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p. 39 Rome and the Christians


They got richer and richer and spent more and more money on themselves, while the people of Rome got poorer and poorer. 


저번 글에 썼지만 Caesar나 Augustus 의 인기비결 중 하나가 자신의 부를 축적하려 하지 않고 시민들에게 나눠준 것이라 생각한다 (실제로 그들이 consul이나 princeps 재직 중 재산이 늘어나기는 했겠지만). 


한국에도 저걸 몰라서 (설마 모를까) 혹은 인기보다 돈이 중요해서 임기 중 부를 축재하려 애쓴 정치인들이 많다. 누구라고 말하긴 입아프다. 


He didn't return to Rome for days more. '


물론 이런 사람도 있다. 


그러고선 애먼 기독교도를 탓하고 박해하고.. 그런데 꿋꿋하게 버티는 기독교도들도 대단하다. 그런 것이 종교의 힘인가..

가톨릭에서 성인, 순교자라고 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 시기에 죽은 것 같고 나도 그런 사람 중 한 사람의 이름을 받았다. 




초기 기독교의 secret symbol 이 이것이고 


안에 있는 글자는 


Ιησoυs(예수스, 예수)

Χχριστοs(크리스토스, 그리스도)

Θεοs(데오스, 하느님)

Υιοs(휘오스, 아들)

Σωτηριαs(소테리아스, 구세주)

 

이런 의미가 있다고 한다. 물고기 형상은 지금도 사용되고 있으며 글자가 안 적혀있는 상태로도 쓰는 것 같다.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기독교를 국교로 제정하고 수도를 콘스탄티노플로 옮겼다. 아우구스투스 이후 로마 황제들은 bad general 이라고 했는데 전장의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면 이 사람은 전투에도 직접 참여했던 듯 하다.



Chap. 40 Rome Begins to Weaken


Diocletian 황제는 로마 제국을 서쪽과 동쪽 둘로 나누었고 본인은 동쪽 로마의 황제가 되었다. 


앞에서 나온 콘스탄티누스가 수도를 콘스탄티노플로 옮긴 뒤 로마가 서쪽과 동쪽으로 갈라진 줄 알았는데, 

찾아보니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 때 서쪽과 동쪽으로 나누어 4두 (서쪽과 동쪽에 각 정제-부제 2명씩이 있었다) 체제를 만들었고, 그 다음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체제를 완성했다고 한다. 


The Western Roman Empire grew poorer and poorer, while the Eastern Roman Empire became richer and richer. 


동쪽이 원래 자원이 더 풍부하기도 할 것이고 서쪽은 babarian (훈족 아니면 게르만족?) 의 남하로 점점 더 어려워졌던 것으로 보인다. 동로마의 경우 페르시아와 대치하느라 힘들긴 했을 것이나 흑해가 있다보니 직접 육지로 맞대고 있는 국경 부분은 적었을 듯. 


Barbarian은 Britain (그래서 Celt 족은 스코틀랜드로 쫓겨가게 된다), Gaul, Spain을 거쳐 Italy까지 침입해온다. 



Chap. 41 The Attacking Barbarians


40장에서 말한 Barbarian은 Hun 족이었고, 그 뒤 서고트족 The Visigoths, 반달족 The Vandals이 서로마를 침략했다. 이로써 서로마는 점점 약해져갔다.




이미지 출처: http://3.bp.blogspot.com/-4tBv_hZo1aM/T1osRoowVHI/AAAAAAAAAwY/RwoVz-kHkKA/s1600/MedRom0207aBarbariansInvade.jpg


 

Chap. 42 The End of Rome 


(서)로마의 몰락과 로마가 후세에 남긴 것들을 언급한다.


무엇보다 기억에 남았던 것은 책. 로마 이전에는 scroll 두루마리를 사용했고, 로마 시대에 처음으로 페이지를 묶어서 책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알라딘 서재에서 책만큼 중요한 것이 있을까!




9-10월에 걸쳐 Story of the World 1권을 읽었다. 많이 투덜거렸지만 생각해볼 거리도 많았고 새롭게 알게 된 것들이 있었으며, 원래 알고 있던 것들도 정리되는 느낌이었다. 원래의 목적이었던 영어 공부는... 잘 모르겠다. 한 번 듣고 한 번 더 들으면서 책을 보고 글을 끄적거린 것이 다이기 때문에. 그래도 리스닝을 꾸준히 했고 글도 지속적으로 읽었으니 조금 영어에 친숙해지는 효과는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판을 벌여주신 미미님, 책 추천해주신 하이드님, 그리고 함께 한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살과함께 2023-10-30 15: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멋지십니다!!

