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산장 살인 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김난주 옮김 / 재인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일 년이 넘도록 접하지 않다가 아주 오랜만에 읽어보게 되었다. (물론 일 년간 모든 책을 멀리 했긴 하지만..)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들은 대학생 때 내 독서의 주축을 담당했었다고 할 수 있겠다. 당시에 처음으로 히가시노 게이고와 미야베 미유키가 한국 출판계에 번역본으로 등장했었는데, 처음에 그들의 책을 읽어보고 입을 다물 수 없었다. 영화보다 책을 좋아하고 '스토리'에 중독된 내게 단비와 같은 작품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간이 나오면 바로 학교 도서관에 신청해서 처음으로 읽어보곤 했던 기억이 있다. 여전히 그들의 작품은 꾸준히 번역이 되는 듯 하지만 나는 그 때만큼 책을 많이 읽을 수 없게 되어서 이 책 또한 지금에서야 읽어보게 되었다. 명불허전이라고, 언제 읽어도 정말 허를 찌르는 반전과 군더더기 없는 문체로 흡입력이 다른 작품을 앞서는건 부정하지 못하겠다. 이 작품은 다른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들과는 다소 다르게 배경이 산장으로 한정되어있다. 그렇다고해서 마치 명탐정 코난마냥 밀실살인을 다룬 것은 아니고, 지루함 또한 찾아볼 수 없다. 

 

결혼을 앞두고 있는 여자가 있었다. 발레리나의 꿈이 교통사고로 인해 발목을 절단하게 되어 산산히 부서지게 되었지만, 대신 그 사고를 계기로 만나게 된 한 남자와의 행복한 삶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놀랍게도 결혼을 코 앞에 두고 또 다른 교통사고로 그녀는 죽어버린다. 그리고 그녀와의 결혼을 앞두고 기대에 부풀었던 남자는 어느 날 장인어른이 될 뻔한 그녀 아버지로부터 산장에 초대받게 된다. 죽은 그녀의 친척과 지인들과 함께 산장에 머물던 때에 느닷없이 주변의 은행 강도가 산장에 들이닥치게 되고 상상하지 못한 일들이 걷잡을 수 없이 흘러가게 된다.

 

뭐라고 말 하면 좋을까? 어떤 표현보다도 앞세워서 표현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재미있다.'라는 말일 것이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들은 몇몇 작품을 빼놓고는 실망한 적이 없다.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그의 시리즈물에 대한 기대이다. 매력적인 주인공으로 미국 범죄물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시리즈물이 만들어진다면 최고가 아닐까 싶다. 추리물에서도 한정적이지 않고 늘 도전을 하고 다양한 내용으로 독자들을 즐겁게 해주는 그 이기에, 아마 시리즈물도 출간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