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울 것
임경선 지음 / 예담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4. 임경선의 자유로울 것을 읽었다.

저자가 나름 라디오상담이나 강연등으로 이름이 꽤 있었던 모양인데 최근 라디오는 도통 제대로 들은 기억이 없고 에세이는 잘 읽지를 않아서 작가를 처음 알았다.

그렇지만 자유로울 것 이라는 너무 확 와닿아버리는 이런 제목을 짓는 작가가 대체 누군인가가 정말 궁금했고 프로필에 사진까지 있어 한번에 기억 할 수 있었다.

또 표지에 산뜻한 초록이 가득해서 읽기전 부터 나는 일단 별넷이야 하고 읽기 시작했는데 전체적으로도 솔직하고 담백하고 과하지 않은 내용들로 차근차근 쓰는 이야기가 다 겪어보고 생각하고 써낸거라 재밌고 잘 읽어지고 진심이 느껴졌다.

행복의 필요성 같은것, 책을 써 낼때의 편집자와의 관계에서의 팁 같은것, 영사관을 부모로 둔 덕분에 다양한 언어를 모국어정도로 쓸 수 있게 됨으로 미묘한 영단어가 뜻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

슬프고 아름다운 소설만 써내는 줌파라히리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고, 무라카미하루키가 노벨상을 받으면 꼭 자신이 하루키에 대한 소개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램을 밥딜런의 노벨상 발표날을 기억하며 말하는 것 등등

편하고 자상하지만 덜 끌리는 남자와 차가운데 능력있고 부유한 남자가 끌리는 문제 같은것에 한가지로 난 결론에 대해 이어 벌어질 수 있는 상황들을 이야기 해준다든지

그런 비슷한 상황이 일의 문제로 연결됐을때 취할 수 있는 태도 같은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방법들에 대해서 일러놓았다.

여성으로서 혹은 작가로서 혹은 엄마로서의 이야기들이 정말 사방팔방으로 뻗어나갔는데 그게 또 다 이야기를 듣다보면 이렇게 시시콜콜한것까지 조밀조밀 생각해서 요렇게 글까지 남길 수 있는 작가가 너무 영리해보였는데 또 그게 얄밉지 않아서 좋았다.

처음 접할땐 바자나 인스타일 이런 곳에서 글을 잘 쓰던 기자였나 하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왜그런지 모르지만 프로필 사진이 있어서 그런거 같기도 하고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다) 13년 넘게 글로 먹고 살고 있는 전업작가였다고 한다. 흠 그러고 다시 보니 그녀가 돌고돌다 찾아낸 커피발전소 커피도 마시고 싶다.

내가 하루키 에세이라면 껌뻑하는걸 어떻게 알고 그 미묘한 점만 콕콕 집어내듯 중간중간 비슷한 느낌이 있어 그 또한 좋았고 줌파라히리를 이렇게 매력있게 소개해주는데 어떻게 재미없게 읽을 수 있을까? ㅋ

암튼 비슷비슷한 에세이가 많은 요즘인것도 같지만 제목으로라도 오랜만에 푹 쉬는 느낌의 에세이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17-05-18 0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하루키 덕분에 알게된 작가인데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감사합니다ㅎ

singri 2017-05-18 07:32   좋아요 0 | URL
아 하루키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구요. ㅅㅅ그냥저냥 재밌게 죽 읽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