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라라 하는 사이 4월이다.

지난주부터 갑자기 눈이 내리고 강풍이 불고 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 봄햇살 만끽하던 중 날벼락 겨울이다. 괜찮다. 봄이 안 오지는 않을 테니.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조만간 봄도 가을도 없어지고 말겠구나 싶기는 하다. 이미 그런 징후는 차고 넘치지.)

이번주는 계속 흐리고 비다. 괜찮다. 계속 해가 안 나지는 않을 테니. (역시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다시는 해를 볼 수 없을 수도 있겠구나 싶기는 하다. 이미 그런 징후는 차고 넘치지.)

3월부터, 아니 그 이전부터 잔인하기는 했으나 유독 4월이 더 잔인하게 느껴지는 건 나뿐만이 아니겠지. 정신이 너덜너덜해지기 전에 수습을 해야 했다. 하는 중이다.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잔인한 4월이 시작되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렇다면 수습도 계속 되어야 한다. 우울하지만 어쩔 것인가. 내내 우울할 수는 없고, 나는 살아야 하니까.

그래서 바다에 다녀왔다. 마음이 돈을 이겼다. 아니 바다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돈을 생각하는 마음을 이겼다,고 해야 겠지. 날씨가 도왔다고 해야 할지 훼방을 놓았다고 해야 할지. 나의 탁월한 숙소 선택 능력은 어김없이 발휘되어 아무도 오지 않고 강풍도 찾지 않는 바다 앞에 앉아 파도를 듣는 데 한몫을 했다. 칭찬한다. 모래밭 해변이었다면 5분 이상 머무르기가 어려웠을 것이다. 손이 시려 얼른 어디건 들어가 앉아있고 싶은 날씨였으니까.

혹시 또 오랫동안 바다에 가지 못할 수도 있으니 폰으로 파도소리를 녹음했다. 바람이 더 크게 들리지만 괜찮다. 물이라면 수영장 물도 무서워하면서 왜 바다가 좋은지 모르겠다. 정말 바다를 좋아하는 건지 아닌지도 모르겠다. 괜찮다. 보고 싶었고 보고 왔다. 바다는 늘 거기 있을 것이다. 아마도, 당분간, 적어도 몇십 년은.



















(해지기 전 따스한 햇살 아래 꿀꺽꿀꺽. 좋아하는 코젤 맥주 살 수 있어 신났다. 맛나맛나. 코젤은 역시 다크지. 사랑할 수밖에 없는 빵집을 발견해 더욱 기분 좋은 오후. 저 사과파이 어흑. 매일 두 개씩 먹고 싶은 맛. 안 맛있는 빵이 없는 빵집. 이 부근 다시 가게 되면 매일매일 들를 빵집.)





(강풍주의보에 항구에 얌전히 묶여있는 보트들. 여기 말고도 해변의 만들엔 보트 요트 천지. 프랑스 전역에 뚝 떨어진 기온과 강한 바람 그리고 눈소식까지, 순식간에 봄에서 겨울로 뒤바뀐 금토일 3일이었다. 남쪽으로 내려가는 고속도로에서는 멀리 산에 들판에 하얗게 쌓인 눈이 보였다. 지중해 연안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 금요일 막세이으에는 시속 50킬로미터의 돌풍이 불었다고 했다. 모든 배와 보트는 항구에 정박해 있고 강풍에 위험할 만한 해변은 폐쇄되었다. 날 한번 기가 막히게 잡는다. 반소매를 입어도 괜찮았던 지난주였는데 겨울점퍼에 목도리까지 칭칭 감고도 손이 시려웠다. 사진으로 보니 잔잔하기만 하다.)






(제주 용두암을 떠올리게 하는 바위...ㅎㅎㅎ)






(바람은 그저 불 뿐이고 사람은 없을 뿐이고 5분을 못 견디고 후퇴했을 뿐이고.)





(바다 보느라 시내 사진은 없다. 간단히 점심 먹은 까페의 창밖 풍경. 색감이 모두 딱 지중해다.)





(떠나는 날 아침, 바다)







(잘 있어. 다음에 또 보자. 떠나려 하니 좋아지는 날씨.@@)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22-04-07 07: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거품 잔뜩 올라있는 저 코젤 맥주, 낯 익다 했더니 프라하에서 본 적 있네요.
사진이 모두 좋아요. 사진 찍으신 앵글을 자꾸 다시 보게 되요.
말씀하신대로 강풍이 전혀 느껴지지 않을만큼 사진 속의 바다는 잔잔하게만 보이네요. 묶여있는 배들사진은 정말 제가 그림 그리는 사람이면 당장 그리고 싶었을 것 같아요.
맞아요. 우울하지만 그래도 우린 살아야해요!
2월에 다녀온 남해 바다도 기대보다 참 아름다웠는데, 저도 또 바다 가고 싶어요.

