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앙정보국 CIA 월드리포트: UFO
美 중앙정보국(CIA) 지음, 유지훈 옮김 / 투나미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7. cia 월드리포트를 읽었다.

미국대선기간 중에 ufo 문건에 대한 공개 문제가 이슈가 됐던걸로 기억이 있는데 구체적으로 무슨 문제였던지 정확하게 알아보지를 않았다.

90년대 인기였던 x파일의 인기를 차치하고라도 사람들의 외계물체 및 외계인에 대한 구체적 궁금증은 딱히 실체가 없긴 해서 칼세이건의 우주적 공간낭비란 말을 믿고 싶지만 확인 할 수가 없는데

이 중앙정보국 리포트에 따르면 1950년대 60년대에 걸친 중대한 외계물체와 특이한 현상의 발견등은

10가지에 이르는 주변상황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플로펠러항공기 제트기 급유기 촬영항공기 광고용항공기 헬리콥터 기구및풍선 위성 천체현상 등의 상황이 있을때

사람들이 ufo라 착각할 수 있는 전자기적 반응이라던지 입체적 자연현상이라든지 또는 빛반사에 의한 물체변형으로 보일 수 있다는 부분을 짚었다.

난 솔직히 이제서라도 50년 지난 비밀문건을 공개함으로 뭔가 대단한걸 내놓았나 해서 호기심이 일었던 부분인데 비밀문건에 대한 공개로

cia 가 꾸준히 이 미확인 물체에 대한 공개적입장과 반대되는 일처리를 해왔음을 인정한 결과를 알았을 뿐이다.

음모론적 정치의 문제와 미확인 물체에 대한 확인 문제에 대해 공개와 비공개 여부가 당시에는 중요한 군사 비밀의 문제로 여겨졌다.

물론 지금도 당장 어떤 외계물체가 나타난 상황을 대처하는 준비는 필요하긴 할테지만 리포트 결과는 좀 난감할 따름이다. 거의가 9가지 상황에 얼추 짜맞추는 식으로 설명을 덧붙인 결과를 뭔가 대단한걸 공개한다는 식으로 말을 하는건

그런 의구심에 대한 믿음만 가져오는 일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실체적 진실이 감춰져 있다는 의심만 커진 채 드라마 인물 멀더와 스컬리가 더 믿어지는건 왜인지 모르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6-18 2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책은 재미로 읽으면 괜찮아요. ‘아, 이런 내용이 있구나‘하고 받아들이면 됩니다. ^^

singri 2017-06-18 21:14   좋아요 0 | URL
네 책 읽으면서 시간 아까울때 한번씩 있긴한데 ㅜㅜ 좀 그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