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히 많은 작가와 출판사로의 신간 알림 신청을 받아보고 있다. 그중에는 이미 세상을 떠났고 새로운 작품이 번역되어 출간될 것이 딱히 기대되지 않는 작가도 있는데 대표적인 작가가 안톤 체호프와 나쓰메 소세키이다. 나쓰메 소세키는 전집까지 갖추었고 다 읽은 마당에, 이런저런 에세이집도 거의 다 읽은 판에 왜 신간 알림 신청을 해두었는지 모르겠는데, 그럼에도 간혹 국내에 번역되지 않았던 새로운 에세이 같은 게 나오려나 싶어서 해둔 것 같다.

체호프도 마찬가지이다. 다가오는 7월 15일이 체호프의 타계 120주기라서 2024년에는 좀 새로운 작품이 번역되어 출간될까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얼마 전 문학동네로부터 체호프 신간 알림이 띵똥! 날아왔다. 오잉! 기대 반 의심 반으로 신간 <상자 속의 사나이>를 훑어본다. 목차를 일단 훑어보니 아, 역시 이거 재탕&삼탕 번역판이로구나 실망......... 이걸 굳이 왜 사서 읽나..... 싶다가 잠깐 이건 좀 낯선 제목인데.... 검색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검색만 하지 정리는 또 왜 해...?

지금까지 내가 읽은 체호프 단편선은 민음사, 열린책들, 펭귄클래식 판이고 이런저런 단편모음집(대표 사례- 범우사에서 나온 체호프 선집. 현재는 절판)을 통해 체호프의 무수히 많은 단편들을 만나왔다......만 단편 특성상 솔직히 ‘개부인’ ‘강여인’(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강아지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빼고는 딱히 기억에 남는 것이 없기는 하다.



 
정리한 김에 올려본다......(일을 이렇게 해......-_-)

+pc에서는 이미지 클릭하면 커짐






아니 그러고 보니 문학동네 <상자 속의 사나이>에 실린 ‘반카’와 ‘의사’는 내가 안 읽은 작품 같은데..... ‘약혼녀’(약혼자)도 기억에 없기는 해. 근데 왠지 어디선가 읽은 것 같기도 한데.... 하, 이 책을 살까말까 그것이 문제로다. 어차피 개부인 빼고는 기억 희미한데 살까.....? 체호프 타계 120주년 기념인데... 다시 읽을까....? -_-??

<반카>는 어떤 책에 실렸는지 검색해서 알아냈는데(<자고 싶다>, 스리피투스, 2012). ‘의사’는 도대체 어디에 실렸던 작품일까. 국내 초역작이면 분명히 문동이 광고하고도 남았을 텐데. 아무튼 정리해놓고 보니 <상자 속의 사나이>는 민음사 체호프 단편선하고는 겹치는 작품이 없고(그걸 노린 듯!), <사랑에 관하여>(펭귄클래식)와 <귀여운 여인>(시공사)를 합쳐놓은 판이라고 할까....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4-06-18 12: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개부인도 기억 안나네요. 그렇지만 집에 개부인이 있는데..

잠자냥 2024-06-18 12:40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 전 집에 개부인/민음사판/펭귄판 다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_-

햇살과함께 2024-06-18 12: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저는 사야겠어요. 민음사랑 개부인만 읽었으니.
근데 전체 단편 다 모은 책은 왜 안내주나요.... 다 모아서 읽고 싶다...

다락방 2024-06-18 12:42   좋아요 1 | URL
저도 살까요? 열린책들만 읽었는데..

잠자냥 2024-06-18 12:44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 민음사랑 개부인만 읽은 분한테는 문동버전 좋을 것 같아요. 저 펭귄판 <사랑에 관하여>에 상대적으로 달달(?)한 작품 많거든요(그래서 그랬나 마카롱에디션도 나왔던 것으로 기억). 민음사판은 인생 너무 곳통스럽게 느껴짐......

전체 단편 다 모은 책 낼 수는 없을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체호프 단편이 보드빌까지 포함하면 우지막지하게 많아서 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4-06-18 12:43   좋아요 1 | URL
다락방 또 살 궁리.......

햇살과함께 2024-06-18 15:09   좋아요 0 | URL
ㅋㅋㅋ 전 달달보다 곳통 취향

라파엘 2024-06-18 15:2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자냥님의 어제 글을 읽고 걱정하던 중에 오늘 제목을 보고 깜놀했는데, to be 가 아니라 to buy 로군요... 다행입니다 😅

건수하 2024-06-18 16:32   좋아요 5 | URL
저도 정확히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

잠자냥 2024-06-18 16:54   좋아요 5 | URL
안 그래도 저도 제목을 쓰다가..... 어제 쓴 글 때문에 오해하실 분들이 계실 것 같아 ˝buy˝라고 써야 하나 잠깐 고민했었습니다....!😅

다락방 2024-06-19 07:41   좋아요 2 | URL
음.. 저만 혼자 buy 로 짐작했나요. 제목 보자마자 오 책 사는 갈등이군! 했는데요... 흠흠.

독서괭 2024-06-18 20: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체홉 읽은 게 없네요 ㅋㅋ 집에 두권인가 있긴 한데!

잠자냥 2024-06-19 12:34   좋아요 1 | URL
말씀하신 순간 녹색광선에서도 체호프 신간 발행!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341660594

stella.K 2024-06-19 1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이렇게 친절한 일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정말 일을 이렇게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읭? ㅋㅋ
체호프는 번역판이 많아서 겹치는 것도 있고 고민될 것 같네요.
펭귄 클래식은 저도 있는데 말입죠. 전 우선 그거라도 읽어야겠네요.

잠자냥 2024-06-19 12:35   좋아요 1 | URL
펭귄클래식판 갖고 계시면 그거 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은오 2024-06-24 16: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은 살까 말까 고민하면서 결혼 할까 말까도 고민좀....

잠자냥 2024-06-24 17:20   좋아요 1 | URL
비혼주의자입니다!!!!

은오 2024-06-25 16:53   좋아요 0 | URL
그럼 동거라도...

잠자냥 2024-06-25 17:00   좋아요 1 | URL
건수하한테 이를 거야....
창의력 고갈 곰탱이

2024-06-25 06: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4-06-25 08:4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