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권으로 끝내는 세상의 모든 과학 - 빅뱅에서 미래까지, 천문학에서 인류학까지
이준호 지음 / 추수밭(청림출판)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6. 이준호의 세상의 모든 과학을 읽었다. 



과학책 한권으로 우리 인류사 지리사 물리 화학 등 전 지구에 걸친 과학사를 훑어 볼 수 있는 굉장히 재밌고 유익하고 실용적인 책이었다.

 
 
그동안 소설에 집착해온 읽기에 또 한방 뒷통수를 맞게 해준 책이었다고도 할까.

 
 
교양서들의 해석이 너무 단순화 도식화 시키는 면이 있을 수 있겠지만 오히려 너무 어려운 단어와 이론의 설명만 가득한 책들은 호기심마저도 아예 바닥 내기 딱이었기에 이책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고 재미를 느끼게 했으며 모르던 분야에 대한 친절한 설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했다.

 
 
우주의 탄생시점부터 지구의 탄생
생물의 탄생 인간의 탄생에 이르기까지 긴 수십억년에 이른 거대한 흐름의 역사를 알차게 설명해 줄 뿐 아니라 그때 그때를 유추한 삽화와 사진 같은 그림들 덕분에 어려운 개념이나 상상으로만 따져봐야할 현상들을 눈으로 확인 해 볼 수 있어 쉽게 이해 할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의 정말 감동스러운 부분이다.

 
 
마치 머나먼 역사를 듣는 기분으로 읽는 과학책이라니.

 
 
상대성 이론이며 빅뱅이론같은건 엄청나게 어려운 이론 아니냐며. 왜 읽고 듣는데 이해가 되는 기분인지? ㅋ

 
 
우주의 빅뱅으로부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멀어져가는 별들이 언젠가 인간이 죽듯 별들 또한 소멸의 시간을 걷게되는데 아주 머나먼 시간이 지나고 지나면

 
 
빅뱅의 우주는 다시 무로 돌아 갈 것이라는 뭔가 불교적인 이야기마저 들은 기분이었다. 


 
조상들의 과거, 생물 미생물의 과거, 대륙의 과거부터
갖가지 환경파괴 요인 및 지구 파괴의 요인들을 과학적으로 설명해냄과 동시에 갖가지 해결책 또한 이야기 해 주고 있었다. 


 
수십세기의 지구의 역사에 멸망의 시기를 지나왔고 그때그때 지구의 생물들은 진화를 거듭했고 또 지구와 그 속의 인간은 수많은 어려움을 이겨내는 두뇌를 갖고 앞으로의 위기도 벗어날 수 있을꺼란 이야기로 마감을 한다. 


 
그럼에도 대기오염 바다오염 토양오염등으로 폭발 직전까지 와닿은 지구를 물려줌에 아이들이 생활하는 2030년 2050년 시점의 지구는 어떤 모습일지 걱정이 되긴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7-08 1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내용을 보니까 ‘빅 퀘스천’을 주제로 한 책과 비슷해 보입니다. 이런 책 한 권 읽으면 과학의 기본적인 내용 절반을 알 수 있어서 좋아요. ^^

singri 2017-07-08 11:06   좋아요 0 | URL
아 작가가 초등 선생님이라 뭔가 초등학생한테 설명하듯 시시콜콜할때도 있어서 더 쉽게 느껴진것도 같아요 ㅋ 암튼 무지 재미나게 읽혀서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