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 4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9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기다리고, 기다리던 심야식당. 오매불망 기다리던 심야식당 4권이 나왔다.
5권은 12월 31일에 출간된다는 소식도 함께!! 
장어 소스, 족발, 차가운 토마토, 새끼손가락, 양념장 끼얹은 두부, 꼬치 튀김, 가을 가지, 우엉볶음, 유부초밥, 고기와 채소, 말린 오징어, 크로켓, 은행, 동지의 호박.

에피소드마다 즐거운 웃음이 있고, 가슴이 따뜻해지는 사연이 있다.
괜히, 추억을 떠올리고 싶은 곳. 괜히,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것 같은 곳. 심야식당
심야식당은 먹기 위해 들리는 곳이 아니다.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찾아가는 곳이다.
편안함과 따뜻함. 고단한 하루를 위로 받기 위해 가는 곳.

장어 소스를 남기고 돌아가신 주베에 할아버지의 아들이 마지막 소스를 먹게 된 사연.
키누코 씨가 족발을 고수하는 이유.
차가운 토마토를 먹는 사오토메 선생님의 흡혈귀 설.
맥주를 마실 때 새끼손가락을 세우고 마시는 코바야시 씨의 바람기의 결말.
양념장 끼얹은 두부를 좋아하는 귀가 먼 호스티스 료의 인기와 추락.
하루 잰 꼬치 튀김을 좋아하는 미도리카와 씨의 좋은 아빠 되기 프로젝트.
가을 가지에 한 맺힌 키요미 씨의 가출.
겐 씨의 학창시절 첫사랑 영어 선생님과의 만남, 그리고 기묘한 이별.
유부초밥을 좋아하는 미스테리한 여인.
채소와 고기. 식성 때문에 이혼한 부부의 이야기.
록커 쿄지 씨의 바람의 말로.
카바레 아가씨 리나 씨의 아름다운 사랑.
정력을 빼앗긴 스님 제쿠 씨의 실연.
동지 호박 징크스가 있는 엔 씨.


사람 사는 재미. 별것 없는 이유들이 심야식당에서는 즐겁고 소소한 이야기가 된다. 아마도 맛있는 음식과 함께 먹을 수 있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리라. 4권을 덮고 나니 5권이 촉박하다.

완결되지 않은 만화책은 보지도 않는 성격인데, 심야식당은 완결이고 뭐고 할 것 없이 사람들의 이야기가 너무 재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의 네코무라 씨 하나
호시 요리코 지음 / 조은세상(북두)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을 잘 읽지 않던 내가, 남편과 나보다 4살 많은 친구 덕분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요즘 들어 하는 생각은, 잘 만들어진 만화가 찌질한 책보다 훨씬 낫다는 거다. 얻을 것도 많고 생각도 하게 되고.

오늘의 네코무라 씨는 어디서 추천을 받았는지 도통 기억이 나지 않지만, 어쨌든 어디선가 평을 읽고 샀다. 슥슥 그어진 선과 오종종하게 쓰인 글씨. 알고 보니, 번역된 한글을 작가가 직접 필사해 주었다고 한다. 

헤어진 주인집 도련님과 만나기 위해 자금을 마련하고자 가정부가 된 네코무라 씨. 그(?)는 가정부이다. 가정부를 찾는다는 구人광고를 보고, 찾아간 무라타 가정부집. 고양이 네코무라 씨는 한 집에서 가사일을 돕는 도우미가 된다. 만약, 고양이가 아닌 사람이 가정부가 되었다면 별반 흥미로울 것도 없지만, 고양이가 가정부가 되었다니, 이건 정말 흥미로운 일이다.

네코무라 씨는 순진하다. 인간 세계를 잘 알지 못하니, 실수도 하지만 잘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인간을 깨우치기도 한다. 네코무라 씨의 하루는 바쁘다. 장도 보고, 음식도 하고, 청소도 하고. 거기다가 일하는 집의 가족들도 걱정해야 한다.
도련님 그리워하랴,  집안일 하랴, 일하는 댁 가족들 걱정하랴, 오지랖이 넓어서 여기저기 참견도 많이 하다 보니 피곤해서 쓰러져 잠들기도 하고. 아프기도 한다. 고양이 가정부의 고충이란.
밥 안 먹는 불량 아가씨 밥 먹이기 프로젝트, 사이 안 좋은 주인 내외 부부 화목하게 만들어주기 프로젝트, 뒷방에 조용히 사시는 할머니와 강아지 방문해서 기쁨조 해주기 프로젝트, 취업만을 향해 달려가는 도련님에게 꿈과 목표를 깨우쳐주기 프로젝트.

음식과 청소만 잘하는 고양이 가정부로 끝나지 않는다. 가족들에게 온기를 불어 넣어주는 네코무라 씨. 그가 가족들 한 명 한 명에게 관심을 갖기 때문에 그들이 조금씩 변하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네코무라 씨는 불륜이라는 단어도 모르고, 취업, 학벌, 공부라는 것도 잘 모르고, 성형이라는 것도 모르기 때문에 그냥 있는 그대로 그 사람을 인정해준다. 처음에는 냉정하고 차갑게 굴던 가족들도 점점 네코무라 씨에게 의지하게 된다. 그게 변화다.

가족이 해체되고 개인주의적인 풍토가 만연한 시대. 일본은 우리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겠지? 가족이라는 것은 삶의 근원이고 행복의 원천임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관심이 없다. 그에 대한 담론은 만화, 소설, 철학에서도 끊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늘 언제나 서로의 관심을 갈구하고 있다. 모른 척 아닌 척 하고 있지만 말이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늘의 네코무라 씨. 셋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조금씩 마음을 여는 가족들을 하나로 똘똘 뭉치게 해줄까? 네코무라 씨의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