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son Mraz - We Sing. We Dance. We Steal Things
제이슨 므라즈 (Jason Mraz) 노래 / 워너뮤직(WEA)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I'm Yours는 정말 귀에 못이 박히도록 여기저기 많이 들리는 곡이라서 이젠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이 가을날 갑자기 이 음반이 너무 너무 땡겼다. 그리고 Jason Mraz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들어보니 지금까지 지겹다고만 생각했던 곡들이 다르게 느껴졌다. 역시 이 앨범은 가을과 가장 어울린다. 

팝도 물론 좋아하지만 팝보다는 락을 더 좋아해서 Coldplay나 Snow Patrol만 고집했던 내게 어쿠스틱도 꽤 매력적임을 알게 되었다. 가요는 웬만해서는 다 쓰레기라고 치부해버리고 팝도 잘 알아듣지 못하는 영어 가사를 빼먹고 오직 멜로디만 소화하는 나같은 팬에게도 충분히 완벽하다. 즉 이 앨범은 전세계인들이 이해하지 못하고 들어도 그저 좋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잘 만들어졌다는 말이다. 무엇보다도 Jason Mraz의 감미로운 보이스가 기타소리와 아주 잘 어울리기 때문인 듯 하다. 앨범 타이틀인 I'm Yours 말고도 듀엣으로 부른 Lucky 또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인데 이 두 곡 외에도 다른 곡들 또한 아주 잘 만들어졌다.

지금도 I'm Yours를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다. 빌보드차트 1위에서 자리를 내주지 않을만큼 역사적인 명곡이 된 이유는 이렇게 무한반복으로 들어도 들을 때 마다 좋다고 느끼기 때문이 아닐까. Jason Mraz의 신곡이 출시되었지만 올 가을은 이 앨범으로 드라이브의 즐거움을 만끽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