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박 홍 <마이너 필링스> 

기대를 했고 기대를 하지 않았다. 기대한 기대는 충족되지 않았고 기대하지 않은 기대는 채워졌다. 이 무슨 해괴한 말. 그러니까 리뷰나 페이퍼를 따로 길게 쓸 수 없다는 말. 현재로선 그렇다는 말. 마냥 좋지도, 싫지도 않았다는 말. 아니 싫을 수는 없지. 그건 그렇지. 좋은 책이다. 존재만으로도, 필요한 책이다. 그런데 막 좋지가 않다. 이런저런 생각들이 두서없이 솟는다. 이건 어쩌면 외국 사는 사람으로 갖는 감정들 중 하나 혹은 다수 때문이라고 해도 좋을 듯하다. 이 감정은 오래 생각해야 한다. 외국거주자, 이주민, 이민자 같은 단어로 퉁 칠 수 없는 수만 가지 감정들이 있다. 미묘함. 아무튼, 그렇다. 나중에, 다시 읽을 땐 어떤 느낌일지가 궁금하다. 

















스도 마사코 <물건을 절대 바닥에 두지 않는다> 

오랜만에 정리 책을 대출했다. 제목이 뻔하니까 내용은 뻔하지 않을 거야, 아주 착각을 제대로. 뭔가 획기적인 방법은 없을 테지만 그래도 획기적인 걸 기대했다.ㅋㅋ 네, 절대 바닥에 두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지금 내 방은 바닥 절반이 물건인데요... 답을 알면서 답을 찾아 헤매는 나도 참 딱하다. 

















애너벨 크랩 <아내 가뭄> 

아뿔싸, 이건 페이퍼라도 써야 하는데 그만 오늘 자동반납이 되어버렸다. 밑줄 많이 그은 건 아니지만 다 날아갔네?ㅎㅎ 일단 간단히라도. 정희진선생님의 추천사에 꼭 읽고 싶은 책이었는데 기대에 못미쳤다. 책은 좋으나 내 기대가 너무 높았던 걸로. 책의 내용과 상관없이,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은 아내의 역할을 세속적으로 정의하고, 누군가는 아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소리이므로 이제부턴 싫어하기로 한다. 

















김신현경 <이토록 두려운 사랑> 

가끔, 틈틈이, 이동하는 차 안에서 읽었다. 흥미로움. 영화나 드라마, 만화, 기타 프로그램을 좀 자근자근 세게 밟는 책이 나오면 좋겠다. 책 아니라도 어떤 형태든 좀 많이. 오늘도 드라마 하나 보다가 열폭. 그야말로 열폭. 보다가 껐습니다. 예전에 아무 생각 없이 보고 낄낄거리던 <응답> 시리즈들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드라마 <밀회>는 너무 싫어했는데 그것도 다시 생각한다. 사실 모든 것을 다 다시 생각해야 한다. 니가 설레는 거, 그거 다 주입된 거라고. 알기나 하냐. 슬프다.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대기 걸고 받아본 책인데 5일은 진짜 빨리 가버려. 읽기는 다 읽었다. 몇 글자 끄적여놓기도 했다. 한번 더 읽을지 아닐지를 생각하는 것으로 대신. 요즘은 소설 읽을 때마다 내가 너무 모자람을 느껴. 

















유세미 <관계의 내공> 

진심으로 관계의 내공을 쌓고 싶은 마음이 절실해서 눈에 띈 책. 내공은 좌충우돌 혼자 쌓는 것으로. 이 봐, 들쳐본 지 얼마나 됐다고 내용이 생각이 안 나냐. 심지어 다 읽지도 않았다. 그나저나 진짜 관계의 내공은 어떻게 쌓는 걸까요? 적어도 함께 사는 식구들과는 '원만한' 관계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ㅠㅠ 

















신지영 <언어의 높이뛰기> 

역시 언어 높이뛰기 하고 싶지 말입니다. 그런데 높이뛰기는 높이 뛰고 나서 결국 땅에 떨어지잖아요? 그럼 안 할래요. 첫 장 똭 펼치고 나는 이 책을 좋아할 수 없겠구나 생각했다. 난 왜 자기를 '필자'라고 쓰는 게 이렇게 싫은지? 편견? 그래서 한눈에 미움을 산 책은 설렁설렁 넘어갔고 그래도 부분부분 건질 것들은 있었으나 그리 좋다고 느낄 수는 없었다. 
















작가1 <탈코일기 2> 

1권부터 줄섰는데 2권이 먼저 도착. 음, 1권을 보면 느낌이 달라지려나. 잘 봤습니다. 읭 할 말 이게 다임? 그렇습니다. 1권 아직 대기중, 그래도 읽어보겠습니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11-18 21: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바닥에 두지않기 읽고 주변을 보니 ㅠㅠ 죄절감이 ㅎㅎ 다양한 주제의 책들 읽으셨군요 *^^*

난티나무 2021-11-19 00:58   좋아요 2 | URL
저는 매일 좌절하고 있는지라 ㅎㅎㅎ 근데 그때 뿐이에요. 하하.
제가 요즘 많이 치우친 독서를 하고 있기는 해서, 더 다양하게 읽어야 한다고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미미 2021-11-18 21: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정리 엄청 잘하는 제 친구도 바닥부터 비워버릇 하라고 하더라구요. 잘 안되지만 난티나무님 덕분에 다시 새겨보렵니다ㅎㅎ🤭
저도 마이너 필링스 잘 읽었는데
너무 어려운 주제라 리뷰쓰기 애매해서 다음기회로!