난티나무 2022-04-07 14:43   좋아요 0 | URL
프라하=코젤! ㅎㅎㅎ 알콜과 친하지 않은 저지만 코젤 다크는 못 참죠.^^
바람 때문에 몸 휘청거리는 거 있잖아요, 저 그랬어요. ㅎㅎㅎ
사진 말씀하시니 저도 다시 보게 됩니다. 현장(?)에서는 아니라도 나중에 사진 보고 그림으로 그려봐야지 여행 가기 전에 잠시 생각은 했어요. 실천은 할 지 모르지만…^^
저는 돌아오는 차 안에서 또 가고 싶다 생각했답니다? ㅋㅋㅋ
우울을 발판으로!! ㅠㅠ

다락방 2022-04-07 0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맥주는 코젤 코젤은 다크!! 저 역시 동의합니다!!

난티나무 2022-04-07 14:44   좋아요 0 | URL
캬~~~~ 역시 코젤은 다크죠!!!! 🍺

거리의화가 2022-04-07 07: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새 유럽 기온 이상기후로 계속 흐리고 비오고 춥고 그렇다던데 사진 속 풍경은 그렇게 보이진 않네요^^* 맥주를 좋아하진 않지만 코젤은 다크죠ㅎㅎ

난티나무 2022-04-07 14:46   좋아요 0 | URL
다행히 비는 오지 않았어요. 그랬다면 정말 슬펐…겠지만 비 오는 바다도 좋을 거다, 생각하고 갔어요. ㅎㅎㅎ
테라스 유리문 안에서 바라보면 정말 조용한 바다더라고요.^^ 엄청 추웠어요.ㅠㅠ
저도 맥주 못 마시고 안 즐기지만 코젤만큼은! 코젤 다크만큼은!!!!! ㅎㅎㅎ

vita 2022-04-07 0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기억났다! 난티나무님 저 프랑스 있었을 때 제 친구들이 낭뜨에 있었는데 낭뜨 너무 좋다고 낭뜨로 빨리 넘어오라고 난리쳤던 기억 났네요! 근데 바다 색깔이 어쩜 저렇게 파래요?! 진짜 예쁘다. 5월 말은 되어야 반나체로 해변에 누워서 일광욕 할 수 있겠네요.

난티나무 2022-04-07 14:52   좋아요 0 | URL
거기 일주일 가고 싶어서 막 찾아봤어요 며칠 전에. ㅎㅎㅎ 일주일 아니라도 가보고 싶다… 가야지! ㅎㅎㅎ
기온 떨어지기 전에 낮 20도 막 이래서 해변마다 사람들 엎어라뒤집어라 하고 있겠다 했는데 급 추워지는 바람에 개미 한 마리도 안 보이는 ㅎㅎㅎㅎㅎㅎ 곧 기온 올라가면 일광욕 하러 다 나오겠죠. 🏖

미미 2022-04-07 09: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어제 코젤 다크 마셨는데!!! 제주 용두암에 빵터지고ㅋㅋㅋㅋㅋ덕분에 안구정화 잘했습니다~♡ 아... 제주도라도 훌쩍 다녀오고 싶네요^^*

난티나무 2022-04-07 14:53   좋아요 1 | URL
오 미미님 코젤다크!!! 방가방가!!! ㅎㅎㅎ
바다 좋아요. 저도 또 가고 싶어요.^^;;;

프레이야 2022-04-07 16: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바다 사진에 눈요기 잘 했어요.
항구사진도 용두암 닮은 사진도 기장바다 닮은 사진도 다 너무 좋아라.ㅎㅎ
그쪽 날씨가 요즘 그렇군요.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오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난티나무 2022-04-07 14:54   좋아요 1 | URL
프레이야님 몸은 좀 어떠세요?
바다가 한국 바다 비슷하게 느낌이 나죠?^^ 소나무도 그렇고요.
사진으로는 추위와 바람이 안 느껴지는 오묘한 4월 초예요.

프레이야 2022-04-07 16:56   좋아요 0 | URL
아직은 힘들지만 하루하루 나아지고 있어요 난티나무님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