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참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김난주 옮김 / 재인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을 처음 접했던 때가 2006년이다. 대학교 1학년 때였다. 그랬다. 내 대학생활의 시작과 함께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한 탐독도 시작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히가시노 게이고라고 하면 내 청춘과 함께 했던 캠퍼스가 떠오르고 그 때의 내가 떠오른다. 그 후 유명해진 그의 작품을 영화로도 만나볼 수 있었는데, 몇 년 전에 명동에서 보았던 한국판 <용의자 X의 헌신>은 '글쎄올시다'라는 반응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책을 읽었을 때의 임펙트와 흥미진진함을 뺀 건조함밖에는 남지 않았고, 추리와 로맨스 둘 다 초점이 뚜렷하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어쨌든 히가시노 게이고의 수많은 작품들을 접해왔고, 그 중에는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작품도 있고 아니 작품도 있다. 최고의 작품은 단연 <백야행>과 <레몬>인데 아쉽게도 이 책 <신참자>는 그 최고의 반열까지는 올리기 힘들 듯 하다.

 

보통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서 보는데 이 책을 샀던 이유는 도서관에서 대출하려면 수일을 기다려야 하거나 수일을 기다려도 책이 너무 더러워서 읽기 찝찝한 이유 뿐만이 아니라 얼마전에 어디선가 보았던 여름맞이 추리소설 추천리스트라는 기사에서 이 책이 1위에 올라와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망설임 없이 샀다.

 

책에 대해 논하기에 앞서 '신참자'라는 단어가 흔한 단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나는 한 번도 이런 단어를 썼던 기억이 없다. 몇 번 들었던 것 같긴 한데, 생각해보니 신입사원이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니 그나마 '신참자'가 낫긴 한 듯 하다. 책의 주인공인 신참자는 가가 형사라는 인물인데, 여느 일본 소설이 그렇듯 보통 캐릭터는 아니다. 형사로서의 명석한 두뇌, 예리한 관찰력과 따뜻한 마음을 지녔는데 오히려 이런 캐릭터를 너무 많이 봐서 참신성이 떨어진다라고 까지 생각할 수 있겠다. 책의 주된 내용은 중년여성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인데, 가가형사가 동네의 가게를 하나씩 돌며 각각의 스토리를 풀어낸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그 스토리가 매우 아름답다는 것이다. 사실 일본소설 많이 읽다보면 이런 내용 또한 그리 놀랄 정도는 아니다.

 

예리함과 차가움의 한편으로 따스함이 녹아든 추리소설이라는 점이 <신참자>의 특징이겠으나, 허를 찌르는 반전, 여름날씨에도 소름이 돋을 정도의 추리소설 같은 추리소설과는 어딘가 거리가 멀다고 하겠다. 그리고 이 작품만큼은 어설픈 한국 영화로 제발 만들어내지 않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