얄라알라북사랑 2021-11-18 22:40   좋아요 2 | URL
미미님과 난티나무님께서 <마이너 필링스>에 대해 여백을 남겨주시니, 호기심 열배 발동!!하였습니다^^

난티나무 2021-11-19 01:00   좋아요 2 | URL
언제쯤 물건이 밖에 하나도 안 나오고 바닥도 깔끔한 상태가 될까 상상만 합니다. 미니멀리스트를 지향하는 맥시멀리스트, 저의 모습이 아닐까 해요.ㅠㅠ
마이너 필링스! 미미님 방가~ㅎㅎㅎㅎ 뭐라 쓰기가 참... 어려운...^^;;
얄라알라북사랑님, 책은 좋아요. 좋은 책이에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11-18 22: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다 재미날 것 같습니다!!
신지영 교수님 최근 인터뷰 읽었는데
저는 <언어의 줄다리기> 가끔 생각나면 꺼내보는 책인지라 요 ˝높이뛰기˝도 꼭 읽어야 겠어요.

저는 어떤 가방도 바닥에 절대 내려놓지 않는데, 이 경우는 ˝어떠한 물건도˝로 더 강도가 높네요^^ 간만에 정리 책도 읽어보고 싶고, 난티나무님께서 종합선물세트로 소개해주시니 마음은 혼자, 며칠 휴가온 사람처럼 그냥 책만 읽고 싶어집니다

난티나무 2021-11-19 01:03   좋아요 3 | URL
아아 그러시군요. 제가 욕을...ㅎㅎㅎ

저도 가방은 바닥에... 음 안 내려놓는다고 말하고 생각해 보니까 가끔 바닥에...^^;; 그러나 금세 치웁니다. ㅋㅋㅋ 프랑스에선 가방이고 신발이고 뭣이고 간에 집안 바닥에 툭툭 내려놓는 모습이 일상이라 카페 같은 데서도 보면 가방은 바닥 신세더라고요. 전 제일 싫어하는 게 침대 위에 가방 내려놓는 거.ㅎㅎㅎ
종합선물세트! 더 나은 종합선물세트를 위해~^^ 계속 문어발 독서를 지향하도록 하겠습니다.^^

han22598 2021-11-19 02:2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마이너 필링...저 사실 읽다가 지금 멈추고 있는데...이런 책 필요한 책인데...마냥 좋아할 수 없더라고요.....공감하는데..사실 그렇다고 꼭 같지는 않는 느낌이었어요.

난티나무 2021-11-19 04:19   좋아요 2 | URL
그쵸… 무어라 말하기… 말할 수는 있지만… 어렵더라고요. 전 자격지심인가 하기도 했어요.ㅠㅠ 꼭 같지는 않겠지만 han22598님과 그래도 비슷한 느낌을 받은 거 같아 반가워요.^^

라로 2021-11-19 03: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많이도 읽으셨다!!

난티나무 2021-11-19 04:20   좋아요 2 | URL
읽고 있는 어려운 번역서들 몇 권 때문에 한눈을 많이 팔지는 못했는데 그래도 모으니 몇 권 되네요.ㅋㅋㅋ

책읽는나무 2021-11-19 08: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마이너 필링스...입소문이 자자하여 읽어 보려 찜해뒀었는데 음!!!!! 마음의 준비는 좀 해야겠군요^^
전 살림을 잘 못해서 한 번씩 저렇게 살림 비법의 책을 읽고 자극받는 거 즐깁니다.물건을 절대 바닥에 두지 않는다구요???ㅋㅋㅋㅋ 너무나도 지당하신 말씀!!! 나중에 읽어봐야 겠어요.자극 받게요ㅋㅋㅋ
아내 가뭄은 예전에 읽다가 만 책이었는데...그 아내가 있었으면 하는 그 아내를 어떤 명사로 사용하곤 있지만 결국 아내를 대행하는 사람은 결국 여자!!! 저도 난티나무님과 비슷한 생각을 했었어요...뭐야?? 했었던...ㅋㅋㅋ
완독했었어야 했는데 도서관에 반납한 뒤로 깜깜 무소식!! 그래도 늘 완독할껄?? 제목이 생각나더라구요.책의 뒷내용들이 어땠을지?하구요~^^
김초엽 작가 소설 책 한 권 중복되었구요~
암튼 남의 책 읽기 읽는 것 넘 좋아요^^

난티나무 2021-11-19 19:24   좋아요 2 | URL
마이너필링스 책 좋아요.^^ 읽으신 분들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다만 사람마다 느낌이 조금은 다를 수 있다는 거...^^;;
살림 못(안)하는 거 저도 마찬가지구요 헤헤. 이번엔 근데 책 보다 보니 슬그머니 부아가 치밀더라고요? 아니 4명이나 같이 사는 집인데 치우는 거 저만 신경쓰는 것 같아서요. 세상에 널린 ‘남편‘들은 집 정리에 신경쓰고 해야 해서 이런 책 보기나 할까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ㅠㅠ

아내가뭄, 그 책에서 말하는 아내가 있어야 한다,는 물론 우리가 흔히 말하는 ‘여성‘아내의 의미가 아니지만 아무튼 좀더 ‘아내‘의 의미를 고찰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긴 했어요. 책에서도 그 이야기 하잖아요. 아내 역할 안 하고 밖으로 나간 여자 대신 가사노동 하러 오는 사람 또한 ‘여자‘라고. 이 구조 바꿔야 합니다. ㅠㅠ 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