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 드래곤 RHK 형사 해리 보슈 시리즈 14
마이클 코넬리 지음, 한정아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7월
평점 :
품절


<나인 드래곤>이 해리 보슈 시리즈의 꽃이라고나 할까. 전 편의 <혼돈의 도시>는 마치 워밍업 혹은 쉬어가는 코너, 더불어 전혀 소장가치 없는 존재에 불과했는데 비해 이번 편은 마이클 코넬리가 영화 제작을 염두에 두고 집필한 건 아닐까 싶을 정도였다. 헐리우드 영화의 큰 스케일은 보통 액션영화일 경우 장소를 한정적으로 두지 않음을 의미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편은 LA와 홍콩이라는 두 장소를 보여준다. 

 

무엇보다도 <나인 드래곤>에서는 해리의 딸 매들린이 많이 등장하는데 비해 레이첼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마이클 코넬리의 전략을 이번 편으로 보게 됨으로써 아마 앞으로는 레이첼과 해리의 관계가 더욱 가까워질 수 밖에 없는 장치였다고 생각하는데, 아마 내 생각이 맞다면 다음편부터는 레이첼의 존재가 더욱 부각될 것 같다.

 

이번 사건은 우범지역에 위치한 중국인이 운영하는 한 슈퍼마켓에서 주인이 총살됨으로써 시작한다. 시작은 여느 평범한 사건과 같지만 시리즈의 특징이 그렇듯 걷잡을 수 없이 사건이 커지게 된다. 범인을 쫓는 과정에서 해리에게 소중했던 존재들이 많이 희생이 되는 것은 이번 편에서 해리의 인생이 큰 전환점에 들어섰음을 보여주려는 듯 하다.

 

책을 읽으며 다소 아쉬웠던 부분이 있는데, 미국인들이 쓰는 소설과 영화에서의 아시아인이다. 왜 그들에게 아시아인들은 늘 악역으로 등장되어야 하는 것일까? 그에 비해 한국영화에서의 미국인들은 그닥 악역이 없다. 늘 포장된 이미지이다. 이딴 스테레오타입들은 이제 그만 버릴때도 되지 않나 싶다. 얼마전에 갔던 방콕에서 태국인들의 서양인에 대한 친절도는 뭐랄까... 스스로 식민화를 초래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그에 비해 다른 아시아인에 대한 불친절함은 도를 넘는 듯 하다. 아시아인도 스스로를 인종적으로 차별하는데 서양인들의 차별은 언급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래서 이번 편의 로케이션이 홍콩이라는 이국적인 장소를 배경으로 다룬 것 까지는 좋았으나 다른 문화에 대한 존중보다는 동양 문화의 미개함을 보는 듯한 시선과 악역은 늘 아시아인이라는 뻔하고도 뻔한 장치들은 책의 수준을 깎아내리는 듯 하다. 한국 사람이 미국의 역사같지도 않은 역사를 거들먹거리고 패스트푸드가 공헌한 큰 엉덩이들을 초점으로 소설 쓰면 좋으려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