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세스 다이어리 - 할인행사
게리 마샬 감독, 줄리 앤드류스 외 출연 / 브에나비스타 / 2005년 2월
평점 :
일시품절


이 영화가 나온지가 도대체 얼마나 오래되었는데 이제서야 제대로 보다니.
유치할 거라고 생각하고 할 게 없어서 그냥 본 영화인데 사실 엄청 웃었다. 

앤 해서웨이를 알고 난 후 보게 되니 그녀도 이런 시절이 있었구나 라고 생각하며 
아주 어렸을 때의 그녀를 봐도 여전히 아름답다.
이 영화 속 그녀의 성숙미보다는 소녀같은 발랄함이 도대체 백화점 화장품 매장에 붙어있는 그녀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그리고 이 영화를 보면 영국영어와 미국영어를 비교해 볼 수 있다.

소위 말하는 Queen's English가 어떤 것인지나마 알 수 있는데, 이 영화 자체가 영국 영어와 미국 영어의 이미지와 상징성을 굉장히 잘 드러내준다.

고로 격식있는(?) 영국영어의 특징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