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스도쿠 풀다가 고 김진영 선생의 벤야민 읽기를 따라 몇 줄 읽었다.
일본소설에서 스도쿠 게임을 몇번 본적이 있으나 애써 찾아보려 하지 않았는데 우연히 접하게 됐는데, 이게 또 재미지네.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너지지 않기 위하여 - 어느 포로수용소에서의 프루스트 강의
유제프 차프스키 지음, 류재화 옮김 / 밤의책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옥같음. 수용소에서 자료도 없이 몇년전에 읽었던 기억만으로 이 수준이 가능함? 번역 류재화 교수의 미주도 좋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젠 고인이 된 존 르 카레의 전성기 시절의 소설이 이제 우리에게 도착했다.

늦었지만, 늦지 않았다.

 

완벽한 스파이(a perfect spy) (1986)

자전적 소설에 가깝다. 기꺼이 읽어주겠어.

 

 

 

 

 

 

 

 

 

 

 

 

 

 

책소개 인용 :

 

스파이문학의 거장, 존 르카레의 자전적 소설. 20세기 영국 문학계의 거인 르카레의 1986년 작품으로, 아버지의 장례식을 마친 뒤 자취를 감추어 버린 영국 정보국 요원 매그너스 핌과 그가 조국을 배신했다는 확신으로 미친 듯이 그 자취를 찾아다니는 상사를 주축으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영혼을 박탈당한 채 〈완벽한 스파이〉로만 살아왔던 한 인간이 꺼내는 어린 시절과 특별했던 아버지, 진심으로 사랑했던 친구 그리고 자신의 직업에 대한 솔직한 고백으로, 르카레의 자전적 요소가 많이 들어 있다. 이 소설은 탁월한 지식을 바탕으로 복잡한 국제 스파이 활동의 어두운 세계를 능숙하게 안내하는 동시에, 하물며 아들까지도 배신하며 살아가는 아버지를 둔 한 아들의 자기 연민을 뛰어넘은 휴먼 코미디이자 작가 스스로의 고백이 되기도 한다.

 

 

챈들어의 책도, 르 카레의 책도 이렇게 내줘서 열린책들을 미워할 수 없다.

예전에 좋아했던 책 판형이 나이가 들어서인지 이젠 불편해지긴 했다... 그래도 좋다, 열린책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21-02-02 14: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도 카레가 좋다 일본 카레가 좋도 설왕설래하지만 모니모니해도 존느 카레가 제일 맛있죠..ㅎㅎ

포스트잇 2021-02-02 15:18   좋아요 0 | URL
ㅎㅎ

곰곰생각하는발 2021-02-02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레 소설은 환상적이지 않아서 좋아요. 007류의 허무맹랑한 줄거리가 아니라서.. 알고 보니 이 양반이 스파이였더구만요.. 허허. 참....

포스트잇 2021-02-02 15:29   좋아요 0 | URL
카레 소설 좋아하신 분들 만나면 넘나 반갑죠^^.
가장 최근작 <스파이의 유산>은 카레옹 전성기 작품에 비하면 평범했던 것 같은데, 전성기 시절 카레 소설은 시간이 지나도 다시 읽을 수 있는 듯합니다.
 

갖고 있는 책도 읽지 못하면서 새로운, 누군가 내게 '이책 안봤어? 아직도?' 이런 식으로 도발해오는 책들을 찾는것인가?

남들의 '책꽂이 투쟁기' 관심을 끊지 못하고 기웃거리는데 요사이 좀 빤한 책들이 반복되어 나온다 싶다.

아, 물론 읽고 또 읽고, 그때마다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게 '고전'이라지만 새로운 고전을 발견해주길 바라고 기대한다.

돌아보니 이 정도 리스트도 귀한 것이었다.

 

 

 

 

 

 

 

 

 

 

 

 

 

 

금정연, 난폭한 독서(20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꽂이, 책장에 그득 책이 꽂혀있는 모습은 왜 그리 설레고 벅차고 이쁘고 대단하고.. 그러는지. 내 책꽂이의 책들도 털어보고 분류해보고 기억해보고, 그래보고 싶게 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