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린의 날개 가가 형사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김난주 옮김 / 재인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 게이고는 뭐랄까..... <백야행>과 <레몬>의 임펙트가 그 후의 작품들에서는 좀처럼 찾기가 힘들다. 내가 정말 경멸해 마지 않는 억지 신파, 억지 교훈, 억지 메세지를 추리라는 이름으로 전해주고 있어서 매우 실망스럽다. 어른을 위한 동화라고해야 더 적합할 지경...

실망이 점점 커지다보니 이제는 그의 작품에 대한 기대도 하지 않게 되고, 언제부터인가 삼류 소설 작가였구나 싶다.

 

<기린의 날개> 역시 억지스러움을 버리지 않았다. 시작은 흥미로운 살인사건으로 시작하지만, 실마리의 해결은 역시나 쥐어짜기이다. 이 작품의 쥐어짜기 교훈은 '스스로를 속이지 말기'라고나 할까. 고등학생들에게 앞으로 스스로에게 떳떳하게 살아라고 전해주기에는 적합한 책이다.

 

쥐어짜기만큼이나 책의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느낀 것은 사건의 실마리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나는 아직도 살해 된 두 명 중 나머지 한 인물의 죽음에 대해서 의문이 남는다. 어떻게 팩트가 아닌 넌팩트 소설에서 이렇게 명확하지 않은 끝을 제시할 수 있을까?

추리소설로서 자격이 없다고 해도 심한말이 아닌 듯 하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랄까... 혹은 다작하는 작가에게 브레이크가 필요한 걸까. 내가 배우 황정민을 싫어하는 것 처럼 히가시노 게이고의 무턱대고 다작하는 부류 중 하나에 오른 것 같다. 작품들의 떨어지는 완성도에 독자들이 왜 만 원 이상의 돈을 투자해야 하는 걸까. 이건 독자에 대한 농락이다. 진정한 프로는 오랜 시간 공을 들여서 작품을 만들어내는 장인 정신을 가진 이들이다. 직업을 막론하고 그렇다. 그런 의미에서 히가시노 게이고는 그런 프로정신을 가진 것 같지는 않다.

 

실망이 연속적이다보니 이제는 그게 당연하게 느껴진다. 씁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