 그 방송에서 진행자가 딸기홀릭님이 물어보신 바로 이 질문과 똑같은 질문을 했더랬죠. 정작가님이 ‘네, 그거죠‘ 그러면서 웃으셨었어요.

딸기홀릭 2021-02-09 1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아직 이건 못읽고 담아만 놨는데... 읽으면서 찰지게 할 자신있어요 ㅋ

라영 2021-02-10 14:50   좋아요 1 | URL
정말 읽다보면 진심 욕나와요. ㅎㅎ 책 속 이야긴데 이게 너무 현실같아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