건수하 2023-10-31 09:49   좋아요 1 | URL
이미 완독하신 햇살님이 그렇게 남겨주시니 부끄럽네요.. ㅎㅎ
일단 완독하니 뿌듯합니다 :)

햇살과함께 2023-10-31 16:38   좋아요 1 | URL
수하님은 열공모드! 전 너무 대충 읽어서,,, 이미 기억에서 사라짐요 ㅋㅋㅋ
이렇게 읽으면 2달 너무 빡셀 것 같아요;;

미미 2023-10-30 15: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처음에는 예습 복습까지 하다가 막판에는 한번씩만 읽고 서둘러 마무리지었어요.
올려주신 페이퍼들 보면 게으른 제가 운 좋게 우등생들과 엮인것 같습니다.ㅋㅋㅋㅋ
수하님 완독 수고하셨습니다! >.<

건수하 2023-10-31 09:50   좋아요 2 | URL
뭔가 시작했으니 끝까지 해야한다는 생각이 있었던 듯 합니다... 굳이 안 그래도 되는데 ㅎㅎ
Front Desk는 편하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좋네요 ^^ 11-12월도 잘 부탁드립니다 미미님~

거리의화가 2023-10-30 16: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수하님께서 투덜거려주셔서 무척 좋았어요^^ 읽고 정리하기에 바빠서 넘어갔던 것이 많았는데 덕분에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어요. 저는 오디오북 안 들은 날도 많고 중반 이후에는 한번 소리내어 읽고 정리하면서 다시 훑는 것이 다였기 때문에 영어 공부 향상과는 거리가 멀어진 것 같습니다ㅎㅎ
완독 축하드려요*^^*

건수하 2023-10-31 09:51   좋아요 2 | URL
투덜거리면서 애들 책에 너무 과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지만 애들 책이므로 더 중요하다는 생각도 들었고 일단 저자에 제가 기대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약간 아쉬운 점도 있었습니다 ^^;

화가님 많은 것을 꾸준히 하시는 것 보며 감탄하고 있답니다. 꾸준히 올려주셔서 저도 계속 함께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

단발머리 2023-10-30 18: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완독 축하드려요. 아이들 책이라 해도 내용이 많아서 쉽지 않은 책일텐데 이렇게 정리까지!! 엄지척입니다!!

건수하 2023-10-31 09:51   좋아요 2 | URL
뭐라도 남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적어봤습니다 ㅎㅎ 그랬더니 다른 페이퍼는 안 쓰고 ...
단발머리님 감사합니다 ^^

독서괭 2023-10-31 18: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끝까지 정리해가며 완독! 축하드립니다! 안 그래도 아침에 크리스챤 부분 읽고 물고기 형상 궁금했는데 딱 올려주셔서 궁금증이 풀렸네요 ㅎㅎ

건수하 2023-10-31 18:24   좋아요 1 | URL
뿌듯합니다... 근데 전 권을 이렇게는 못 읽을 것 같습니다 ㅋㅋㅋ
홈스쿨링 할 때는 다 이렇게 찾아보며 하는 걸까요...?

책읽는나무 2023-11-01 16: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늦게나마 완독 축하드립니다.
전 수하 님의 정리 페이퍼를 보며 큰 도움이 되었더랬습니다. 앞서 꾸준히 밟아 나가는 화가 님과 수하 님과 괭 님의 자료 사진과 나름의 고민 거리(투덜거림이 아닌 비판적 시각이었습니다.^^) 화두를 던져 주시니 저도 다시 한 번 더 의식하며 그 부분들을 읽게 되었죠. 정말 제 눈에도 편협한 문장들이 들어왔었어요. 수하님 아녔음 아마도 전 그냥 대충 읽었을 것 같아요. 이래서 똑똑한 친구를 둬야 한다는 옛말... 틀리지 않다는..ㅋㅋ
직장 다니시며 듣고 읽고하는 시간 쪼개기 힘드셨을텐데 열공하시는 모습!
그 모습에 반했습니다.^^

건수하 2023-11-03 08:55   좋아요 1 | URL
나무님도 공감하시고, 도움도 되었다하시니 뿌듯합니다 ^^
열공.. 이었겠죠? 다른 어려운 책은 읽기 싫고 쉬운 책 열심히 읽으니 편하기도 하면서 마음이 좀 무겁기도 하고 그랬습니다 ㅎㅎ 11-12월은 소설이라 좀더 편하게 읽어도 될 것 같아요. 나무님 계속 함께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